중앙데일리

It’s all up to Kim Jong-un (KOR)

  PLAY AUDIO

Feb 25,2019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llegedly said, “I don’t want to let my children live under the weight of nuclear weapons.” On Friday, Andrew Kim, the former head of the CIA’s Korea Mission Center, detailed what he heard from the North Korean leader during his trip to Pyongyang last April with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According to the former CIA official, Kim Jong-un made the remarks after saying, “I am also a father and a husband.”

No parent would turn a blind eye to the future of their children. Kim, the supreme leader of North Korea and chairman of the paramount State Affairs Commission, is no exception. His remarks are more powerful than any promises he has made in regard to the denuclearization of the recalcitrant state. As he allegedly admitted, North Koreans, including his children, must live under the constant fear of a U.S. invasion unless he gives up his nuclear program.

North Korea had to make unbearable sacrifices in return for its relentless push for nuclear development, as countless people died of severe hunger and starvation. The fact that the average height of North Koreans is up to 7.9 centimeters (3 inches) shorter than their Southern counterparts is surely related to the sacrifices they have had to endure in exchange for their leader’s unceasing nuclear ambition.
Yet the road to prosperity will open to the impoverished nation if Kim makes a very wise and bold decision this time arou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s ready to help out as long as Pyongyang takes sincer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In fact, on Thursday the White House announced a willingness to consider plans to help draw foreign investment to the cash-starved nation, modernize its outdated infrastructure and augment its food security along with many other incentives.

If Pyongyang really takes that path, Seoul will certainly roll up its sleeves to develop North Korea’s lethargic economy. If North Korea is genuinely committed to denuclearizatio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ill immediately resume operations a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Mount Kumgang tours, as well as accelerate inter-Korean exchanges.

When that happens, it would be in line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s hopes on Twitter that “North Korea, under the leadership of Kim Jong-un, will become a great Economic Powerhouse.”

Whether Kim will bring prosperity to North Korean children or leave fear and poverty is totally up to the decisions he makes in Vietnam.

JoongAng Ilbo, Feb. 25, Page 30
북한 아이들의 번영은 김정은의 결단에 달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내 아이들이 평생 핵무기를 짊어지고 살길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나는 아버지이자 남편"이라고 운을 뗀 뒤 이렇게 말했다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함께 지난해 4월 북한을 다녀온 앤드루 김 전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이 지난 22일 전했다.

하찮은 미물도 자식은 지극히 사랑한다. 김 위원장도 북한의 최고 존엄이기에 앞서 자식의 앞날을 걱정하는 부모다. 그간 비핵화를 하겠다고 밝힌 어떤 말보다 이번 발언의 울림이 큰 건 이 때문일 것이다. 그의 말 속에 녹아 있듯, 김정은 정권이 핵을 버리지 않으면 북한 주민들은 미국이 언제 쳐들어올지 모른다는 공포에 떨며 계속 살아야 한다. 그간 북한은 핵을 갖는 대가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희생을 치렀다. 많은 북한 주민들이 혹독한 가난과 배고픔에 굶어 죽었다. 북한 남녀 주민의 평균 신장이 남쪽보다 6.0~7.9 cm 작은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하지만 김정은이 현명하고 통 큰 용단만 내리면 북한의 앞엔 번영을 향한 비단길이 펼쳐져 있다. 한·미 등 국제사회는 진정성 있는 비핵화 조치만 이뤄지면 즉각 도울 태세다. 실제로 백악관은 지난 21일 "미국과 파트너들은 대북 투자 유치와 인프라 개선, 식량안보 증진과 그 이상을 검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게다가 남쪽에선 여야 할 것 없이 북한의 경제개발을 위해 팔을 걷어붙일 것이다. 당장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이 재개되고 둑 터지듯, 남북교류가 엄청난 속도로 활성화될 게 분명하다.

그렇게 되면 "김정은이 평화를 진전시키면 북한은 대단한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예언도 맞아떨어질 수밖에 없다. 북한 아이들에게 번영을 가져다줄지, 아니면 공포와 가난을 물려줄지는 전적으로 김정은의 하노이 결단에 달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