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thing to cheer about (KOR)

Feb 26,2019
Both the ruling party and the government are busy turning the latest disastrous income disparities to their favor. Rep. Park Kwang-on, a senior memb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claimed the fourth quarter household income data heightened the need to push ahead with policies to aid the income of the working class. He argued the nominal and real incomes of Korean households had all grown, refuting the “overhyped fall of income in the bottom 20-percent income bracket.”

In a radio program, Fair Trade Commission Chairman Kim Sang-jo criticized the “political framing” of blaming the income-led growth policy for the worsening economy. Instead, he pointed to the demographic changes from the thinning and aging population as changes in the statistic compiling for the poor data.

Officials from Statistics Korea, which issued the latest report, said that as social welfare benefits have increased sharply, it was aiding the lives of lower-income people.

They are not entirely wrong. The share of the aged population in the bottom 20-percent income class accounted for 42 percent and contributed to their 55.75-percent unemployment ratio. State handouts also helped narrow the gap of the top and bottom 20-percent income groups to 5.47 times, down from 9.32 times. But that does not change the fact the lives of low-income families and individuals have become tough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seriously contemplate whether it is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to uphold its slogan of creating a society where everyone lives better.

It must also coolly examine the damages from the sharp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and other policies to artificially inflate income. The ruling party and government are turning a blind eye to the negative factors and are instead busy championing their policies. That’s why DP Chairman Lee Hae-chan’s promises to fix what needs to be fixed offer little comfort.

JoongAng Ilbo, Feb. 25, Page 30
"양극화 그나마 정부가 줄였다"니… 안일한 인식부터 고쳐야

소득 양극화가 최악이라는 지난 21일 통계청의 지난해 4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대해 여당과 정부 내에서 아전인수식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은 22일 "(발표된 통계는) 흔들림 없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밀고 가야 하는 확실한 방증이지 '다시 옛날로 돌아가자'는 그런 지표는 아니다"고 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명목소득이나 실질소득 다 증가세"라며 작년 4분기 하위 20% 가구 소득이 크게 줄어든 것도 "지표 해석에 매우 큰 오류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모든 것이 소득주도성장 때문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잘못된 정치적 프레임"이라며 급격한 분배 악화의 원인을 고령화와 인구구조 변화, 통계 작성 방식 변경 등에서 찾았다. 통계청 관계자도 지난 21일 "2018년에 공적 이전소득이 굉장히 확대됐고 정책효과도 지금 확대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적 노력으로 소득 격차 확대를 막았다고 자화자찬했다.

물론 이들의 말에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다. 급격한 고령화로 하위 20% 가구의 노인 비율이 42%로, 실업률은 55.75%로 각각 급등했다. 정부의 인위적인 소득분배 효과로 하위 20%와 상위 20% 가구의 소득 격차는 9.32배에서 5.47배로 줄었다. 하지만 일자리가 크게 줄어 저소득층의 삶이 전보다 훨씬 힘들어졌다는 명백한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 '다 함께 잘 사는 사회'를 내건 문재인 정부가 진정성 있게 설명해야 할 대목이다.

이런 결과를 부른 소득주도성장이나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대한 반성도 있어야 한다. 그런데도 여당과 정부는 이런 점들에는 눈을 감은 채 좋아진 일부 수치와 자신들의 공을 내세우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밤잠이 오지 않는다"(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과감히 수정할 건 수정하고 추진할 건 추진하겠다"(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말들이 쉽게 다가오지 않는 이유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