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ung Ji-hoon cycles his way into a historical role: The actor jumped at chance to play Um Bok-dong

Mar 02,2019
Jung Ji-hoon, better known as Rain, talks about his new movie in an interview on Feb. 20. He also discusses career plans and life after marriage. [RAIN COMPANY]
Singer-turned-actor Jung Ji-hoon - also known as Rain - has returned to the big screen through “Race to Freedom: Um Bok-dong,” a film based on the true story of a star cyclist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film, which was released on Wednesday to commemorate the centennial anniversary of the March 1 Independence Movement, tells the story of celebrated cyclist Um who helped raise the spirits of the Korean people by defeating their Japanese colonizers at major nationwide cycling competitions.

Despite the heartwarming plot and its over-10 billion won ($8.95 million) budget, “Um Bok-dong” has faced a lot of bad press ever since production began.

As early as 2017, there was commotion over director Kim Ryu-sung leaving the film over disagreements with producers, only to return shortly after.

More recently, “Um Bok-dong” was criticized for its poor CGI effects that were seen through trailers and clips. Adding fuel to fire, news articles from the 1920s and 1950s reporting that the famed cyclist was arrested for stealing bikes began to surface online weeks before release, leading critics to accuse the movie of romanticizing a criminal.

Jung, nonetheless, has consistently stood by the film, his first movie project since 2012’s “R2B: Return to Base.”

“I’m a professional, so I’m doing the best I can where I am,” Jung said on Feb. 20 during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where he discussed the film, his career and life after marriage.



Jung Ji-hoon, middle, in a scene from “Race to Freedom: Um Bok-dong.” The movie, released Wednesday, is now playing in theaters. [CELLTRION ENTERTAINMENT]
Q. What made you want to be a part of “Um Bok-dong”?

A
.Lee Beom-su, a producer of the film, showed me the script. At first I thought it was just a family movie, but I found that it was about an individual who changed Korea’s sports scene, just like [long-distance runner] Sohn Kee-chung.

Um became the pride of Korea after winning a national bicycle tournament. The story is almost unbelievable. I participated hoping that many people could learn about Um. It’s also a film that the entire family can watch.



How did you practice for the cycling scenes?

I was trained by cyclists and the national cycling team coaches at Korea National Sport University. I trained for three months before filming began and cycled for eight hours a day after we began shooting.

I cycled for about seven months. Every day of filming would mean endless cycling. Sometimes it got so difficult that I hoped the sun would set early so I could stop.



What did you do to get into character?

I wanted to know about Um Bok-dong’s personality, his gestures and his gait. I wanted to learn how he fell in love with bicycles and what kind of life he led. I asked a lot of questions to people in my grandfather’s generation to familiarize myself with people from that era.

Lif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must have been difficult, when people had to struggle to eat three meals a day.

My dad actually cut wood when he was younger. He knew how to use the jigae (a piece of equipment used to carry wood on one’s back), which helped me get the details of Um’s body language right.

In the movie, I also portrayed Um as a very modest and good young man.



This is the first movie that actor Lee Beom-su is producing. Did that worry you?

When I heard that Lee was producing the movie, I had confidence that he would be hard-working and honest.

I never doubted Lee as a producer. I think movies can face huge risks regardless of whoever the producer is.

The audience will give their verdict on the movie after its release. People have consistently judged and assessed me ever since I was a trainee. I’m the type of person who accepts the results and reflects on my actions.



Were you under a lot of pressure for taking the lead role of a movie that had such a big budget?

A lot of money went into making this movie. The big question will be whether it will break even.

But I worked hard and am satisfied if all of the actors tried their best. I leave the rest to the people in charge of post-production.



People have criticized “Um Bok-dong” for having bad CGI. What do you think about that?

There is almost no scene in the movie that doesn’t feature CGI. I think everyone worked hard on the movie. Regardless of the result, “Um Bok-dong” is meaningful to me.



Could you tell us about the incident regarding director Kim Ryu-sung?

We’ve filmed our movie for a long time, for six to seven months. We wrapped up production, with no staff leaving in the middle.

There’s always bound to be bad press. It’s a matter of whether it comes to light or not. In our case, it was made public.

We are not doing child’s play. I am a professional, and complaining over a problem is not something a professional does. A real pro needs to do his job without getting tossed around.



How are you different as an actor and as a singer?

When I am going on stage, I practice tens of thousands of times so that I don’t make mistakes. If I have regrets after a performance, it means I lost a fight with myself.

I’m more humble as an actor because I’m still learning. But acting is fun, living as an imaginary character.

With acting, a lot of people need to work with each other. It’s different from the stage, where I just focus on doing well by myself.



If you had to pick between being an actor or singer, what would you choose?

There are times when I can’t take care of my family because of work. I think I have to first decide on whether to live for my family or take care of them while doing the work I love.

I’ll be 40 in two years. It’s a bit too early to decide these things now.



Do you think there are any similarities between you and your character Um Bok-dong?

As a celebrity, I often think of myself as an entertainer and that I’m nothing more than a toy for the masses. I think we’re a bit similar in that way.



You’ve gotten married and become a father. How has your lifestyle changed?

I often get asked about what I want to do now and how I’ll change. Now that I’m married and settled down, I want to try out various things.

I have some friends who are university students and art film directors whose works I want to participate in.

I also want to publish content on YouTube. It doesn’t have to be perfect, but it’ll be funny. I also hope to make a movie using only my smartphone.



Are you putting less time into work after getting married?

If I keep on living like this, I don’t think I’ll have time to do things with my family and friends.

But that’s not to say that I’m not working. I just want to live my life for half of the year.

I also want to challenge myself as the scene stealer of a movie. Without challenges, I will just be repeating the same roles. I want to do a role where the audience can go “Is that Rain? Jung Ji-hoon?” It doesn’t matter whether those roles are perverts or murderers.

I really love director Jang Joon-hwan’s “Save the Green Planet!” It’s an absurd but fantastic movie. Same with director Park Chan-wook. I was the one to volunteer to act in “I’m a Cyborg, but That’s O.K.”

I want to challenge myself even if I just appear in a single scene. I want to test my potential as an actor.

BY PARK JUNG-SUN [kim.eunjin1@joongang.co.kr]



'엄복동' 정지훈 ”하루 8시간·7개월 자전거만 탔죠”

가수 비가 영화배우 정지훈(36)으로 돌아왔다. 일제강점기 국민적 영웅이었던 실존 인물 엄복동으로 변신했다.

정지훈이 '알투비: 리턴투베이스'(김동원 감독·2012) 이후 7년 만에 '자전차왕 엄복동(김유성 감독)'으로 스크린에 복귀했다. 일제강점기 일본인 선수들을 꺾으며 국민적 영웅이 된 실존인물, 자전차 선수 엄복동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에서 타이틀롤인 엄복동 역을 맡았다. 성실의 아이콘답게 7개월간 죽어라 자전거를 타면서 엄복동이라는 일제강점기 인물을 2019년 스크린으로 불러들였다.

쉽지만은 않은 도전이었다. 배우 이범수가 제작자로 변신한 첫 작품이어서 위험 부담이 적지 않았다. 촬영 도중 김유성 감독이 하차를 선언했다가 다시 돌아오는 소동도 있었다. 엄복동의 자전거 절도 혐의가 뒤늦게 알려지며 미화 논란도 일었다. 순제작비만 100억원이 넘는 작품이지만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첫 공개된 후 조악한 CG로 혹평받기도 했다.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정지훈은 한 점 부끄럼 없이 최선을 다했다. "프로이기에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뿐"이라며 호평이든 혹평이든 그대로 받아들이겠다는 생각을 내비쳤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돌아왔다.

"'알투비: 리턴투베이스' 이후 7년 정도 공백이 있었다. 군을 제대하고 나와서 앨범 활동을 하고 드라마를 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2017년에 촬영했고, 올해 개봉한다."


-'자전차왕 엄복동'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신중하게 선택했다. 제작자인 이범수가 시나리오를 건네줘서 읽어보게 됐다. 처음엔 가족 드라마인줄 알았다. 막상 시나리오를 읽었더니 고 손기정 선생님처럼 스포츠계에 한 획을 그었던 인물이더라. 조선인으로서 자전차 대회에 나가서 국가 대항전에서 이기며 조선인의 자부심이 된 인물이다. 실화인 것이 믿겨지지 않았다. 많은 분들이 이 분에 대해 알아주셨으면 하는 바람에서 참여하게 됐다. 또한, 김유성 감독님에게 신뢰를 느꼈다. 이 작품은 자전거 경주를 가장한 가족 영화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온가족이 다 와서 볼 수 있는 영화다. 그래서 참여하게 됐다."


-자전거 경주 장면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따로 자전거를 배웠다. 한체대에 들어가서 선수들과 국가대표 코치에게 훈련을 받았다. 크랭크인 전 3개월을 훈련하고, 영화가 크랭크인한 시점부터 하루에 8시간씩 꾸준히 탔다. 총 7개월 정도 탔다. 촬영에 들어가서는 하루에 찍어야할 분량이 있었다. 나에겐 주야장천 달리는 시간이었다. (자전거를 그만 타기 위해) 해가 빨리 떨어지길 바랄 정도로 정말 쉬운 작업은 아니었다."


-캐릭터 구축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엄복동의 성격과 제스처와 걸음걸이를 알고 싶었다. 이분이 왜 자전거를 사랑하게 되셨는지. 과연 이분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 알고 싶었다. 옛날 분들의 제스처를 파악해 보려고 할아버지 세대에게 많이 물어봤다. 할아버지 세대에도 먹고 살기가 힘들었다고 하는데 일제강점기엔 더 했을 것이다. 하루 삼시세끼 해결하는 게 목표였을 거다. 실제로 아버지가 젊은 시절 나무를 많이 하셨다. 지게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아시더라. 엄복동이 하는 행동의 디테일을 그렇게 잡아나갔다. 또한, 엄복동이 굉장히 순박하고 착한 청년이라는 가정을 세웠다."


-제작자 이범수의 데뷔작이기에 위험 부담도 컸다.

"이범수가 제작을 한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올곧게 열심히 할 것 같다'는 믿음이 있었다. 이범수라는 제작자를 의심하지 않았다. 믿어 의심치 않았다. '하필 왜 이 작품이냐'고 물으면 시나리오가 정말 마음에 들어서 참여한 거다. 위험성은 그 어떤 제작자가 하더라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범수가 그냥 대충하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개봉 이후 관객의 심판을 받게 될 터인데, 결과가 어떨지는 관객에게 맡길 뿐이다. 나는 연예인이 되기 전, 연습생 때부터 남의 평가를 많이 받았다. 결과에 승복하고 반성하고 칭찬 받는 걸 좋아하는 타입이다."


-100억원 영화의 주연이라는 부담감도 있겠다.

"이 영화에 아주 큰 돈이 들어갔다.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느냐가 관건일 거다. 열심히 했고, 연기에 대해 부끄러움 없이 잘해낸다면, 모두들 현장에서 잘해낸다면 (만족한다). 나머지는 후반작업을 하는 이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분명히 훌륭한 부분도 잇겠지만 아주 안 좋은 부분도 있을 거다. 여러가지 부분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CG가 조악하다는 지적이 많다.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CG가 들어가지 않는 장면이 거의 없다. 이 정도 예산에 이 정도 세트와 CG를 만들어냈다는 것에 '다들 열심히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과론적으로 어떤 결과가 나오든 오늘 하루 최선을 다하고 싶다. 이 영화가 개봉한 후에도 '자전차왕 엄복동'은 나에게 뜻깊은 작품으로 남을 것이다."


-김유성 감독이 중도 하차하는 소동이 있었다.

"6~7개월 가량, 오랫동안 촬영한 영화다. 마무리가 잘 됐고, 중간에 빠져나가는 스태프는 없었다. 끝까지 잘 진행된 걸로 알고 있다. 사람이 일하는데 잡음이 없을 수는 없지 않나."


-작품 외적인 잡음에 속상하기도 했겠다.

"잡음이 없는 작품은 없다. 그것이 드러나느냐, 드러나지 않느냐의 차이다. 우리는 드러난 것 뿐이다. 협의를 잘 해서 어떻게 끌고 오느냐가 문제라고 생각한다. 촬영을 잘 끝냈다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 쉽게 이야기해 지금 애들 장난하는 것이 아니다. 저는 프로다. 문제가 생겼다고 짜증을 내는 것은 프로답지 못하다. 진짜 프로는 배가 흔들리면 내 위치에서 키를 쥐면서 열심히 제 몫을 해야한다."


-굉장히 솔직한 스타일인 것 같다.

"나에겐 솔직함이 무기다. 숨기고 싶지 않다. 뭘 숨기고 가리려고 하면 상처와 부작용이 생기더라. 평가는 관객 분들이 해주시는 거다."


-가수 비와 배우 정지훈은 어떻게 다른가.

"무대 위의 나는 틀리지 않기 위해 수만번을 연습한다. 끝나고 나서 아쉬움이 남으면 기싸움에서 진 거다. 배우로서는 더 배우는 입장이라 겸손해진다. 그런데 (연기가) 재밌다. 가상의 인물로 산다는 것이 흥미롭다. 무대는 정말 많이 해봤기 때문에 긴장감보다는 즐기기 위한 것이다. 하나의 작품을 하는 것은 연기라는 콘텐츠를 가지고 다른 모두가 호흡하는 작업이다. 나 혼자만 잘 하면 되는 무대와는 다르다."



-가수와 배우 중 하나만 선택하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일을 너무 많이 하다보면 가족을 잘 못 챙겨줄 때가 있다. 가족을 위해 살 것인지, 그래도 내가 하고 싶은 직업을 하면서 가족을 챙길 것인지, 그것부터 나의 노선이 정리돼야 할 것 같다. 그 후에 가수와 배우, 두 길 사이의 노선도 정해질 것 같다. 2년 후면 마흔살이다. 아직은 그것을 정리하기엔 어리다."


-국민적 영웅이었던 엄복동과 연예인 정지훈의 삶이 비슷한 면이 있다.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갖고 살면서 그런 생각을 하곤 한다. 나는 이미 광대이고 이미 대중의 장난감에 불과하다. 이 작품을 하면서 공감대는 느끼지 못했지만 비슷하겠다는 생각은 들었다."


-김태희와 결혼도 했고 아빠도 됐는데 삶의 방식이 바뀌었나.

"'앞으로 뭘 하고 싶니, 어떻게 달라질 거야?'라고 묻는 분들이 종종 있다. 결혼을 하고 나니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고 싶다. 안정이 됐고, 다양한 시도를 하고 싶어졌다. 요즘 대학생들이나 아트 영화 찍는 분들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 내가 (그들의 작품 활동에) 좋은 요리가 되고 싶다. 유튜브에 콘텐츠를 공개하고 싶기도 하다. 나만의 연재를 하는 것이다. 어설픈 것 같아 보이는데 병맛인 그런 콘텐츠 말이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영화를 만들어볼까 생각하기도 했다."


-결혼 후에는 '대충 살아도 된다'는 생각도 한다던데.

"예전이었으면 이런 생각을 안 했을 것 같다. 그런데, 이렇게 살다가는 가족과의 추억이나 친구와의 추억이 없어질 것 같다. 그렇다고 대충 한다는 것은 아니다. 1년의 반은 내 삶을 살고 싶다는 이야기다. 열정을 그만 불태우자, 칼을 좀 덜 갈고 덜 하자라는 생각을 한다. 그런 의미로, 좋은 영화의 신스틸러에 도전하고 싶다. 이런 역할을 달라고 이야기하면 '네가 왜?'라고 하면서 제작자들이 부담스러워 하더라. 하지만 도전이 없다면 자꾸 틀에 박힌 역할만 돌고 돌면서 하게 된다. 관객들이 보면서 '비야? 정지훈이야?'라며 궁금해 할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


-이미 주연배우로서 자리잡았기에 할 수 있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어느 정도 이뤘기에 할 수 있는 말이긴 하겠지만, 내가 관객 입장에서 영화를 보다가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라는 역할들이 있지 않나. 그것이 변태이든 살인자이든 이상한 역할이든 상관없다. 내 취향도 그렇다. 나는 장준환 감독님의 '지구를 지켜라'를 정말 사랑한다. 황당한데 훌륭한 영화다. 박찬욱 감독님이야 말할 그것도 없고. (박찬욱 감독과 찍었던) '사이보그지만 괜찮아'도 내가 먼저 하고 싶다고 이야기한 작품이다. 하고 싶은 역할을 해봤으면 좋겠다. 분량에 상관없이 한 컷만 나오더라도 도전해보고 싶다.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시험해보고 싶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