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an Moon make a unicorn? (KOR)

  PLAY AUDIO

Mar 09,2019
HA SEON-YOUNG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According to global market research service CB Insights, four of the top five unicorn companies in the world — unlisted companies with more than $1 billion in value — are based on the share economy. But Uber (81 trillion won [$71.2 billion] in value), DiDi (63 trillion won) and Airbnb (32 trillion won) are “pies in the sky” in Korea. Under the current law, car-sharing services are banned outside of rush hour, and home-sharing for Koreans is restricted to just 180 days a year. If these companies started in Korea, they would have soon been shut down.

As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his strategies to kick off a second start-up boom at D.Camp in Yeoksam-dong, southern Seoul on March 6, he set a goal of increasing the number of unicorn companies in the country to 20. The government plans to invest 12 trillion won in four years to nurture promising start-ups to become global unicorns. However, start-ups that could benefit from the policy are skeptical. They claim that it is hard to do business in Korea because of unnecessary regulations, and the idea of making a unicorn company with government funding is outdated.

The government plans to support start-ups and ventures, expand start-up bases and have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create several trillion won funds. It will require taxpayer money, and there is no other country in the world in which the government directly invests tax money to nurture unicorn companies. Lee Kyung-buk, a business school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aid that real regulatory reform would be creating a second start-up boom without taxpayer money. Socar CEO Lee Jae-woong, a first-generation venture businessman, wrote on his Facebook that the government should invest money for ventures on restructuring traditional industries so that they don’t interfere with innovation.

The 28-page action plan jointly issued by 10 ministries, including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actually does not include the regulatory reform that start-ups want.

The regulatory sandbox, which has already been implemented, is the only regulatory reform strategy.

A venture businessman who attended the second venture boom conference said that the president and the ministers read the policies and took pictures without having discussions with businessmen and start-up founders themselves.

Instead of having this kind of event, it would be more helpful to create a substantial policy by meeting with the heads of unicorn companies from around the world to ask their secrets to success.

JoongAng Ilbo, March 8, Page 29
정부가 세금 풀어 유니콘 기업 20개 만들겠다?
하선영 산업2팀 기자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CB인사이츠에 따르면 전 세계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기업) 1~5위 회사 중 4곳은 공유경제 모델을 기반으로 한다. 그런데 2, 3, 5위를 차지한 우버(기업가치 81조원)ㆍ디디추싱(63조원)ㆍ에어비앤비(32조원)는 한국에선 ‘그림의 떡’이다. 현행법상 승차 공유 서비스는 출퇴근 시간 외엔 금지되어 있고, 내국인 대상 숙박 공유업은 연간 180일 이내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들이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했다면 아마도 얼마 안 가 문을 닫았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제2벤처붐 전략’을 발표하면서 “한국의 유니콘 기업을 20개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4년간 12조원 규모의 투자를 창출해 유망 스타트업을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키우겠다는 것이 골자다. 그런데 정작 정책의 혜택을 받게 될 스타트업ㆍ벤처업계 반응은 냉소적이다. “한국이 사업하기 힘든 나라인 건 불필요한 규제 때문인데, 정부 돈을 풀어서 유니콘 기업을 만들겠다는 발상 자체가 구시대적”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정부는 ▶스타트업ㆍ벤처가 몸집을 키우게 지원하고 ▶정부가 직접 창업 거점도 늘리고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수조 원 단위의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한다. 결국 세금이 들어가는 건데, 어떤 나라도 정부가 유니콘 기업을 몇 개 키워낸다는 목적 하에 대규모 세금을 직접 투입하는 곳은 없다. 이경묵 서울대 경영대 교수는 “국민 세금을 안 들이고 제2의 창업붐을 일으키는 것이 진짜 규제 혁파”라고 지적한다. ‘벤처 1세대’인 이재웅 쏘카 대표가 정부 발표가 있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벤처에 투자할 정부 재정을 전통 산업 구조조정에 투입해 혁신산업이 뒷다리 잡히지 않게 해달라”고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날 기획재정부ㆍ중기부 등 10개 부처가 합동으로 발표한 28쪽짜리 액션 플랜에는 벤처ㆍ스타트업 업계가 가장 목말라하는 규제 개혁 정책은 사실상 빠져 있었다. 이미 시행 중인 ‘규제 샌드박스’가 그나마 유일한 규제 개혁 전략이다. 올해 안으로 임시허가 등 샌드박스 혜택을 적용할 사례를 100건으로 늘리겠다고 하는데, 샌드박스 유효기간(2년)이 지난 뒤에는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장기 계획도 없다.

‘제2벤처붐 대국민 보고회’에 참석한 한 벤처기업인은 “기업인들과의 치열한 현장 토론 없이 대통령과 장관들이 준비된 정책을 읽은 뒤 사진 촬영을 하고 끝났다”고 했다. 이런 행사보다는 정부가 그토록 만들고 싶다는 글로벌 유니콘 기업들의 수장을 한 번이라도 만나 성공 비결을 듣는 것이 내실 있는 정책을 만드는 데 더 도움이 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