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urning a blind eye to violence

Mar 15,2019
In a democracy, violence is strictly forbidden. When people’s lives and a nation’s security are endangered, the government can exercise state violence — in a limited way. Yet in Korea, even when labor union violence exceeds a permissible level, the government sits on its hands without taking any action to punish it.

On Wednesday, union members of the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DSME) in Geoje, South Gyeongsang — a local chapter of the militant umbrella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 occupied the office of Mayor Byun Kwang-young and turned violent to protest the government’s selling of the insolvent shipbuilding company to Hyundai Heavy Industries (HHI), one of its competitors.

The union members threw out couches, tables and documents, and plastered the office walls with leaflets and stickers reading “No to the government-enforced merger!” and “We cannot accept the merger with our rival!” What makes us dumbfounded is the attitude of Mayor Byun and city officials, both of who simply looked on with folded arms.

The unionists raided the mayor’s office on the grounds that he did not clearly express opposition to the sale. Last August, the government-owned Korea Development Bank (KDB) decided to hand over its entire 55.7-percent stake in DSME to HHI. DSME has so far been bailed out with 13 trillion won ($11.5 billion) of government funding.

DSME union members were certainly embarrassed to hear the news about the sale despite their painstaking efforts to stay afloat over the last four years. “All our workers and contract workers feel like they’re hanging from a cliff!” a unionist shouted. Yet violence cannot be justified no matter what.

This is not the first time the combative KCTU has resorted to violence to make its demands heard. Only three months ago, union members of YPR, a supplier of Hyundai Motor, detained an executive in charge of labor relations and collectively used violence against him. The executive suffered an injury, but the police did nothing at the time, which triggered public outrage. Last year alone, the KCTU raided and staged sit-ins in seven government buildings, including the headquarters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in Seoul.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our law enforcement authorities’ laid-back stance toward the unfettered use of violence by the KCTU. The only solution to break out of this vicious cycle is to root out the violence once and for all according to the law.

JoongAng Ilbo, March 15, Page 30
이번엔 시장실 난동…민주노총의 폭력 엄단하라


민주주의 국가에서 '사적 폭력'은 금지된다. 국민의 생존권 보호와 국가 안보 유지 목적의 공권력 행사만이 허용된다. 하지만 국내에선 노조의 사적 폭력이 활개를 쳐도 공권력은 수수방관하다가 뒷북만 치는 일이 버젓이 이어지고 있다. 그제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노조원들이 변광용 거제시장 집무실을 점거하고 난동을 부린 것도 똑같은 경우다. 난데없이 들이닥친 노조원들이 응접실 탁자와 의자, 서류를 집어던지고 집무실 곳곳에 ‘동종사 매각반대’ 스티커를 붙이며 난동을 벌였다.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변 시장과 시청 직원들은 속수무책으로 지켜만 보고 있어야 했다니 기가 차다.

이들이 시장실에 난입한 건 공적 자금 13조원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을 동종사인 울산의 현대중공업에 매각하려는 정부 정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변 시장이 "노조와 함께 하겠다"고만 할 뿐 명백히 반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서라고 한다. 노조는 지난 4년간 뼈를 깍는 자구책을 쓰며 버텨왔는데 갑자기 현대중공업에 매각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모든 직원과 협력업체가 벼랑끝에 매달린 심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렇다고 이같은 폭력 난동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

민주노총의 불법 폭력은 처음이 아니다. 현대차 핵심 협력업체인 금속노조 유성기업 지회의 노조원들이 회사 노무담당 임원을 감금하고 집단 폭행한 충격적 사건이 벌어졌던 게 불과 3개월 전 아닌가. 당시 해당 임원은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었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강건너 불구경 하듯 지켜만 보다가 직무 유기라는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지난해 민주노총이 점거·농성한 관공서만 대검찰청 등 7곳에 달한다.

잇따르는 민주노총의 폭력 사태를 현 정부가 수수방관하다간 이 나라가 노조공화국을 넘어 무법천지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럽다. 법과 원칙만이 폭력 난동을 뿌리뽑을 유일한 방안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