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apan’s new fathers (KOR)

  PLAY AUDIO

Mar 20,2019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My husband has been dropping off and picking up our daughter from day care here in Tokyo. Drop off is at 9 a.m. and pick up is at 5 p.m. I was worried he might feel awkward as he doesn’t speak Japanese, but it seems there are many fathers who also take their children to day care. My husband said he feels a sense of kinship with other fathers and enjoys the commute with his daughter. It is a strange sight to see fathers waiting in front of the day care. Because of the fixed time my husband and I have to report to the office in the morning and the irregular time we get off work, my parents were in charge of dropping off and picking up our child when we lived in Korea.

In Tokyo, I frequently spot fathers pushing strollers on the weekend. It’s not uncommon to see a father with kids at family restaurants. “Iku-men” — a term referring to fathers in charge of childcare — is not a fad, but has become routine life. The main section of the bookstore I frequent features magazines for fathers, many of which contain articles about products such as “strollers for fathers” and “fashion for fathers,” and it seems like the iku-men are a growing market category.

The Japanese government’s cabinet ministry launched its iku-men project in 2010. As the workforce was facing a shortage and the birth rate needed a boost, bringing mothers back to work after childbirth was a primary goal. It was necessary to change the concept of childcare to include fathers as well as mothers.

The percentage of fathers who take childcare leave was 5.14 percent as of 2017 according to an average of private and government statistics, far lower than Korea’s 10.2 percent. The leave period is short; a full 83.1 percent take less than one month, and 56.9 percent of them take fewer than five days. It is more like a childbirth leave, not childcare leave. Yet Japan’s aggregated birth rate in 2017 was 1.43, higher than Korea’s 1.05.

“Iku-boss,” a concept introduc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in 2014, refers to a boss who offers a work environment that balances both work and childcare. They are prohibited to make threats like “men cannot succeed if they get involved in childcare.” A boss who does not schedule unnecessary meetings, appropriately allocates workload and shares the schedule is already halfway there.

An ideal iku-boss encourages workers on childcare leave to not leave their job. One can become an iku-man without taking childcare leave if he can adjust work hours and use his vacation if needed. One cannot become an iku-man through sheer will. When more bosses become iku-bosses in Korea, we will see more fathers waiting to pick up their kids from day care.

JoongAng Ilbo, March 19, Page 33
'이쿠멘'보다 '이쿠 보스'
윤설영 도쿄 특파원

얼마 전부터 딸아이의 보육원 등하원은 남편이 맡아서 하고 있다. 오전 9시쯤 보육원에 데려다주고, 오후 5시쯤 데려오는 일이다. 말도 잘 안 통하는 아빠가 뻘쭘해 하지는 않을지 걱정했는데 의외로 자녀의 보육원 등하원을 돕는 아빠들이 많은 듯했다. 남편은 “출근용 가방을 메고 있는 아빠들을 보면 동질감을 느낀다”면서 보육원 등하원길을 나름대로 즐기고 있다. 보육원 앞에서 아빠들이 기다리는 모습은 꽤 생경한 풍경이었다. 서울에선 일률적으로 정해진 출근시간과 불규칙한 퇴근시간 때문에 어린이집 등하원은 무조건 친정 부모님의 몫이었다.

도쿄에선 주말에 혼자 유모차를 밀고 다니는 아빠들 모습을 자주 목격한다. 패밀리레스토랑에도 '아빠+아이' 조합이 드물지 않다. 육아와 남자를 합친 ‘이쿠멘(いくじ+MEN)’이 한 때의 유행이 아니라 평범한 일상생활이 된 것 같다.

종종 찾는 서점의 메인 판매대에는 육아하는 아빠를 위한 잡지가 자리 잡고 있다. ‘아빠에게 어울리는 유모차’ ‘돋보이는 아빠 패션’ 등 제목만 봐도 광고일 것 같은 기사들도 많지만, 한편으로는 ‘이쿠멘’이 시장성 있는 소비층을 형성하고 있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일본 정부는 2010년 내각부가 중심이 돼 ‘이쿠멘 프로젝트’를 발족시켰다. 일할 사람이 부족한 데다 출산율도 높여야 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선, 출산한 여성을 사회로 복귀시키는 게 최우선 과제였다. 그러기 위해선 육아를 엄마뿐 아니라 아빠도 함께하는 개념으로 바꿀 필요가 있었다.

일본 남성의 육아휴직 비율은 2017년 현재 5.14%(민간ㆍ정부부처 평균)로, 한국의 10.2%(민간기업)에 한참 못 미친다. 육아휴직 기간도 짧다. 83.1%가 1개월 미만이고, 이 중에서도 56.9%는 5일 미만이다. 육아휴직이라기보단 출산휴가에 가까운 수준이다. 그래도 2017년 일본의 합계출산율은 1.43명으로 한국의 1.05명보다 높다.

일본 정부가 2014년부터 새롭게 도입한 개념은 ‘이쿠 보스(BOSS)’다.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는 직장 상사를 가리키는 말이다. “남자가 육아하면 출세 못 한다”는 등의 협박은 금물. 불필요한 회의를 잡지 않고, 직원들의 업무 분담과 스케줄 공유만 제대로 해도 ‘이쿠 보스’의 절반은 성공이다.

이상적인 ‘이쿠 보스’는 육아 중인 직원들이 일에서 멀어지지 않게 용기를 북돋워 준다. 출퇴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고, 급할 때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면, 육아휴직이 없어도 ‘이쿠멘’이 될 수 있다고도 한다. 나홀로 의지만으로는 ‘이쿠멘’이 될 수 없는 시대다. 한국에도 ‘이쿠 보스’가 늘어나면 보육원 앞에서 더 많은 아빠들을 볼 수 있지 않을까.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