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iving with dementia (KOR)

  PLAY AUDIO

Apr 06,2019
LEE JI-YOUNG
The author is the deputy cultur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LEE JI-YOUNG

Dementia is a trending topic. More dramas and films now feature characters with Alzheimer’s. Changes in quality have also been made. Traditionally, there were stereotypical portrayals of elderly patients with Alzheimer’s. Their condition was often seen as a burden on their children. It was displayed as a source of family discord and was used as a device for emotional reconciliation. The latest change is that elderly family members with Alzheimer’s, who had been mere “backdrops” of the story before, have now emerged as main characters. In JTBC’s popular drama “The Light in Your Eyes,” Kim Hye-ja’s acting drew attention to this. The story is from the perspective of an old lady with Alzheimer’s. As she goes back in time — as is often the case for a person suffering from Alzheimer’s — she thinks her son and daughter-in-law are her father and mother and her grandson is her brother. “My Only One,” another television series where an elderly person with Alzheimer’s appears as a crucial character, had a rating close to 50 percent.

“Romang,” a movie released on April 3, is a story of an old couple suffering from Alzheimer’s together, revisiting romance from their younger years. Loss of memory becomes a guide for finding romance. Lee Mae-ja, played by Jeong Yeong-suk, says in the movie, “If I had known, I would have wanted Alzheimer’s earlier.”

According to the National Institute of Dementia’s 2018 Dementia Report released last month, 10.2 percent of elderly people over the age of 65 in Korea suffer dementia. The number of dementia patients will grow from today’s 700,000 to more than one million in five years. The total will be two million by 2039 and three million by 2050. This is why we need to consider dementia a part of our lives and look at it from various perspectives.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s offer a “Praising the Routine” program for Alzheimer’s patients. They help patients visit the museum, enjoy the artwork and engage in hobbies. The Dancers’ Career Development Center has developed an education program for Alzheimer’s patients. It focuses on artistic activities rather than therapeutic activities following the advice of Danielle Teale, an instructor in the “Dance for Dementia” program in Britain. Just as finger muscle development is not the focus for children learning to play the piano, for dementia patients, dancing should be understood from an artistic point of view, not a functional one.

Even as you lose your cognitive abilities due to dementia, you are always a complete human being. Everyone deserves to find the meaning of life and enjoy their fair share. We have taken the first step.

JoongAng Ilbo, April 3, Page 29
문화 속의 치매
이지영 문화팀 차장

치매가 문화 깊숙이 들어오고 있다. 치매 노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드라마ㆍ영화 등이 부쩍 늘었다. 질적 변화도 크다. 기존 콘텐트에서 치매 노인의 효용은 뻔했다. 부모의 치매는 자식들의 부양 부담으로 연결됐다. 가족 내 갈등의 씨앗이 됐고, 이어지는 화해와 감동의 장치로 활용됐다. 이렇게 ‘배경’에 불과했던 치매 노인이 주체적인 ‘인물’로 부상한 것이 최근의 두드러진 변화다. 김혜자의 25세 연기로 화제가 됐던 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치매 노인의 세계관을 좇아 이야기가 흘러갔다. 세월을 역행하는 치매 노인의 흔한 착각에 따라 아들ㆍ며느리를 아빠ㆍ엄마로, 손자를 오빠로 부르는 가상의 세계가 펼쳐진 것이다. 50%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종영한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도 치매 노인은 극 전개를 좌지우지하는 주요 인물로 등장했다.

문화 콘텐트에서 치매는 이제 더 이상 비극적 소재가 아니다. 3일 개봉하는 영화 ‘로망’은 동시에 치매에 걸린 노부부가 젊은 시절 품었던 로맨스를 찾아가는 이야기다. 기억을 잃는 ‘노망’이 사랑을 찾는 ‘로망’의 길잡이가 되는 셈이다. 치매 아내 이매자를 연기하는 정영숙은 작품 속에서 “이럴 줄 알았으면 진작 치매나 걸릴 걸 그랬나 보다”고 했다.

지난달 중앙치매센터가 발표한 ‘대한민국 치매 현황 2018’을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 유병률은 10.2%다. 현재 70만명 수준인 치매 환자 수는 불과 5년 후인 2024년 100만명을 넘어선다. 2039년 200만명, 2050년 300만명 등으로 증가 속도는 더욱 가파를 전망이다. 치매를 삶의 한 부분으로 바라보며 다양한 관점에서 소화해내야 하는 이유다.

콘텐트 소재로서뿐 아니라 문화 향유자로서 치매 환자의 자리도 넓어졌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치매 환자 대상의 ‘일상예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미술관을 찾아가 작품을 감상하며 취미 활동을 할 수 있게 돕는 프로그램이다. 전문무용수지원센터에선 치매 환자를 위한 무용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강사 양성에 들어갔다. 초점은 ‘치료적인 활동’보다 ‘예술적인 활동’에 맞춰졌다. 지난해 방한한 영국의 ‘치매환자를 위한 무용(Dance for Dementia)’ 강사 다니엘 틸의 조언에 따라서다. 아이들에게 피아노를 가르칠 때 손가락 근육 발달에 초점을 맞추지 않는 것처럼 치매 환자의 춤도 기능이 아닌 예술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치매에 걸려 인지 능력을 잃기 시작해도 사람은 언제나 온전한 인격체다. 삶의 의미를 찾고 재미를 즐기는 주체로서 제 몫을 누려야 한다. 그 첫발을 문화가 떼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