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etting away with it (KOR)

Apr 06,2019
Militant unionists under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attempted to force their way into the National Assembly on Wednesday to protest the legislature’s review of flextime policies. Some assaulted police and journalists as they tried to remove a police barricade. Kim Myeong-hwan, head of the KCTU, and 25 others were arrested, but released later in the night because there was “little concern of their fleeing or destroying evidence.”

If ordinary citizens were so violent with law enforcement authorities, they could not have walked away so blithely. It is as if the KCTU enjoys a free pass under the liberal administration, which believes it is indebted to the combative umbrella union for ousting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on abuse of power and corruption charges and electing President Moon Jae-in through the union group’s active participation in orchestrating massive candlelight vigils calling for Park’s impeachment.

The KCTU had a rally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to oppose an outline to extend statutory flextime to six months from the current three to help maintain industrial output following the sharp cutback in the workweek. The outline was agreed to in a meeting of a presidential tripartite council on labor affairs with representatives of companies, labor and government. Despite repeated pleas, the KCTU has opted not to partake in the dialogue. Refusing dialogue and later protesting just because it was unhappy with the results of the meeting does not make sense.

Illegal rallies and protests by the KCTU have become routine. They habitually resort to raids, occupations and illegitimate strikes if their demands are not met. Their offenses form a long list — occupation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building lobby in Seoul and the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Daegu, raids on labor offices across the nation and occupation of the Gimcheon mayoral office in North Gyeongsang.

Long ago, it abandoned the civilized manner it displayed during the candlelight vigils. The KCTU remains defiant. In an executive meeting on Thursday, the KCTU leadership did not consider returning to the presidential tripartite body, but only endorsed a plan to kick off a general strike soon.

KCTU members have topped one million. But it does not show any responsibility in representing Korean workers nor demonstrate any concern for the economy. To make matter worse, the liberal administration sits on its hands in the face of the unfettered use of violence by the umbrella union.

JoongAng Sunday, April 6-7, Page 30
대화 거부한 채 불법 일삼는 민노총…방관하는 정권

민주노총이 지난 3일 국회 울타리를 부수고 경내 진입을 시도했다. 일부 조합원은 이 과정에서 경찰과 취재기자를 폭행하기도 했다. 이 결과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 등 25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됐지만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적다"는 이유로 이날 밤 모두 석방됐다. 이것만으로 충분히 이상한 일이다. 일반 시민이 이런 일을 저질렀다면 이렇게 유야무야 넘어갈 수 있었을까. 민노총 스스로 이름 붙인 "촛불혁명의 일등 공신"이라는 훈장을 정권이 공공연히 인정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

과정을 따져보면 더 이상하다. 민노총의 이날 시위는 탄력근로제 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로 연장하는 것을 반대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런데 이 연장안은 노사가 모두 참여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결정됐다. 대통령을 비롯한 각계의 간곡한 요청을 저버리고 민노총 스스로 포기했던 바로 그 자리다. 정작 대화할 자리에는 보이지 않다가 사후에 '맘에 안 든다'며 투쟁을 외친다. 민노총의 이런 태도를 얼마나 많은 국민이 이해할지 궁금하다.

이제 민노총의 불법·일탈은 일상이 돼버렸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점거·농성과 불법 시위를 일삼는다. 서울 대검찰청 민원실과 대구지검 청사 점거 농성, 서울·경기·대구·창원 고용노동청과 김천시장실 점거 사태 등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다. 그런데도 민노총의 반성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국회 사건 다음날 열린 민노총 대의원대회에선 경사노위 참여가 안건으로 상정되지도 못했다. '노동법 개악 저지' 등을 명분으로 한 잇단 총파업만 결의했을 뿐이다.

얼마 전 민노총 조합원이 1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하지만 민노총이 보이는 모습에선 한국의 노동자를 대표한다는 책임감이나 식어가는 우리 경제를 함께 걱정하는 공동체 정신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법은 안중에도 없고 폭력을 당연한 권리인 양 행사하는 '투쟁적 노조'에 머물고 있다. 이런 행태를 수수방관하는 정권이 더 안타깝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