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re they really ‘doing well’? (KOR)

Apr 11,2019
KWON HYUK-JO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Ministerial appointments have been made despite opposition parties’ vehement objections. Pressing ahead with his appointments, President Moon jae-in has often said, “The ministers who were met with opposition have turned out to perform better.” I did a quick fact check and concluded that this is not the case.

Eleven ministers have been appointed without approval from the National Assembly since the launch of the Moon administration 2 years ago. Among them, Defense Minister Song Young-moo was replaced over the martial law document controversy. SMEs and Startups Minister Hong Jong-hak received 53 points out of 100 points in his performance score. It was the result of the evaluation of his performance by 141 businessmen. Only 20 percent responded positively when asked whether Hong contributed to the economic activities of medium-sized businesses, while 46 percent were negative.

The Foreign Ministry had more controversies — from using the wrong name for the Czech Republic to a creased flag — under Minister Kang Kyung-wha. Environment Minister Cho Myung-rae caused confusion by announcing the dismantling of the dams in the Four Rivers Restoration Project. The Fair Trade Commission’s Kim Sang-jo has repeatedly made slips of the tongue, including “I am late because I was punishing the conglomerates.”

KBS, under president Yang Seung-dong, is constantly questioned over its fairness and objectivity. At the time of the Goseong fire, the public broadcaster was criticized for airing regular programming by controversial entertainer Kim Jae-dong rather than launching an emergency broadcast.

I am only talking about the ministerial-level figures who were involved in unusual incidents. But can they say they are not responsible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declining approval rating? In the beginning, the administration had an 84 percent approval rating by a Gallup Korea survey. Lately, it has slipped down to 41 percent — I wonder, what is the standard that determines whether a minister is doing well?

JoongAng Ilbo, April 10, Page 31
반대 많으면 일 잘한다?
권혁주 논설위원

다시 장관 임명이 강행됐다. 국회 청문회 보고서가 없는 채다. 과거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처럼 임명을 강행하면서 거듭 이렇게 말하곤 했다. “반대가 많았던 장관이 일 잘한다.” 과연 그럴까. 간이 팩트체크 해봤다. 결론은 ‘글쎄올시다’였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청문회 보고서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종전까지 모두 11명이었다. 이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계엄령 문건 파문 등의 이유로 이 정부가 경질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0점 만점에 53점을 받았다. 지난해 말 출입기자단이 중소기업인 1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업무 수행 만족도 조사’ 결과다. ‘홍 장관 취임 이후 추진한 정책들이 중기 경제활동에 기여했는가’라는 질문에 긍정 응답은 20%뿐이었고, 부정은 그 두 배 이상인 46%였다(나머지는 ‘보통’).

체코의 나라 이름을 잘못 표기한 데서부터 구겨진 태극기에 이르기까지, 유달리 사고가 잦았던 외무부는 ‘닐러 무삼하리오’일 터다. 주변국과 관계가 좋아졌다는 소식 또한 언제 들었는지 가물가물하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논란투성이 ‘4대강 보(洑) 해체’를 발표했다가 혼란만 일으켰다. 미세먼지는 두말할 나위 없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재벌 혼내주느라 늦었다”고 하는 등 여러 차례 설화(舌禍)에 휘말렸다. 양승동 사장 휘하의 KBS에서는 공정성ㆍ객관성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 고성 산불 때는 재난 방송을 뒷전으로 하고 ‘김제동 방송’을 내보냈다가 뭇매를 맞았다.

어쩌면 돌출 사고만 놓고 장관급 인사들을 평가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국정 지지율이 곤두박질친 데 이들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있을까. 집권 초기 84%(한국 갤럽 조사)까지 올랐던 문재인 정부 국정 지지율은 최근 41%로 미끄러졌다. 그래서 궁금하다. 도대체 “장관이 일 잘한다”는 기준은 뭔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