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et to the bottom of this (KOR)

Apr 11,2019
A justice on the Constitutional Court should judge a wide range of issues, from the legality in individual statutory provision to presidential impeachment. If a justice on the bench of the highest court raises questions of conflicts of interest, a ruling from the top court can also be challenged and cause major confusion. The bench members must therefore show the highest moral integrity.

Lee Mi-sun — a nominee to succeed a six-year vacancy on the nine-member bench — is said to have ruled over a case that she and her husband had an equal stake in. While a senior judge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last year, she handled a case that involved an accident at a construction site of a builder under OCI Group. She and her husband, who worked at a big law firm, held a total of 1.3 billion won ($1.1 million) worth of shares in the construction company. Lee claimed no wrongdoing as the case was filed by an insurer against the Korea Freight Forwarders Association to redeem unfair insurance claims and did not place the builder on the plaintiff or defendant stand. The ruling also did not favor the company in any way, she said.

But a judge should not have taken up a case in which she had a personal interest in order to leave no unnecessary misunderstandings. The couple purchased additional shares in the company before and after the ruling. Their move could go against the ethics codes of the justices and government employees. Lee also claimed the case did not betray any insider information.

The couple owned 3.5 billion won worth stocks, of which 2.4 billion won worth were entirely in listed stocks of OCI Group. Why they have so much interest in a single corporate name also raises questions.

The controversy over stock wealth of candidates to Constitutional Court justices is not a first. In 2017, Lee Yoo-jeong resigned from the nomination after she was known to have profited by more than 500 million won through her purchase of shares in an unlisted company with insider information. Both controversial candidates had been nominated by the president, putting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ho Kuk again under responsibility for slack screening in choosing candidates for senior public offices. The confirmation hearing for another Constitutional Court justice nominee Moon Hyung-bae was disrupted by complaints from opposition lawmakers against the president ramming through his appointments of ministers despite the legislature’s refusal to endorse them. The Blue House must give a more thorough explanation why these poor choices and appointment controversies are being repeated.

JoongAng Ilbo, April 10, Page 30
‘이미선<헌법재판관 후보자> 35억 대 주식 보유’ 관련 의혹 철저 검증해야

헌법재판관은 개별 법률 조항의 위헌 여부부터 대통령 탄핵까지 심판 대상이 광범위하다. 국가가 나아갈 방향을 정하는 중요한 자리다. 만약 헌법재판관이 스스로의 이해충돌 의혹을 해소하지 못해 헌법재판소 결정에 의구심이 생긴다면 그 혼란은 예측하기조차 어렵다. 그 어떤 위치에 있는 공직자보다 훨씬 강도 높은 검증이 요구되는 이유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자신과 남편이 주식을 보유한 회사와 관련된 사건을 재판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자는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로 근무하던 2018년 OCI그룹 계열사인 한 건설회사가 하도급한 공사현장 사고와 관련된 민사 재판을 담당했다. 당시 그는 대형로펌 변호사인 남편과 함께 해당 건설회사 주식 13억 원어치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 후보자 측은 “당시 재판했던 사건은 보험회사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사고 보험금) 반환 소송으로 해당 회사가 원·피고 당사자, 보험 가입자가 아니다. 판결도 해당 회사 측 손을 들어준 게 아니다”고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주식을 보유한 기업이 재판과 간접적으로라도 관련 있다면 왜곡되거나 오해될 소지가 적지 않다. 재판 회피를 신청하는 게 옳았다. 오히려 이 후보자 부부는 판결 전후로 같은 주식을 추가 매입하기도 했다. 대법원 법관윤리강령이나 공직자윤리법 저촉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 후보자 측은 “관련 재판이 내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사건이 아니다”고 했지만, 자격 논란을 피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더욱이 부부가 보유한 주식이 총 35억 원대에 이르고 이중 OCI그룹 주식이 24억 원어치라고 한다. 전 재산의 대부분(83%)을 주식으로 가진 경위도 의아스러울 따름이다. 오늘(10일) 열리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의혹 전반을 철저하게 검증해야 할 것이다. 이 후보자도 숨김이나 보탬 없이 있는 그대로 밝히는 게 공직자로서 온당한 자세다.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 보유를 둘러싼 문제는 이번에 처음 나온 게 아니다. 2017년 8월 이유정 후보자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비상장기업 주식 매매로 5억 원 넘는 차익을 남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자진 사퇴했다. 두 후보자 모두 대통령이 지명했다는 점에서 조국 민정수석실에서 제대로 검증한 것인지 또다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어제 문형배 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도 전날 장관 임명 강행으로 파행 운영됐다. 청와대는 후보자 개인의 해명에만 맡길 게 아니라 직접 검증 경위를 설명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