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angerous, wishful thinking (KOR)

Apr 13,2019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in its latest monthly economic report listed downside risks to the Korean economy. It pointed to a “weakening trend” in key data of industrial output, investment and consumption. It removed the mention of “positive momentum” used in the previous monthly report amid improvement in some economic data. The economy does not see trends reverse over a single month. The ministry had over-hyped a temporary recovery in output and consumption during the Lunar New Year break.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in its monthly review was more consistent and accurate in warning of continued sluggishness in the economy.

Wrong diagnoses lead to wrong prescriptions. The ministry’s upbeat observation of the economy led President Moon Jae-in to claim the economy was making a “solid recovery.” A few days after his comment, industrial output for March showed a sharp deterioration in production, investment and consumption.

During a meeting with civilian organization representatives, Moon defended the government’s income-led growth policy as an internationally established theory with history. He could not have spoken with such confidence unless he was misled by his aides. The reversal in the ministry’s economic review suggests how far the government goes to advocate for the income-led growth policy.

The sudden pessimistic tone also may also be aimed at supporting the government’s rationale for a supplementary budget.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recently said the Korean economy won’t be able to grow by the government target of 2.6 percent to 2.7 percent this year unless the government does more through increased fiscal spending. The administration has been creating a supplementary budget every year since Moon took office in 2017.

Time has come for the government to clearly look at problems in its economic policy to see if it needs an extra budget for the third year in a row. Otherwise, its proposal may be suspected of having a populist design ahead of a general election next year. The government will have to keep up this deficit-financed expansion if it continues to see what it wants to see. The Finance Ministry, which should be the most cool-headed over public finances, has also fallen under this collective spell of wishful thinking. With such naïve policy-making, consumers and businesses could quickly lose confidence and hope in the economy.

JoongAng Sunday, April 13, Page 30
한 달 만에 뒤집힌 섣부른 경기 낙관

기획재정부가 어제 발간된 '최근 경제 동향(그린북)'에서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를 지적했다. 생산·투자·소비 등 주요 실물 지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인다고 우려했다. 한 달 전 자료에서 일부 경제 지표 호전을 근거로 썼던 '긍정적 모멘텀'이란 표현은 삭제했다. 괜찮다던 경제가 설마 그사이 고꾸라졌을 리 없다. 실은 한 달 전 진단이 잘못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 설 특수로 반짝 좋아진 지표를 두고 확대 해석한 결과였다. 기재부가 섣부른 낙관론을 펼 때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경기 둔화가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잘못된 진단은 잘못된 처방을 낳는다. 기재부의 낙관을 근거로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가 견실한 흐름을 보이며 개선 중"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발언 불과 며칠 뒤 생산·투자·소비 3대 지표가 일제히 내리막을 보였다는 통계가 나왔다. 문 대통령은 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소득주도성장은 세계적으로 족보가 있는 이야기"라는 말도 했다. 냉철한 경제 현실 진단이 있었다면 나오기 힘든 이야기다. 한 달 만에 뒤집힌 황당한 낙관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효과를 강변하려다 빚어진 희극이 아니고 뭐겠는가.


기재부 입장 변화가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분위기 조성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추경이 없으면 올해 정부가 세운 성장목표 2.6~2.7%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추경이 편성되면 현 정부 들어서만 벌써 3번 째다. 이쯤 되면 가히 재정 중독이다. 또 재정에 기대기 전, 경제 정책 기조에 문제없는지부터 살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년 총선을 의식한 돈 풀기라는 의심이 불가피하다.

보고 싶은 것만 봐서는 확증 편향만 강화될 뿐이다. 냉철한 지표 관리가 본업인 경제 부처마저 집단 최면과 희망 사고에 젖어 현실을 제대로 못 보고 있다. 계속되면 가계·기업 등 경제 주체들의 진짜 희망이 없어진다. 건강한 조직이나 기업들이 의도적으로 반대 의견을 제시하는 '악마의 대변인'까지 두는 이유를 생각해보라.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