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fter years training for stardom, a new path: Performers figure out what to do when being a K-pop superstar doesn’t work out

Apr 13,2019
Kim May Doni, or Maydoni, left, sings during an audition held by JYP Entertainment founder Park Jin-young in 2001. After training for a combined eight years at both JYP and YG Entertainment, Kim, center, has been a solo singer at a different agency. “Mozzang World,” right, who also trained at an entertainment agency, is now a YouTuber. [MAYDONI, MOZZANG WORLD]
For many young Koreans, becoming the next K-pop superstar is their biggest dream.

Tweens as young as 10 or 11 work their hardest to enter highly selective talent management agencies to vie for the chance to one day join a boy band or girl group.

But many of these pop star-hopefuls never see the spotlight and remain trainees for years on end without ever getting the chance to debut on stage.

Solo singer Kim May Doni, 28, who goes by the stage name Maydoni, has trained at not just one, but two of the biggest agencies in the country since she was 11.

In 2001, Kim caught the eye of JYP Entertainment founder Park Jin-young on a TV audition program. She was soon invited into his company, and trained alongside the likes of 2AM’s Jo Kwon and Wonder Girls’ Sunye.

Kim later transferred to YG Entertainment, spending a total of eight years as a trainee across the two major firms. She didn’t end up debuting at either one of them, but has since released music as an artist at an entertainment agency known as Nega Network.

In an interview with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singer recollected some of her most difficult moments as a trainee.

“I only attended school until lunchtime and went straight to our company’s practice room afterward. I learned dance and music, studied foreign languages, exercised and ate my meals there. I only went home to sleep.”

Maintaining her weight below a certain threshold was part of the deal.

“Before debut, I was told to get my weight below 38 kilograms [84 pounds]. That was really stressful because I was at an age where kids ate a lot.”

Dating was strictly forbidden, with extreme measures taken to prevent female and male singers and trainees from getting to know each other at all.

“If my manager saw that I was exchanging phone numbers with the guys in Big Bang, he would delete them later on. The company CEO even forbade me from taking a taxi with male trainees even if we were going to the same destination.”

The biggest challenge for Kim was the endless comparisons made between her and other trainees, although, she admitted, tough competition probably forced artists to grow and improve.

“I was always compared to other trainees in front of others. They were people to compete against rather than be friends with. If I could return to being 11, I would never become a trainee. I would do it when I’m older.”

The singer entered the entertainment agency because she liked music, but a lot of sacrifices had to be made. Living the life of an average teenager was out of question.

“Thinking back now, it was a really big challenge to use up all my school years for a future that wasn’t guaranteed. I still plan on remaining a singer for the rest of my life, but part of the reason is because I don’t think I’ll be able to do anything else.”

“There are young people dreaming of becoming trainees, I hope they will consult with their parents and make a decision after careful consideration.”

The experience of “Mozzang World” (translated), a YouTuber who became a trainee at 20, tells a similar tale.

“My biggest struggle was with the uncertainty of the future,” she said. “There are hundreds of idol groups that debut every year, but only a handful ever appear on TV. Since [the music industry] is the only thing trainees know about, there isn’t much they can do outside of it even if they leave the company.”

“[Life as a trainee] was an opportunity to test my mental and physical limits. I think I just held on thinking it was game over if I lost out to the other trainees who were all fighting for a spot to become the next artist to debut.”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aking note of the struggles of the young artists, devised a set of guidelines last month to strengthen their basic rights.

The guidelines require talent management agencies guarantee their artists’ rights to study, make decisions and sleep, among others.

Daily training is also limited - adolescents under 15 years old may only spend up to 35 hours a week practicing song and dance, while those 15 and over can practice up to 40 hours.

The question of effectiveness remains. Entertainment agencies have no obligation to sign contracts following such guidelines.

“Adolescents who have only focused on becoming celebrities without participating in society will suffer huge damages if they are not successful,” warned culture critic Ha Jae-geun. “Even if they do succeed, if their characters haven’t developed properly, there could be big problems later on.”

“There needs to be efforts made by the Korea Entertainment Management Association to correct some companies’ exploitation of adolescents to make money.”

According to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s 2017 report on the pop culture industry, there are 261 companies that had trainees. The total count of trainees came to 1,440, which is 240 more than survey results from 2014.

Nearly half of the trainees, or 665, were age 18 or younger.

Entertainment companies said they spent an average of 1.18 million won ($1,035) per month on each trainee, dedicating 780,000 won solely on instruction.

Some 69.1 percent responded that they signed contracts with trainees, with the average contract length coming to three years and two months.

BY LEE GA-YOUNG [kim.eunjin1@joongang.co.kr]




“JYP·YG서 연습생 8년…38㎏로 살 빼라, 남자랑 택시 타지마라”

아이들에게 장래희망을 물으면 너도나도 연예인이 되고 싶다고 하고, 10대에 들어서면 아이돌 연습생이 되는 세상이다.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연예인이 되기 위한 준비 과정도 쉽지 않다. 이른바 ‘연습생’ 신분으로 기약 없는 데뷔를 준비한다.
2001년 ‘영재 육성 프로젝트, 99%의 도전’에 출연했던 김매이다니(11)양. [사진 메이다니 제공]
가수 메이다니(28·본명 김매이다니)는 지난 2001년 방송된 ‘박진영의 영재 육성 프로젝트, 99%의 도전’에서 발탁돼 11살에 JYP 연습생으로 첫발을 들였다. 2AM 조권, 원더걸스 선예 등이 연습생 동기다. 이후 YG엔터테인먼트로 옮겨 총 8년의 연습생 시절을 보냈다.

메이다니는 “점심시간까지만 학교 수업을 듣고 바로 회사 연습실로 향했다”며 “춤과 노래를 배우고, 외국어를 학습하고, 운동하고, 밥도 거기서 먹었다. 집은 자러 가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체중 관리는 기본이었다. 문제는 정상 체중 이하의 몸무게를 원한다는 것이었다. 메이다니는 “데뷔 전 38㎏까지 빼라는 지시가 떨어졌다”며 “한창 먹을 나이에 스트레스가 정말 심했다”고 밝혔다. 연애는 절대 불가였다. 그는 “빅뱅 오빠들과 휴대전화 번호 교환하면 매니저가 보고 있다가 삭제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스케줄을 같이 간 적이 있는데, 소속사 사장님이 남자 연습생과 택시도 같이 못 타게 했다”고 회상했다. 가장 힘든 건 동료 연습생과의 비교였다. 메이다니는 “꼭 모여 있는 자리에서 다른 연습생과 비교를 당했다”며 “친구가 아닌 경쟁 상대가 되어버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그렇기 때문에 더 좋은 아티스트들이 탄생하는 것 같다”고 인정했다.

메이다니는 “11살로 다시 돌아간다면 절대 연습생이 되지 않겠다. 더 나이 먹고 하겠다”고 말한다. 음악이 좋아서 간 곳이었지만 10대 때만 경험할 수 있는 평범한 것들을 놓쳐야 했기 때문이다. 메이다니는 “지금 생각해보면 기약 없는 가수라는 미래에 학창시절을 모두 써버리는 건 엄청난 도전이었다”며 “평생 가수를 할 생각이지만, 가수 말고 다른 걸 할 수 있을까 고민해봤을 때 할 수 있는 게 없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습생을 꿈꾸는 친구들이 있다면 부모님과 상의하고, 정말 신중히 생각하고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20살 때 늦깎이 연습생으로 소속사에 들어가 가수로 데뷔, 현재는 유튜버로 활동 중인 모쨩월드의 이야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는 “가장 힘들었던 건 미래에 대한 불안함이었다”며 “1년에 데뷔하는 아이돌만 몇백 팀인데 TV에 얼굴이라도 비치는 아이돌은 손에 꼽는다. 배운 게 그것뿐이라 연습생을 그만두더라도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저의 한계까지 도전해볼 기회였다”며 “연습생 한 명, 한 명이 결국 다 데뷔 경쟁자다 보니 ‘여기서 밀리면 끝이다’라는 생각으로 버텼다”고 덧붙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처럼 춤과 노래밖에 배울 수 없는 청소년 연습생의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달 5일 ‘청소년 대중문화예술인 표준 부속합의서’를 제정했다. 부속합의서는 기획업자가 청소년 대중문화예술인의 자유 선택권, 학습권, 인격권, 수면권 등 기본권을 보장하는 데 노력해야 함을 명시했다. 또 연령에 따른 대중문화예술용역 제공시간을 명시해 15세 미만 청소년은 주당 35시간 이내, 15세 이상 청소년은 주당 40시간 이내로만 연습할 수 있다.

다만 실효성에 대한 의문도 있다. 소속사가 표준계약서를 써야 할 의무나 강제성이 없기 때문이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미성년자는 사회화를 거쳐야 하는데 연예인 교육에만 몰두하면 성공하지 못했을 때 부작용이 너무 크다”며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인성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면 나중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하 평론가는 “미성년자를 사업 수단으로만 활용하려는 일부 업자들의 시각을 교정하기 위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등에서 자정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해 발간한 ‘2017 대중문화예술사업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대중문화예술산업 기획업 분야 중 소속 연습생이 있는 업체는 261개(13.4%)였으며 전체 연습생 수는 1440명으로 나타났다. 2014년 실시한 같은 조사보다 240명이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가수 연습생이 1079명(7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연기자 352명, 모델이 3명이었다. 연령별로는 ‘만 18세 이하’ 연습생이 665명(46%)으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특히 만 16~18세 연령대에서 2014년 대비 298명이 증가하는 등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소속사가 밝힌 연습생 1인당 월평균 지출 비용은 118만원이었고, 이중 교육비가 78만원이었다. 소속 연습생과 ‘계약서를 작성한다’는 응답은 69.1%였는데, 평균 계약 기간은 약 3년 2개월이었다.

이가영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