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zeitgeist of our times (KOR)

Apr 24,2019
KIM SEU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How will the future generation remember today? In politics, anachronism is frequently mentioned, and it makes me think about the times we live in. Outdated ideas and methods unsuited for the changes of the new era are considered anachronistic. It is a skeptical expression on backward ideas and acts. It seems tha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look at each other as anachronistic.

Last month,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s (LKP) floor leader, Na Kyung-won,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engrossed in anachronistic historical engineering that does not coincide with facts.

She was criticized after saying that “people are divided because of the Special Investigation Committee for Antinational Activities,” referring to the investigation into pro-Japanese collaborators seven decades ago. She claimed that she was not criticizing the committee, but the current administration’s criticism on its opponents as pro-Japanese far-rightists.

Ruling Democratic Party (DP) floor leader Hong Young-pyo said the opposition distorted the purpose of reform with anachronistic ideology. He was referring to the LKP’s insistence that electoral district reform by the ruling and three minor opposition parties was a “leftist plan for long-term rule.”

Anachronism is often mentioned in controversies over President Moon Jae-in. DP Chairman Lee Hae-chan said that Rep. Na calling Moon the “chief spokesman for Kim Jong-un” would have been a criminal insult on the head of the state in the past. The LKP claimed that was an anachronistic view from the authoritarian regimes. In a rally on April 20, the LKP went on to attack Moon for “begging for peace” from North Korea. A splinter party head denunciated the LKP’s languages for being “anachronistic and vulgar.”

What times do we live in if the committee, established in 1948, and criminally insulting the head of state, abolished in 1988, are hot topics? I hope that future generations do not remember today based on the arguments of yesteryear.

JoongAng Ilbo, April 23, Page 35
시대착오인가, 시대정신인가
김승현 정치팀 차장


후손들은 우리의 시대를 어떻게 기억할까. 최근 정치권에서 ‘시대착오(時代錯誤)’라는 말이 밥 먹듯 나와 문득 '시대'라는 것을 생각해 본다. 통상 변화된 새로운 시대에 뒤떨어진 생각이나 방식으로 대처하면 시대착오적이라고 한다. 진부한 전(前) 시대의 사상이나 행위를 냉소하는 표현이다. 그런데 지금 여야가 서로를 바라보는 생각의 바탕인듯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문재인 정부를 향해 “사실과 맞지 않는 시대착오적 역사공정”이라는 비판을 했다.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됐다”고 한 자신의 발언이 비난을 받자 “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을 색출해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이 정부의 ‘반문 특위’”라고 하면서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으로 개혁 취지를 왜곡한다”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 추진에 대해 한국당이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라고 하자 나온 말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을 둘러싼 공방에서도 시대착오가 자주 등장한다. “김정은의 수석대변인”(나 원내대표)이라는 표현에 “국가원수모독죄”(이해찬 민주당 대표)라고 비판하자 “권위주의 정권 때의 시대착오적인 대통령관(觀)”이라는 한국당의 반격이 가해지는 식이다. 지난 20일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구걸’ 등의 표현이 나오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좌파 독재, 종북 외교처럼 시대착오적인 막말이 넘쳐났다”고 비난했다.

1948년에 설립된 반민특위, 1988년에 사라진 국가원수모독죄가 마구 거론되는 지금은 도대체 어느 시대인가. 국민이 기겁하는 색깔론과 독재를 거리낌 없이 구사하는 지금의 반목은 시대착오인가, 아니면 시대정신인가. 우리의 시대를 지배하고 특징짓는 시대정신이 지금 이 모습으로 평가되지 않길 바랄 뿐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