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t a question of resignation (KOR)

May 07,2019
A society cannot be healthy if a senior public official must sacrifice his or her position to make a stand. A problem does not go away through the replacement of a rebel. The Korean bureaucratic society can progress through endeavors of finding a solution instead of merely removing the problem.

Prosecutor General Moon Moo-il cut his overseas trip shortly after he publicly made his opposition to a Blue House-led reform bill to divide investigative rights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Upon returning, Moon said he agrees with the need to change the way the prosecution has been doing their job. But he opposes any moves that could “undermine the protection of basic rights of civilians.” He said he does not want to cling to his seat. Justice Minister Park Sang-ki criticized the prosecution’s “selfishness” and argued for the need to reform the prosecution’s exclusive investigative authority to ensure checks and balances. The tensions between the Justice Ministry and the prosecution have escalated with the return of the prosecution chief.

Seeing things in such extremes can hamper constructive discussion. If government offices clash with one another instead of trying to work out differences, the damage will go to citizens. The prosecution chief should not hand in his resignation in protest of the governmental push to readjust investigative authority. Former prosecution heads also made similar attempts against moves to water down the prosecutorial power. But nothing has changed. Moon’s move should also not be regarded as a rebellion against the Blue House. He is expressing his opinion and concerns as the head of the prosecutorial organization.

The bill has been tabled for a fast-track process. The reform outline finally has the legislative attention after it was first announced in June last year. There is still time for revision as it usually takes 180 to 330 days for legislative review. The prosecution has a point in expressing concern about outsized police power if the prosecution loses control over the police’s investigations and the police have the full authority over the entire process in prosecution from initial probes to indictments. There must be more study on stripping the prosecution’s supervisory authority.

Instead of hyping excessive power and betraying distrust against one another,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must make their points based on facts. The legislature must debate how it can better balance criminal investigation and human rights. Selfish and defensive arguments hardly have any regard for public interests.

JoongAng Ilbo, May 6, Page 26
수사지휘권 갈등, 검찰총장 사퇴로 풀 일 아니다

정부 공직자의 진퇴가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공직자가 그만두는 것으론 사태를 해결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문제를 더 곪게 하기 때문이다. 한국의 공직사회가 한 단계 진화하려면 사퇴 문제에 대한 태도를 재고해야 한다.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던 문무일 검찰총장이 그제(4일) 해외순방 일정을 단축하고 귀국했다. 귀국 후 문 총장은 “검찰의 업무수행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한다”면서도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기는 경우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거취에 관해선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수사 관행과 권한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맞도록 재조정돼야 한다”며 ‘조직이기주의’까지 거론했다. 법무부·검찰 사이의 긴장감은 문 총장 귀국으로 더 고조되는 분위기다.

극단적으로만 상황을 보는 건 생산적인 논의를 막을 가능성이 크다. 공적인 토론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조직 간에 감정만 오간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볼 수밖에 없다. 수사권 조정에 맞서 문 총장이 사표를 내는 것은 온당한 해결책이 아니다. 그동안 여러 검찰총장이 사표를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했다. 2011년 7월 당시 김준규 총장이 국회에서 가결된 수사권 조정안에 반발해 사퇴하기도 했다. 그렇게 총장 사퇴로 달라진 것은 없었다. 문 총장의 입장 발표를 ‘항명’으로 보는 시각 역시 옳지 않다. 검찰 조직을 대표하는 입장에서 우려와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보면 되는 일이다.

수사권 조정 법안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상태다. 지난해 6월 정부 차원의 수사권 조정 합의문이 발표된 뒤 이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게 됐다. 본회의 처리까지 180~330일 걸린다는 점에서 법안을 검토할 시간도 확보돼 있다. 수사권 조정 법안대로 경찰에 대한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폐지하고 경찰에 1차 수사권과 종결권을 줄 경우 경찰권이 지나치게 비대해질 수 있다는 지적에 일리가 있다. 수사지휘권 폐지에 따른 부작용과 보완 방안을 보다 면밀하게 따져봐야 할 것이다.

검찰과 경찰 모두 상대 조직을 향한 불신이나 비난만 늘어놓지 말고, 차분한 자세로 사실과 근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다. 국회는 어떻게 하면 ‘범죄 처벌’과 ‘인권 보호’라는 두 개의 가치를 조화시킬 수 있을지 진지한 토론을 벌여야 한다. 자기 조직만 중요하다며 앙앙불락하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