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ubborn on energy (KOR)

  PLAY AUDIO

May 11,2019
KIM BANG-HYUN
The author is the Daejeo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For last year’s summer vacation,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the recreational forest in Mount Jangtae, Daejeon. It is considered a resort destination in one of the metropolitan cities in Korea. Thanks to Moon’s trip, the number of visitors to the forest increased by more than 40 percent from August to December compared to the same period the previous year. Locals say that the area has become a tourist destination thanks to the president. But lately, the sentiment in the area has been stirred. A liquefied natural gas (LNG) power plant construction is planned in Pyeongchon Industrial Complex, about 500 meters (1,640 feet) from the forest. The city of Daejeon signed an investment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Korea Western Power to build a 100-megawatt LNG power plant. The power plant is expected to become a catalyst for leases in the industrial complex.

The residents of the farming village on the outskirts of the city claimed that it would be a disaster because of the possible fine dust emissions. Experts estimate that the power plant could emit fine dust equivalent to one million cars. As the news spread, outsiders who visited the village stopped coming. There is a rumor that a powerful politician was involved in attracting the construction of the power plant to the industrial complex.

The LNG plant is closely related to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Because electricity cannot be stably supplied with solar energy and other renewable sources, LNG power facilities have been increasing as a supplement for coal power. There are movements to oppose LNG power plants in Eumseong County, North Chungcheong, and Tongyeong, South Gyeongsang. The government may not have been involved in regional LNG power plant projects, but it seems certain that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partially triggered the discord. There is a report that Germany, which Korea took as a role model, admitted that its nuclear phase-out was a failure.

But the government doesn’t seem to have any intention of changing its policy. The government plans to increase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to 30 to 35 percent by 2040. You can avoid disaster only when you consider the possibility of error. People’s concerns are deepening as they watch the government’s rigid mindset.
문 대통령 휴가지와 LNG발전소

김방현 대전총국장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여름휴가 때 찾은 곳은 대전 장태산 휴양림이다. 이곳은 대전의 휴양 명소로 꼽힌다. 문 대통령의 방문으로 장태산 휴양림 방문객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0%이상 늘었다. 주민들은 “대통령 덕분에 관광 명소가 됐다”며 반겼다.

그런데 요즘 이 지역 민심이 들끓고 있다. 휴양림에서 약 500m 떨어진 대전시 평촌산업단지에 LNG발전소 건설이 추진되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최근 한국서부발전㈜과 100MW급 LNG발전소 건설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발전소가 산업단지 분양에 촉매제가 될 거란 이유를 들었다.

도시 외곽 농촌마을인 이곳 주민들은 “청정지역에 재앙이 온다”며 발끈했다. LNG발전소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때문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정도 규모의 발전소면 자동차 100만대와 맞먹는 미세먼지가 배출된다고 한다. 소식이 알려지면서 전원주택이나 땅을 사러 이 마을을 찾던 외지인 발길도 뚝 끊겼다고 한다. 발전소 유치과정에 유력 정치인이 개입돼 있다는 소문도 들린다.

LNG발전소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만으로는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없자, 보조 수단으로 석탄화력 대신 LNG발전 시설을 늘리고 있다. LNG발전소 반대 움직임은 충북 음성과 경남 통영 등 전국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정부가 지역의 LNG발전 시설 유치에 개입한 것은 아니겠지만, 탈원전 정책이 갈등 유발에 일정 부분 영향을 준 것은 분명해 보인다. 주로 산(태양광)에서 시작한 탈원전 부작용은 도시지역으로 퍼지는 모습이다. 한국이 롤 모델로 여긴 독일도 탈원전 실패를 인정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정부는 에너지 정책을 바꿀 생각이 없어 보인다. 원자력 분야 언급 없이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30~35%로 높이겠다고 한다. 100%옳다고 확신하는 정책도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둬야 재앙을 피할수 있다. 정권의 경직된 사고방식과 정책을 보는 국민은 불안하기만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