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etter late than never (KOR)

May 14,2019
A day is left before a general strike threatened by the nation’s bus union kicks off. If related parties fail to strike a deal by midnight and over 20,000 buses stop operating, it will spike an unprecedented transportation crisis. Despit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Hong Nam-ki’s meeting with union leaders and a vow to avert the crisis, a breakthrough is not on the horizon.

The strike was foreseen after the government excluded route buses from special exemptions for the government-pushed 52-hour workweek last July. At that time, industry analysts warned that the reduction of work hours will demand a large-scale recruitment of bus drivers. They also forewarned that the drastic cut in work hours will cause a big problem for drivers as it translates into a sharp reduction in their salaries. Nevertheless, the government was caught sitting on its hand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Labor hurriedly held a joint meeting and expressed the need to raise bus fares to help bus companies to hire more drivers. Yet local governments, which have the authority to determine public transportation fares, are reluctant to take action. Local governments are of the position that the central government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subsidizing the fare hikes because “it implemented the 52-hour workweek.” In the face of an imminent commuting crisis,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re blaming one another.

The National Assembly also cannot avoid criticism. Lawmakers decided to exclude bus companies from exemptions for the 52-hour work cap, citing the need to reduce accidents from overworked bus drivers. Despite good intentions, the legislature did not present measures to deal with the problems.

We can hardly deny the need for the government to raise some of our public transportation fares. But the problem is timing. Who would agree to the hikes if the government proposes it after idling away a year? Heads of local governments will not accept the hikes because it hurts their likelihood of re-election. If a fare increase is really needed, the government should have persuaded the public in advance.

Land Minister Kim Hyun-mee claimed that the planned general strike has no direct relation with the 52-hour workweek. If the government tries to deny the ramifications of its policy, it cannot find solutions. It must have the wisdom to solve the complex issue among parties and have the courage to convince citizens to share the pain if the need arises.
요금 올려 풀겠다는 '버스 대란', 국민 설득이 먼저다

전국 버스 노조가 예고한 총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오늘 자정까지 타결되지 않으면 내일 첫차부터 전국 2만대가량의 버스가 멈추면서 시민들의 발이 묶이게 된다. 홍남기 부총리가 노조 지도부를 만나고, 정부와 각 지자체가 대책 수립에 나섰지만 돌파구는 보이지 않는다. 이번 사태는 지난해 7월 주 52시간제 도입 당시 노선버스가 특례업종에서 제외되면서 예견된 일이었다. 근무 시간 축소에 따라 대규모 인력 증원이 필요하며, 초과 근무 수당 비중이 높은 기사 급여가 대폭 깎여 문제 될 것이라는 지적이 진즉 나왔다. 그런데도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가 노조가 실력 행사에 돌입하자 부랴부랴 움직이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그제 장관 연석회의를 열어 버스업계 인력 증원을 위해 요금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하지만 요금 결정 권한을 가진 지자체는 선뜻 나설 태세가 아니다. 경기도는 "수도권 지자체 중 우리만 올릴 수 없다"며 망설이고, 서울·인천은 "우리는 준공영제가 확립돼 인상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지자체들은 오히려 주 52시간제는 중앙정부 정책이니 정부가 재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 불편이 코앞에 닥쳤는데 중앙정부-지자체 간 혹은 지자체-지자체 간 서로 책임만 미루고 있다.

공무원들이 일을 안 한다는 비판이 나왔지만, 국회도 크게 할 말은 없다. 국회는 주 52시간제 법안을 논의하면서 기사들의 과로로 인한 사고 위험을 줄여야 한다는 이유로 버스를 특례업종에서 제외했다. 취지는 좋았지만, 버스업계 지원이나 준공영제 확대 같은 보완책은 제시하지 않았다. 주 52시간제 부담 완화를 위한 탄력근로제 확대마저 여야 정쟁으로 미뤄지는 상황이다.

대중교통 요금을 일부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시점이 문제다. 1년을 허송세월하다 이제서야 국민에게 부담을 떠안기는 방향으로 해결하려 한다면 누가 공감하겠는가. 표를 의식해야 하는 지자체장들이 주민들의 반발을 무시하고 요금 인상에 흔쾌히 나설 리도 만무하다. 고통 분담 차원에서 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면 미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파업이 주 52시간제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책 부작용을 애써 부인하는 자세로는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올 리 없다. 노조-회사-정부-지자체 간 복잡하게 꼬인 실타래를 풀 주체는 결국 정부다. 필요하다면 고통 분담을 국민에게 설득하는 용기도 가져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