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ic drop (KOR)

May 16,2019
KWON HYUK-JO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Former U.S. President George W. Bush doesn’t have a polished speaking style. It was the microphone that publicized his language. Without realizing that the mic was on, Bush told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t the Group of Eight summit, “The irony is, what they really need to do is to get Syria to get Hezbollah to stop doing this shit and it’s over.” He was also caught saying “asshole” to a reporter who criticized him.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was in hot water for attacking Jesse Jackson when he was a candidate. When Clinton heard that Jackson supported his rival, he was caught on an open microphone. “A dirty, double-crossing, backstabbing thing to do,” Clinton said. Soccer star Maradona was also caught telling Pelé at an event in 2016 that Messi “doesn’t have the personality to be a leader.”

In Korea, then-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Sye-gyun was involved in an open-mic controversy in 2016. Wh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lashed over the dismissal of a minister, a microphone caught Chung mumbling: “Either an extension of the investigations of the Sewol Ferry incident or a hearing on far-rightist Parents Association should be offered. It cannot be free.” That was interpreted as an attempt to make a political deal to exchange either an investigation extension or a hearing on the civic group with the dismissal of the minister.

Former Foreign Minister Yu Myung-hwan came under fire for calling lawmaker Chun Jung-bae “a crazy man.”

Recently, the ruling Democratic Party floor leader Lee In-young and Blue House policy chief Kim Soo-hyun were caught in a controversy because of a mic. It was heard that they were complaining about bureaucrats. I wonder if it was intentional. Thanks to the mic, I could see that they were not to be blamed for the failures of the government’s economic policy. The microphone works like a charm.

JoongAng Ilbo, May 15, Page 31
속마음을 보여주는 기계
권혁주 논설위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입이 걸다. 이를 만방에 알려준 건 꺼지지 않은 마이크였다. 2008년 G8 정상회담에서 부시 대통령은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에게 말했다. “헤즈볼라가 X 같은 짓(shit)을 그만두게 해야 해.” 부시 대통령이 비판적인 기자를 보고 “멍청이(asshole)”라 되뇐 것도 마이크 때문에 들통났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제시 잭슨 목사를 공격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잭슨 목사가 경쟁자를 지지했다는 소식에 “더러운 배신이다. 등 뒤에서 칼로 찔렀다”며 발끈한 게 마이크에 잡혔다. 왕년의 축구 스타 마라도나도 마이크에 딱 걸렸다. 2016년 한 행사장에서 펠레가 물었다. “메시는 어떤 성격이야?” 마라도나는 메시를 깎아내렸다. “리더로서는 아니에요.”

국내에서는 2016년 당시 정세균 국회의장이 ‘맨입 사건’을 일으켰다. 어느 장관 해임안을 놓고 여ㆍ야가 부딪혔을 때, 야당 소속인 정 의장이 중얼거린 게 마이크를 통해 누설됐다. “세월호 조사 연장이나 어버이연합 청문회 둘 중에 하나 내놔야지, 맨입으로는 안 돼.” 조사 연장 또는 청문회와 장관 해임안을 맞바꾸자는 정치거래 시도로 해석됐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천정배 의원을 욕했다가 된서리를 맞았다. “미친 X.” 마이크는 작은 소리를 여지없이 잡아냈다. 해명은 애매했다. “국회의원에게 그렇게 말할 의사, 다시 말해 미필적 고의는 없었다.”

엊그제는 마이크 때문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구설에 올랐다. 정책 문제가 전부 관료 탓이라고 투덜거린 게 고스란히 전해졌다. 이번에도 미필적 고의는 아니었는지 궁금하다. 어쨌든 마이크 덕에 “결코 내 탓은 아니다”라는 속마음을 다시 한번 엿볼 수 있었다. 신통방통한 마이크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