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clock is ticking (KOR)

May 25,2019
The United States has demanded Korea improve relations with Japan. According to Japanese media, U.S. President Donald Trump asked President Moon Jae-in to improve the Seoul-Tokyo ties during his summit in April. Relations have frayed to the extent that Uncle Sam has begun to express concerns about its two key allies in northeast Asia. Trump is worried about the decades-old tripartite alliance — the linchpin of security on the Korean Peninsula.

Despite several disputes over the past, including the former sex slave issue, Korea and Japan have continued to cooperate on security matters. However, following the Korean Supreme Court’s ruling on compensation by Japanese companies for Koreans forced into work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the situation got worse. After the controversy over a Japanese reconnaissance plane’s threatening flybys on the East Sea and Japan’s refusal to lower its Rising Sun Flag during a naval review in Korea, their relations further deteriorated. Cooperation on military affairs are on the brink of collapse. Military experts warn that the countries may be headed to a clash.

No light is seen at the end of the tunnel. As the Sino-U.S. trade war intensifies, Washington wants to solidify the trilateral alliance. Security experts regard the trade war as the beginning of a new Cold War. The United States will almost certainly increase pressure on Korea to join in the U.S.-led Indo-Pacific strategy, which is strongly backed by Japa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hould not sit on its hands. Despite Prime Minister Lee Nak-yon’s promise to discuss effective ways to lessen the Korea-Japan friction, the government has failed to move forward. At times of emergency, Japan’s role is critical because the United Nations Command has a number of its bases in Japan. That’s why America sees Japan as a pivotal country to safeguard Korea from external threats.

Korea must restore its relations with Japan as soon as possible. The government must brace for any possible contingency. Seoul can find a good opportunity in a meeting between the defense ministers of the two countries at the Shangri-La Dialogue in Singapore later this month and the G-20 Summit in Osaka, Japan, next month.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to learn lessons from the joint statement issued by President Kim Dae-jung and Japanese Prime Minister Keizo Obuchi in 1998. The two cut the Gordian knot after relations crossed the point of no return following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s provocative remarks against Japan.

JoongAng Ilbo, May 25, Page 30
트럼프까지 나선 한ㆍ일 관계 회복, 시간이 없다

한ㆍ일 관계 개선 요구가 동맹국으로부터도 나오고 있다. 일본 언론의 어제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한ㆍ미 정상회담 때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ㆍ일 관계를 개선하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한ㆍ일 사이의 갈등이 미국의 큰 걱정거리로 확대된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는 한반도 안보의 기반인 한ㆍ미ㆍ일 협력체계의 훼손 가능성이다.

그동안 한ㆍ일은 영토ㆍ위안부 등의 갈등에도 안보만은 협력적이었다. 그러나 최근 대법원의 일제 강제노역 보상 판결에 이어 일본 초계기 레이더 조사와 욱일기 게양 거부 사건까지 터지면서 상황이 더욱 나빠졌다. 양국 군사협력은 파탄지경이다. 앞으로 우발적인 군사충돌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문제는 더 심각해질 수있다는 점이다. 미ㆍ중 무역전쟁 격화로 미국은 한ㆍ미ㆍ일 연대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에선 미ㆍ중 사태를 신냉전으로까지 보고 있다. 미ㆍ일이 참여하는 인도ㆍ태평양전략에 한국의 참여를 일도양단하라는 압력은 거세질 전망이다. 동맹의 축에 서라는 것이다.

상황이 이럴진대 정부는 손놓고 있을 시간이 없다. 이낙연 총리가 지난해 10월 민관합동위원회를 설치해 한ㆍ일 갈등 타개책을 논의한다고 했지만 반년이 지나도록 소식이 없다. 정부의 이런 태도는 타조가 위급하면 모래에 머리만 파묻는 ‘현실 도피’와 다름없다. 우리에겐 한반도 유사시 일본의 역할이 필수다. 일본에 있는 유엔사 후방기지는 전쟁수행의 핵심이다. 그래서 미국은 일본을 한반도 방어의 안전판이라 한다. 북핵 해결에도 일본 협조는 중요하다.

정부는 한ㆍ일 관계 회복에 적극 나서야 한다. 양국 국민을 대상으로 공공외교를 펼치고, 상황별 대비책도 마련해야 한다. 이달 말 싱가포르 상그릴라에서의 한ㆍ일 국방장관회담과 다음 달 G20 정상회담이 좋은 기회다. 김영삼 정부의 ‘역사 바로 세우기’로 나빠진 양국 관계를 대승적으로 풀기 위한 ‘김대중 대통령-오부치 일본 총리의 공동선언’(1998년) 정신을 되새겨 봐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