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Cho Kuk question (KOR)

May 31,2019
Cho Hyun-ock, the former personnel affairs secretary for President Moon Jae-in, expressed “regrets” over “appointments that did not meet the public’s standards” as she left the Blue House after she was replaced along with several vice ministers. It was the first time a staffer at this Blue House admitted to the government’s mistakes in appointments.

Over the last two years, 11 vice-ministerial-level officials stepped down after confirmation hearings and 15 ministerial-level officials took office without legislative endorsements because of serious questions about their past.

The belated apology from the outgoing secretary is a lesser problem. The person who is directly responsible for a series of appointment failures remains seated. Cho Kuk,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is responsible for filtering out the short-listed candidates for public posts.

Retaining him could suggest President Moon does not take the appointment mistakes and criticism about them seriously. Moon recently encouraged government ministers, telling them that they were doing “a good job” and that he disagrees with the criticism of their appointments.
The two Chos came under fire for every poor choice for senior public posts.

They may argue that they had a small pool to start with, as figures were sought from within the boundaries of ideology and had to be in sync with the liberal president. Still, their responsibilities should not be taken lightly. The civil affairs office in the Blue House must be either impotent or complacent, as it does not go against the will of the president. Both aides neglected their duty.

The civil affairs office is a powerful division responsible for not just appointments and public service discipline but also oversight of corruption in public office.

Cho Kuk is also responsible for upholding public service discipline. During a recent meeting with cabinet ministers, Moon called for a toughening of discipline in public service after the controversial leak of his recent private phone conversation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But with discipline in the Blue House itself in question, Cho is not the best person to set the house back in order. Without getting rid of Cho, no meaningful improvements can be expected in public service discipline or appointments.

JoongAng Ilbo, May 30, Page 30
조국 유임시키며 공직기강 말할 수 있나

그제 이뤄진 정부와 청와대의 차관급 인사에서 교체된 조현옥 인사수석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로 여러 심려를 끼쳐 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인사 책임자가 인사 실패에 대해 사실상 처음으로 공개 유감을 밝힌 셈이다. 이 정부 들어 검증 실패로 중도 사퇴한 차관급 이상만 11명이고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이 15명이다. 조 전 수석의 유감 표명은 너무 많이 늦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인사 실패의 진짜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이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사 라인은 공직 후보자 추천을 하고 민정 라인은 후보자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검증하면서 옥석을 가린다. 문책성 경질이 없다는 건 결국 인사 검증 실패의 책임이 없다는 뜻이다. 얼마 전 “장관들이 잘하고 있다. 인사 실패ㆍ참사라는 표현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에서 벗어나지 않은 결과다. 오기일 뿐이다.

돌아보면 이 정부 출범 이후 지난 2년간 조현옥-조국 라인은 인사 때마다 실패를 빠짐 없이 반복해 왔다. 근본적으론 최고권력자의 편협한 코드인사 탓이겠지만 그렇다고 인사 참모들의 책임이 가벼운 건 아니다. 고질병이 된 부실 검증은 민정수석실이 극도로 무능하거나 아니면 고위 공직 후보들을 낙점한 대통령의 뜻을 건드리지 않으려고 검증을 하는 둥 마는 둥 하고 넘어간 결과일 것이다. 어느 쪽이든 매우 심각한 문제다.

거기에다 민정수석실은 공직 기강과 정부는 물론 권력 내부의 부패까지 점검하는 막강한 권력 조직이다. 조국 수석은 고위직 인사 검증 실패 외에도 공직사회 기강을 바로 잡아야 할 책임자다. 문 대통령이 어제 국무회의에서 ‘공직 기강을 바로 잡아 달라’고 주문했지만 청와대 기강이 무너졌다는 말까지 나오는 판에 조 수석의 지휘 책임을 묻지 않고서 어떻게 공직 기강을 세울 수 있겠는가. 조 수석에게 책임을 묻는 청와대 개편이 다시 나와야 한다. 그게 없다면 인사 실패는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공직 기강의 영도 설 리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