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re sharing needed (KOR)

  PLAY AUDIO

June 01,2019
LEE DONG-HYEON
The author is a deputy industrial 1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My father is not good at driving. He got his license a long time ago, but he used public transportation while he was working. He’s been driving for 15 years since retiring, but his skills haven’t improved. When he drives his children, he should be ready to be nagged. He frowns but doesn’t complain much.

He started driving because of my mother. Her vision worsened a few years ago, and she was classified as disabled. So he has to drive when he wants to go somewhere with my mother. It is hard for her to climb stairs in the subway station or get on the bus. Whenever my father drives his car to my place, I am anxious until he arrives. My wife suggested they take a taxi.

I downloaded the Tada app on his phone. I wanted him to use Tada Assist, a service for elderly over 65 and the disabled, but there are not many cars. When I called a car from Eunpyeong District in northern Seoul, a car in Sanggye-dong in Nowon District was called. It would have taken 45 minutes for the car to arrive, so I didn’t use it.

Recently, my father and mother called Tada Assist while traveling to another city and gave up for the same reason. So they called Tada Basic, and they were quite satisfied. They said the ride was comfortable, but it was a bit expensive.

The sharing economy should enhance efficiency by sharing unused resources. Tada is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because it does not utilize unused resources. It is a short-term rental of drivers and vans. It is a friendly and provides comfortable “taxi-like” cars or a more expensive taxi that does not refuse customers. There’s enough debate on social media. Korea is already behind in ride-hailing services, even compared to Southeast Asia. The priority is to shake the field by reducing the number of taxis or creating fair competition.

JoongAng Ilbo, May 31, Page 31
설전은 이제 그만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아버지의 운전실력은 신통치 않다. 면허를 따신 지 오래지만, 직장생활을 하실 땐 대중교통을 이용하셨고 퇴직 후 15년째 운전을 하시는데 실력이 늘지 않는다. 자식을 태우고 운전하려면 잔소리들을 각오를 하셔야 한다. 미간을 찌푸리시지만 크게 불평하시진 않는다.

아버지가 운전대를 잡은 건 어머니 때문이다. 어머니는 몇 년 전부터 시력이 나빠져 장애등급을 받으셨다. 어머니와 어디라도 가시려면 차가 필수다. 지하철역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버스에 타고 내리시기 버겁다. 여전히 아버지가 우리 집에 차를 몰고 오실 때면 도착하실 때까지 마음이 놓이지 않는다. 아내는 “차라리 택시를 타시라”고 권한다.

아버지 휴대전화에 ‘타다’ 앱을 깔아드렸다.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을 위한 ‘타다 어시스트’를 이용해볼 요량이었는데 차가 많지 않다.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차를 불렀더니 상계동에 있는 차가 잡혔다. 오는 데만 45분이라 해서 이용하진 못했다.

얼마 전 어머니와 지방에 다녀오신 아버지께서 ‘타다 어시스트’를 불렀다가 같은 이유로 포기하고, 일반 ‘타다 베이직’을 타셨단다. 꽤 만족스러우셨던 모양이다. 편하게 왔다고 하시다가 한 말씀을 더 하셨다. “그런데 가격은 좀 비싸다”

공유경제는 유휴자원을 공유해 경제적 효용을 높이자는 게 핵심이다. 타다가 논란의 중심에 있는 건 유휴자원이 아니어서다.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단기 대여하는 서비스다. 친절하고 안락한 ‘유사택시’이거나 승차거부 없는 ‘비싼 택시’다. 소셜미디어의 설전을 퍼 나르는 소모적 논쟁은 이만하면 됐다. 이미 우리나라의 ‘라이드 헤일링(탈것 호출)’ 서비스는 동남아에도 뒤졌다. 택시를 줄이든, 공정한 경쟁체제를 만들든 판을 뒤엎는 게 우선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