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es with U.S., Japan are key (KOR)

June 01,2019
Global scholars and former statesmen shared their wisdom on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and geopolitical situation in Korea during the 14th Jeju Forum for Peace & Prosperity. Joseph Yun, the former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raised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for his efforts to draw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to the dialogue table.

Still he relayed Washington’s concerns on Seoul’s policy on North Korea. He claimed sanctions had been “very effective” and thought more factors should be employed to strengthen sanctions. He said North Korean missile capacity should not be underestimated and was doubtful about South Korea’s humanitarian aid plan, since North Korea does not want it.

The government must pay heed to outside concerns about its policy. Seoul should be credited with easing tensions on the brink of a war-like situation. But its over indulgence of Pyongyang has lessened Seoul’s diplomatic maneuvering room.

Asia has become the venue for diplomacy at the height of U.S.-China competition and uncertainties over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 Shangri-La Dialogue, Asia’s premier security summit, kicked off in Singapore on Friday. The G-20 summit conference will be held in Japan on June 28-29. Korean President Moon Jae-in may find himself as an outsider among global powers.

Except for U.S. President Donald Trump’s brief stop in Seoul on the sidelines of the Osaka summit, the government has failed to arrange separate summit talks while global leaders are in the neighborhoo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reportedly turned down a request to visit Seoul. Whether Moon can meet with his Japanese counterpart is also uncertain. Japan, meanwhile, has cemented “treasured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and also has been improving ties with China. It will be holding three-way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and India instead of South Korea to accelerate its pivot to the U.S. Indo-Pacific strategy on the sidelines of the G-20 meeting.

Seoul must face reality. It must reconfirm it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and try to mend ties with Japan. Its diplomacy cannot work unless it has the backing of the United States and cooperation from Japan.

JoongAng Ilbo, May 31, Page 30
정부, 제주 포럼에서 한국 외교에 쏟아진 고언 경청하길

30일 제주에서 열린 제14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는 북핵 위기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세계적 석학과 전문가들의 고언이 쏟아졌다. 특히 석 달 전까지 미국 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였던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사전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과 북한을 대화의 장에 나오게 하는데 큰 노력을 했다"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문 정부의 대북정책에 우려를 품은 대목들을 밝히는 데도 주저하지 않았다. 우리 정부가 줄기차게 완화를 요구해온 대북 제재에 대해 그는 "매우 효과적"이라며 "(제재를) 더욱 조이기 위한 새 요소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북한 미사일을 평가절하하는 것은 잘못이며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대북 인도적 지원도 "북한이 원하지 않기에 (성사가)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이런 지적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 조셉 윤 말마따나 북핵 위기가 전쟁으로 치달을 우려를 막기 위해 정부가 기울여온 노력은 인정한다. 그러나 오로지 '북한 바라기'식 외교에만 치중하는 바람에 '코리아 패싱'이란 말이 일상화할 만큼 우리의 외교적 입지가 축소된 데 대해선 냉정한 반성이 절실하다.

지금 동북아는 31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아시아 외교안보회의에 이어 6월 28~29일 일본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강의 외교전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이런 마당에 한국만 '외톨이'가 될 우려가 커지고 있으니 걱정이다. 당장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6월 말 당일 치기식 방한 외에는 주요국 정상들과 회담 일정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G20 회의를 전후로 추진해온 시진핑 중국주석의 방한은 사실상 물 건너 간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G20 회의 참석을 계기로 열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마저 성사가 불투명하다.

이러는 사이 일본은 미국과 동맹을 철통 수준으로 굳히고, 중국과도 오랜 갈등에서 벗어나 중·일 정상회담을 여는 등 날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특히 G20 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대신 미·일·인도 정상회의를 열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을 가시화할 방침이다. 한국이 동북아에서 급속히 '변방화'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제라도 정부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한미동맹을 외교의 근간으로 삼고, 빈사 상태의 한일 관계 회복에 즉각 나서야 한다. 한국의 외교력은 미국이 힘을 실어주고, 일본과도 우호 관계를 유지할 때 비로소 제대로 발휘될 수 있기 때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