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ame on the LKP (KOR)

June 03,2019
Liberty Korea Party (LKP) lawmakers are making one slip of the tongue after another. In an extended meeting Friday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Rep. Jeong Yong-ki, chairman of its policy committee, said, “Despite his brutalit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ould be better than President Moon Jae-in as head of state if you exclude such barbarity, illegality and inhumanity.”

The policy committee head went on to say that Kim is better than Moon because Kim strictly follows the principle of rewarding and punishing officials, while Moon does not want to replace his unqualified diplomatic and security aides. His ludicrous remarks came after the North Korean leader reportedly executed Kim Hyok-chol, North Korea’s special representative for U.S. affairs, for his failed April 11 summit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in Hanoi, Vietnam.

First, Rep. Jeong made the critical mistake of pinning his comparison on unconfirmed facts. Even if the North Korean diplomat in question was executed, how could it constitute a due punishment of a government official? We wonder whether the LKP has changed its hard-line position against Kim Jong-un and now intends to embrace him.

Rep. Min Kyung-wook, the party’s spokesperson, posted an incomprehensible comment on Facebook. He said, “When ordinary people fall into the water, the golden time needed to rescue them is only three minutes.” His comment targeted President Moon’s remark that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e speed in rescue operations. At an emergency meeting shortly after the tragic sinking last week of a sightseeing boat carrying Korean tourists on the Danube River in Budapest, Moon gave instructions to government officials “to cooperate with the Hungarian authorities through all available diplomatic channels.”

LKP lawmakers’ thoughtless remarks continue to chip away at public support for the party. According to a Gallup Korea poll last week, public support for the opposition dropped to 22 percent, while the ruling party enjoyed 39 percent support.

Opposition parties’ primary role is checking the government. If they shy away from criticizing the ruling power, they neglect their duty. But criticism should be judicious. After crisscrossing the country to rally support for weeks, LKP Chairman Hwang Kyo-ahn compared people’s livelihoods to “hell.” His observation could be true given the hardships the public face as a result of the liberal administration’s half-baked economic policy. But what has the LKP proposed to improve things?

JoongAng Ilbo, June 3, Page 30
"김정은이 문 대통령 보다 낫다"하고

마치 ‘막말 바이러스’에라도 감염된 것일까. 그렇지 않으면 돌아가면서 이런 막말을 쏟아내진 못할 것이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난달 31일 국회의원·당협위원장이 모인 연석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야만성에는 몸서리가 쳐지지만, 그런 야만성ㆍ불법성ㆍ비인간성을 뺀다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보다 ‘김정은 우위설’을 주장하면서 든 이유가 어처구니없다. 그는 김 위원장의 ‘김혁철(북 국무위 대미특별대표) 처형설’을 거론하며 ‘신상필벌’이라고 규정한 뒤, 우리 외교·안보 진용을 감싸면서 경질하지 않고 있는 문 대통령보다 신상필벌을 하는 김 위원장이 낫다고 했다. 아직 사실 확인도 안 된 내용을 사실로 전제한 것부터가 잘못이지만, 설령 외교관을 '처형'한 게 사실이라면, 그것이 어찌 신상필벌이며 문 대통령보다 나은 면이라고 할 수 있는가. 툭하면 ‘김정은’을 끌어내 문 대통령을 비난하곤 했던 한국당이 급기야 ‘김정은 추켜세우기’라는 무리수로까지 비약한 것이다.

이날 민경욱 대변인은 자기 페이스북에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란 글을 올렸다.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직후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 헝가리 측과 협력하라.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속도”라고 지시한 문 대통령을 겨냥한 글이다. 도대체 민 대변인이 하고픈 말은 무엇인가. 대형 재난의 순간, 다 끝난 참사이니 정부와 대통령은 가만히 있어야 한다는 말인가.

한국당은 근래 상습적인 막말로 스스로 지지율을 깎아 먹었다. “5ㆍ18 유공자는 괴물집단”“5ㆍ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지난 2월, 5ㆍ18 망언) “세월호 유족들 징하게해먹는다”(4월, 세월호 망언),‘달창’발언(5월, 문 대통령 지지자 폄훼 발언) 등 월례 행사 수준이다. 얼마 전 강효상 의원이 한ㆍ미 정상의 통화내용을 비정상적 방법으로 입수한 뒤 ‘구걸 외교’라고 비난, 역풍을 맞은 사건도 ‘말’이 빚은 구설이란 점에서 본질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한국갤럽이 지난주 발표한 정당지지율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39%, 한국당은 22%였다. 한때 턱밑까지 민주당을 추월하더니만 다시 17%포인트 차로 벌어진 이유가 어디에 있는가. 막말 한마디에 중간층의 마음은 얼마나 멀어지고, 중도 확장성은 얼마나 요원해지는지 깨닫기 바란다.

야당의 존재 이유는 물론 권력에 대한 감시와 견제다. 대통령을 비판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일 수 있다. 하지만 하려면 제대로 하라. '김정은이 더 낫다'는 식이 아니라 사실관계에 따라, 품격있는 언어로, 대안을 제시하면서 말이다. 황교안 대표는 최근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친 자리에서 “(민생)현장은 지옥과 같았다”고 했다. ‘지옥’이란 말 마저 논란을 부르긴 했지만, 민생현장이 매우 절박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한국당이 지금까지 민생을 위해 내놓은 새로운 정책은 무엇이 있나. 대안 있는 비판은 또한 얼마나 있는가. 황 대표 말마나따 절박한 처지에 놓인 이들이 듣고 싶은 것이 과연 막말이겠는가, 아니면 미래의 민생 대안이겠는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