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Japanese take on taxis (KOR)

  PLAY AUDIO

June 05,2019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at the JoongAng Ilbo.

If someone graduates from one of the top three universities and gets a job as a taxi driver, you would suspect they struggled in college or you might ask, “Is one of their parents the owner of the taxi company?” But when you get in a cab in Tokyo, you often meet young taxi drivers in their 20s and 30s.

KM Taxi, the second largest taxi company in Japan, hired 146 college graduates last year. Since 10 college graduates were initially hired in 2012, more than 100 new hires have been college graduates every year. Industry leader Nihon Kotsu began hiring college graduates later than KM, but last year, 157 college graduates joined the company. Among them are graduates from top private universities like Waseda University, Keio University and Hosei University, and some are from the University of Tokyo.

Why did they choose a taxi company and not a corporate giant? First, working conditions are not bad. KM Taxi’s drivers work every other day — 11 to 12 days a month and 15 hours a day. In the first year, they are paid an average of 270,000 yen ($2,500) a month. According to a 2017 survey by the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 Japan’s taxi drivers are paid more than the average college graduate first-year salary of 206,000 yen.

What attracted my attention on KM Taxi’s website was that new hires claim they joined the company to make changes. They asserted an ambition to change the future of the taxi industry when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integrated and ride-sharing services like Uber are expanding.

It was taxi companies that first sought young drivers. Taxi drivers are aging, with an average age of 59.4 according to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s 2017 survey. The taxi industry felt threatened as new technologies spread. They aggressively recruited young people to ensure their future.

Companies attended job fairs to recruit students. Students initially thought that driving a taxi was a “dead-end job,” but they started to show interest as they thought the company would listen to the new hires. Taxi companies encouraged drivers with training programs on par with corporate giants. The industry also researched investments. Taxi companies jointly set up an AI development company. Thanks to the move, the three-year turnover rate at KM Taxi is less than 20 percent.

Along with Korea, Japan is one of the countries that Uber hasn’t advanced into. The existing taxi industries have strong voices. But Japan’s taxi industry is constantly developing new services. As they seek to survive, they become companies that young people voluntarily choose to join. I want to see Korean taxi companies working to change themselves.

JoongAng Ilbo, June 4, Page 33
일본 명문대생이 택시회사로 간 이유
윤설영 도쿄 특파원

이른바 SKY대학을 나와서 택시회사 운전기사로 취직한다고 하면? 아마 대학 때 어지간히 공부를 안 했거나 졸업조차 못 한 것 아니냐고 의심할 게 틀림없다. 혹은 “택시회사 사장 아들이세요?”라고 되물을지도 모른다. 반면 도쿄에선 택시를 타면 종종 20, 30대로 보이는 젊은 운전기사를 만나게 된다.

일본 택시업계 2위인 KM택시엔 지난해 146명의 대졸 신입사원이 들어왔다. 2012년 처음으로 10명을 채용한 이래 최근엔 매년 100명 이상 꾸준히 신입사원이 들어온다. 이보다 늦게 대졸 채용을 시작한 택시업계 1위 니혼코츠에도 지난해 157명이 입사했다. 이 가운데엔 와세다, 게이오, 호세이 등 유명 사립대는 물론이고 도쿄대 졸업생도 있다.

이들이 유명 대기업도 아닌 택시회사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 우선 근무조건이 나쁘지 않다. KM택시의 경우, 격일제 근무로 월 11~12일(1일 15시간) 근무하고, 입사 첫해 월평균 27만엔(약 294만원)을 받는다. 2017년 후생노동성이 조사한 대졸 초임(평균 20만6000엔)보다 대우가 좋다.

그러나 회사 채용홈페이지에서 눈에 띄 건 “내 손으로 변화를 만들고 싶다”라는 신입사원들의 입사 이유다. AI (인공지능)이 도입되고 우버(Uber) 같은 공유자동차 서비스가 진출한 상황에서 택시업계의 미래를 바꿔보겠다는 당찬 포부다.

젊은 인재들을 먼저 찾아 나선 건 택시회사였다. 운전기사의 평균연령은 59.4세(2017년 국토교통성)로 점차 고령화가 진행되는 데다, 우버 같은 신기술이 확산되면서 택시업계는 위기를 느꼈다. “젊은 사람이 없으면 미래는 없다”는 생각으로 인재모시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회사는 취업박람회에 출동해 “맘껏 꿈을 펼쳐달라”고 학생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처음엔 ‘막다른 직업’이라 생각했던 학생들도 “신입들의 말에도 귀를 기울여주는 곳이라면 해볼 만하겠다”라며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회사는 대기업 못지않은 연수프로그램으로 사원들을 격려했다. 업계도 연구투자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택시회사 공동으로 AI 개발회사를 설립하고, 자동운전기술을 개발하는 벤처회사와도 손을 잡았다. 덕분에 신입사원의 3년 내 이직률(KM택시)은 20% 이하다.

일본은 한국과 더불어 우버가 진출하지 못한 국가다. 기존 택시업계의 목소리가 강하다. 다만 일본 택시업계는 끊임없이 연구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변화하는 시장에서 더 빨리 변하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절박감에서 살길을 찾다 보니, 젊은이들이 제 발로 찾아오는 회사가 됐다. 스스로 바꾸려고 애쓰는 모습, 한국의 택시업계에서도 보고 싶은 풍경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