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앵커브리핑] 뿌린 대로 거두리라'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June 08,2019
Broadcasted on June 3, 2019
Translated by Jung Myung-suk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저격수는 긴 총신을 들어, 상대편을 조준합니다. 반전의 의미를 담은 공익광고의 한 장면. 그의 총구는 자신이 아닌 누군가를 향하고 있었는데 가만 보면 상황은 완전히 뒤바뀝니다. 사진을 원기둥에 붙였을 때 그의 총구는 상대방이 아닌 자신을 향하고 있었던 것… 광고가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짐작하셨겠지요.

A sniper raises a long-barreled rifle and aims at an unseen enemy. This is from a scene of a public service advertisement that has a twist. His barrel is aimed at someone else other than him, but as you keep watching, the scene is turned upside down. When the photo is attached to a pillar, it shows that his rifle was aimed at no one, but himself… You should know by now, what the advertisement was hinting at.

*barrel: 총열 *rifle: 라이플총, 소총 *public service: 공익의 *twist: 반전, 전환



"가와사키 살상사건은 재일한국인의 소행일 것이다!"
"재일한국인은 일본에서 쫓아내야 한다"

“The Kawasaki attack is likely the doing of a Korean-Japanese!”
“We need to kick out Korean-Japanese from Japan.”



“가와사키 살상사건은 재일한국인의 소행일 것이다!” 일본 우익들 사이에선 지난주 도쿄 인근에서 발생한 칼부림 사건이 자이니치, 즉 한국계 교포의 소행이라는 유언비어가 돌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어떠한 근거도 없는, 터무니없는 주장이지요.

“The Kawasaki attack is likely the doing of a Korean-Japanese!” A groundless rumor is said to be spreading among the Japanese far-right that the stabbings that occurred last week in the Tokyo metropolitan area was the doing of a zainichi, a Japanese term for Korean residents in Japan. Of course, this claim is without evidence and is absurd.

*groundless: 근거 없는



'조선인 일당 상수도에 독을 살포
죄수 삼백명 탈옥하고 조선인과 함께 큰 만행'
- 가에쓰신보 1923년 9월 3일

“A group of Koreans sprayed poison in the tap water. Three hundred prisoners escaped and committed atrocities with Koreans.”
-Kaetsu Shinbo, a Japanese newspaper, on Sept. 3, 1923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고 날조했던 1923년의 관동 대지진을 시작으로. 동일본대지진과 구마모토 지진 등 세상이 혼란스러운 시기에 어김없이 등장한 악성루머들.

The vicious rumors circulated after the 1923 Great Kanto earthquake saying, “Koreans poisoned the wells,” and appeared when all of Japan was in chaos, during the Tohoku earthquake in 2011 and the Kumamoto earthquake in 2016.

*vicious: 잔인한, 포악한, 악랄한



"구마모토의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넣었다.
지진은 재일한국인의 소행이다! 용서하지 말아라!"

“Koreans in Kumamoto poisoned the wells.”
“The earthquakes were caused by Korean-Japanese! Do not forgive them!”



내부를 결속시키는 동시에 책임을 외부로 떠넘기고자 했던 의도가 분명해 보이지만… 상대방을 향한 근거 없는 그 날조는 멀리 갈 것도 없이 가까운 원을 그리며 돌고 돌아 결국 일본 우익 스스로의 품격을 망가뜨리고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이건 어떤가…

The attempt to promote solidarity from within and to transfer the responsibility to outside forces was obvious… But the groundless fabrications aimed at another do not go far, and circles back to right-wing Japanese, who are demeaning themselves. Then, how about this issue…

*solidarity: 연대, 결속 *fabrication: 꾸며낸 것, 거짓말 *demeaning: 비하하는, 모욕적인



"어떤 면에서는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이…"
-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In a way, Kim Jong-un is a better leader than President Moon Jae-in…”
- Jeong Yong-ki, chief policymaker of the Liberty Korea Party



제1 보수야당의 국회의원은 자국의 대통령을 비판하고자 꺼낸 얘기가… 이른바 '적국'의 최고지도자를 한껏 높인 결과가 돼버렸습니다. 그런가 하면 정부 대응을 비판하고자 내놓았던 그 비아냥 역시 애가 단 사람들의 마음을 오히려 부대끼게 했지요.

A lawmaker of the main opposition conservative party said this to criticize his president… which resulted in praising a so-called hostile country’s leader. On the other hand, the bickering by people who wanted to criticize the government’s response to an incident abroad made the people worried about the situation uncomfortable.

*conservative: 보수적인 *hostile: 적대적인 *bickering: 말다툼, 언쟁, 논쟁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The golden time is at most three minutes…”
- Min Kyung-wook, spokesman of the Liberty Korea Party



긴 총신을 들이대고 상대방을 공격하는 저격수. 그러나 다르게 보면 총구는 결국 자신을 향하고 있는 아이러니. 그 반전 광고의 제목은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뿌린 대로 거두리라 였습니다.

A sniper who points a rifle at their target. However, in a way, it is ironic that the barrel eventually points to the shooter. The title of the advertisement that had a twist is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그리고 오늘은 사족을 하나 답니다. 마침 오늘은 진보 보수의 이른바 대표적 논객인 두 사람이 만나 토론을 벌인 날이죠. 토론 진행을 업의 하나로 삼아온 입장에서는 한때는 그래도 토론의 낭만 시대가 있었고, 이 두 사람이야말로 그런 시대의 주인공들이었다는 사실이 새삼스럽게 느껴진다는 감상을 덧붙여 드립니다.

In addition, I add another comment today. A debate between the two main speakers of the conservative and liberal parties was held on Monday. As a person whose occupation included moderating debates, there was once a romantic period for debates. I will add that I felt renewed when I saw these two people talk and think that these very two people are the stars of the era.

*liberal: 진보적인, 진보주의의 *romantic: 낭만파의, 낭만주의의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