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oveling sand against the tide (KOR)

June 12,2019
A supplementary budget, when used wisely, can aid the economy. But it can burden public finances at the same time. That is why the law specifies guidelines for drawing up an extraordinary budget. Under the Public Finance Act, a funding scheme beyond the regular annual financial statement can be created under “extraordinary” conditions arising from external and domestic factors such as a war or major natural disaster, economic slump or changes in inter-Korean relationship.

The government’s proposed 6.7 trillion won ($5.6 billion) in additional funding in April in theory can be justified in legal terms. But the purpose of the new funding scheme is quite perplexing. The government argued it needed the extra funding to solve fine dust pollution and aid the economy. But the funding strangely does not fit into its claim that the economy is doing fine. Yet it allocated 4.5 trillion won to aid the livelihoods of citizens and 2.2 trillion won to improve public safety and fine dust pollution.

More specifically, of the new funds, 7.6 billion won was appropriated to increase the use of Zero Pay, a consumer-to-business payment system backed by the government, 6.3 billion won to build public sports centers and 2.5 billion won to subsidize ticket fees to cinemas, museums and galleries. How they are relevant to the urgent need to revive the economy remains to be seen. The financing outline also proposes recruiting 1,000 fine dust pollution inspectors with 9.6 billion won. The idea is as makeshift as its last proposal to recruit people to turn off lights in university classrooms to create more jobs.

Worse, the government refuses to admit that it had made any policy mistakes. It wants to push ahead with income-led growth and pro-labor policies with lesser will to lift regulations and groom new growth engines. The funding through 3.6 trillion won in issuance of government bonds may as well go down the drain with little help to the economy.

The government is pitching for the supplementary budget by raising alarms about the prolonged stagnation of the economy. The senior party-government meeting on Monday raised the urgency of extra spending and blamed the opposition for delaying the plan. But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s sudden emphasis on the downsides and the ridiculous budgetary appropriation raise public concerns about their economic awareness and maneuvering. The government must explain why it has not recognized the slackening economy before and why it needs extra budgeting to support Zero Pay at this stage.

JoongAng Ilbo, June 11, Page 30
제로페이, 영화 할인에 돈 쏟아붓겠다는 추경

추가경정예산은 양날의 칼이다. 제대로 쓰면 경제 회복에 특효약이 될 수 있다. 반면 나라 재정에는 큰 부담이다. 추경 편성 요건을 법으로 분명히 한정한 이유다. 현행 국가재정법은 ^전쟁이나 대규모 재해 ^경기 침체, 남북 관계의 변화 같은 대내ㆍ외 여건에 중대한 변화 등에만 추경을 편성할 수 있도록 했다.

올 4월 정부가 내놓은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도 명분 상으로는 이 법에 근거했다. 정부 표현으로는 ‘미세먼지를 해결하고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추경안을 마련했다. 하지만 이런 논리는 설득력을 얻지 못했다. 정부의 말과 행동이 달라서다. ‘미세먼지 등 국민안전’(2조2000억원)보다 ‘민생’(4조5000억원) 분야가 더 큰 추경안을 내밀고도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한사코 경기 침체를 인정하지 않았던 정부다.

추경안 세부 내용은 또 어떤가. 제로페이 보급 76억원, ‘체육복지 향상에 기여할’ 국민체육센터 건립 163억원, 영화관ㆍ박물관ㆍ미술관 할인 지원 25억원 등이 들어 있다. 이것이 대체 경기 부양과 어떤 관계가 있나. 추경안에는 또 ‘96억원을 풀어 미세먼지 감시원 1000명을 뽑겠다’는 내용도 있다고 한다. 지난해 일자리 대책이라며 내세운 ‘대학 강의실 불끄기 용역’을 연상케 하는 대목이다.

더 큰 걱정은 정책 실패를 수긍하지 않는 정부의 태도다. 성장잠재력을 갉아먹은 소득주도성장과 친노조정책을 그대로 끌고 나가겠다고 한다. 규제를 확 풀어 신성장동력을 키우겠다는 의지 또한 찾아보기 힘들다. 이대로라면 3조6000억원 국채를 발행해가며 추경을 집행해도 밑빠진 독에 물붓기가 될 뿐이다.

사실 지금 한국 경제는 추경이 필요하다. 공공일자리를 만들어야 할 정도로 상황이 녹록치 않다. 정부도 몸이 달았는지 “경기 하강이 장기화할 소지가 있다. 추경이 조기 추진돼야 한다”고 했다. 어제 고위 당ㆍ정ㆍ청 회의 역시 추경의 시급함을 역설했다. 협조하지 않는 야당을 탓하기도 했다.

그러나 추경안이 50일 가까이 표류하는 현 상황은 정부·여당이 자초한 측면이 다분하다. 갑자기 침체를 호소하는 것에서부터 엉뚱한 추경 항목에 이르기까지, 국민이 갸우뚱거리게만 만들었다. 지금이라도 정부와 여당은 진정 어린 해명을 해야 한다. 왜 그토록 침체를 인정하지 않았는지 설명하고, 필요하면 사과·반성해야 한다. 제로페이 보급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점은 굳이 거론할 필요도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