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venue problems (KOR)

June 12,2019
The red light is blinking in terms of the government’s tax revenue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ollected 109.4 trillion won ($92.6 billion) in taxes from January to April, a whopping 500 billion won ($423.3 million) decreas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Many people could shrug this off given the astronomical amount of money the liberal administration has spent in the name of stabilizing the labor market and raising welfare benefits for the poorer classes to the extent of skipping the mandatory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for public spending. But if the public simply ignores such big fluctuations in such an important factor — tax collections — it could lead to serious problems in the nation’s finances.

Such a possibility can be gauged by measuring the amount of taxes actually collected vis-à-vis the original goal. From January through April, the rate of government tax collection fell to 37.1 percent — a 3.9 percent reduction from a year ago — which suggests troubles for the government collecting taxes in a rapidly declining economy. Only when the economy is functioning well can the government collect more taxes thanks to increased corporate investment and consumer spending. Yet the depressed mood of our economy points in the opposite direction.

Fortunately, taxes on earned incomes increased slightly because of the government’s push for rapid hikes in the minimum wage. Yet due to an alarming shrinkage of the real estate market because of countless regulations, revenues from a transfer tax nosedived. The progress of the government collecting corporate tax also fell to 31.4 percent from 37.2 percent last year. The shockwaves led to the simultaneous decline of revenues from major sources of tax — such as traffic and customs taxes — not to mention a noticeably slower pace of collecting value-added tax.

If that continues, the government’s 470 trillion won super budget for this year could turn into a pipe dream. If it fails to recover tax collections by the end of this year, a critical deficit in tax revenues could ensue. The government was able to implement supplementary budgets for two consecutive years since 2017 thanks to a surplus in its tax revenues. The administration is pressing ahead with an additional 6.7 trillion won supplementary budget. Next year, it is expected to draw up a budget exceeding 500 trillion won. The time has come for the government to stop spending as if there is no tomorrow. It must also revitalize sullen corporate investment. Without revenues, the government cannot do anything.

JoongAng Ilbo, June 12, Page 30
세수에 비상등 켜졌는데 나랏돈 계속 펑펑 쓸건가

문재인 정부에 세수 감소 비상등이 켜졌다. 기획재정부가 어제 내놓은 월간 재정동향 6월호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세 수입은 109조4000억원으로 작년보다 5000억원 감소했다. 이 정부 들어 예비타당성 면제다 일자리안정자금이다 복지수당이다 정책만 내놓았다 하면 천문학적인 돈이 투입되면서 “5000억원쯤이야”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큰 오산이다. 건전 재정이라는 둑에는 작은 실금이 가기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능성은 국세 수입 목표에 대한 세수 진도율을 통해 가늠할 수 있다. 올해 1~4월 세수진도율은 1년 전(41.0%)보다 3.9%포인트 떨어진 37.1%로 낮아졌다. 바꿔 말하면 경기가 급속도로 하강해 세금이 잘 안 걷히고 있다는 방증이다. 경기가 활발해야 기업과 가계에 돈이 돌면서 투자와 소비가 늘어나 세금도 늘어날 텐데 지금 한국 경제는 침체 분위기가 확연하다.

그 결과 올해 1~4월과 소득세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제자리걸음을 했다. 근로소득세는 최저임금 인상 여파 등으로 다소 증가했지만, 온갖 규제로 앞뒤가 꽉 막힌 부동산시장 위축으로 양도소득세가 급감한 결과다. 기업실적 악화로 법인세 진도율은 37.2%에서 31.4%로 떨어졌다. 이 여파로 부가가치세 진도율은 물론이고 교통세ㆍ관세 등 주요 세목의 진도율이 모두 하락했다.

이렇게 되면 올해 470조원 규모의 수퍼예산안 자체가 사상누각이 될 수 있다. 당초 470조원의 세수 확보를 전제로 짠 예산인데 연말까지 진도율이 회복하지 않으면 당초 계획보다 세금 수입이 적은 세수 결손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그간 문 정부 출범 이후 2년 연속 집행된 수퍼예산안과 추경은 모두 세수 잉여 덕분이었다. 정부는 지금도 재정중독증이란 지적에 아랑곳하지 않고 6조7000억원의 추경을 또 추진하고 있다. 내년에도 500조원이 넘는 초(超)수퍼 예산안이 마련된다.

재정의 실탄(세수)이 떨어지는 만큼 재정 지출의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 이 정부 들어 복지 정책 확대로 자동 지출되는 의무지출 비율은 이미 예산의 50%를 넘어섰다. 지금이라도 손을 쓰지 않으면 세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처럼 지출만 늘어나서는 국가 재정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비상대책이 필요하다. 당장 나랏돈 펑펑 쓰는 재정중독증부터 벗어나라. 동시에 기업 투자심리를 살려야 한다. 그래야 다시 세수가 늘어나 안정적인 나라 살림이 가능해진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