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very player will lose (KOR)

  PLAY AUDIO

June 14,2019
CHOI JI-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dustry 2 team at the JoongAngIlbo.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nnounced that all items containing more than 25 percent U.S.-origin technology and parts will face U.S. government sanctions if the products are sold to Huawei or its subsidiaries. Naturally, global IT companies are busy calculating possible gains and potential losses and need to decide which side to take.

Huawei purchases $70 billion worth of components from the global market. Among 92 key suppliers to Huawei, only 25 are Chinese companies. Of the rest, 33 are U.S. companies, which could be directly subjected to sanctions, 11 are Japanese and 10 are Taiwanese. Korea’s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are also on the list of key parts suppliers. The list also includes leading Japanese companies like Sony, Murata, Panasonic and Fujitsu.

One might expect Japanese companies to be anti-Huawei, following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moves to please U.S. President Donald Trump, but, in fact, they are carefully watching the situation. Panasonic and Toshiba posted on their Chinese websites denials of reports in the Japanese press saying the companies stopped supplying parts to Huawei. They explained that, following legal advice, they resumed business as the transactions posed no legal issues.

U.S. companies in the sights of the Department of Commerce are showing signs of dissension. The Financial Times reported that Google, which was temporarily allowed to do business with Huawei for 90 days, is lobbying the U.S. government, saying it would be a greater threat to U.S. security if Huawei makes its own operating system (OS). If Huawei uses its own OS on its smartphones, the phones could be more vulnerable to hacking and privacy attacks, and it would lead to greater problems if the messages are sent to Android phones or iPhones. Until Aug. 19, when the temporary permit expires, Google is expected continue making the argument.

It is uncertain whether the rhetoric will be convincing enough. But it shows that stopping business with Huawei incurs significant losses for global IT companies. Even U.S. and Japanese companies are very confused, and Korean companies are more frustrated. The Blue House repeatedly stated that our companies need to make their own decisions, and their concerns are growing. Samsung Electronics finds it awkward that some believe the Huawei situation could benefit Samsung Electronics in the short term. Another IT company claimed that the Huawei issue is beyond its judgment and wants the government to keep companies away from the fray. Regardless of who benefits in the short term, long-term uncertainty is growing, and the overall IT market is bound to be hurt. Every player in the supply chain is likely to lose.

JoongAng Ilbo, June 12, Page 29
엉망된 글로벌 IT 공급망 최종 승자는
최지영 산업2팀장


‘미국 기술 및 부품 비중이 25% 이상인 제품을 중국 화웨이 및 계열사에 판매할 경우 미 정부의 제재를 받는다’고 미국 상무부가 지정했다. 자연스레 거대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득실을 따지고, 어느 편에 설지 결정하느라 정신이 없다.

화웨이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급받는 부품만 700억 달러 (약 82조6000억원)다. 화웨이의 핵심 부품 공급사 92개 중 중국 기업은 25곳에 그친다. 33개 업체는 제재의 직접 대상인 미국 업체이고, 11곳은 일본, 10곳은 대만이다. 한국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2곳이 핵심 부품 공급사 명단에 들어있다. 일본의 경우 소니ㆍ무라타제작소ㆍ파나소닉ㆍ후지쓰 등 일본의 대표 기업들이 총망라돼 있다.

아베 총리의 친트럼프 행보에 맞춰 일사불란하게 반(反)화웨이로 움직일 것 같은 일본 기업들도 실제는 극도의 눈치 보기를 하며 좌충우돌 중이다. 파나소닉과 도시바는 화웨이에 부품 공급을 중단했다는 자국 언론 보도를 부인하는 내용을 지난달 말 각 사 중문 사이트에 올렸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로펌의 조언을 받아 거래를 재개했다는 해명이었다.

미 상무부의 법적 제재를 따를 수밖에 없는 미국 기업들 사이에서도 균열의 틈이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90일간 화웨이와의 임시거래 허가를 받은 구글이 “화웨이가 독자적인 OS를 만들 경우 오히려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논리로 미 정부에 로비하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화웨이가 만든 독자적 OS가 화웨이 스마트폰에 쓰일 경우 해킹과 프라이버시 공격에 취약하며, 이런 메시지가 다른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폰에 전송되면 더 골치가 아파진다는 주장이다. 구글은 임시 허가가 만료되는 오는 8월 19일까지 미국 정부에 이런 논리를 최대한 설파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논리가 먹혀들지는 미지수지만, 그만큼 화웨이 거래 중단으로 인한 손해가 글로벌 IT 기업에 큰 부담이 되는 측면이 크다. 정부의 입장이 분명한 미ㆍ일 기업들도 이렇게 좌충우돌인데, 한국 기업들은 오죽하겠는가. 청와대가 “기업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는 모호한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국내 기업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화웨이 사태로 인해 단기적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는 해석조차 부담스러워한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IT기업은 “화웨이 문제는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선을 떠난 느낌”이라며 “정부가 우리에게 불똥이 튀지 않게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누가 수혜를 입던, 장기적으론 극도의 불확실성 속에 IT 시장 전체는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공급망에 속한 모두가 패자가 될 확률이 커지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