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n alarming exodus (KOR)

June 15,2019
Korean companies’ exodus to foreign countries is accelerating at an alarming pace following the launch of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May 2017.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Korea’s overseas direct investment (ODI) in the first quarter soared to $14.1 billion, a 44.9 percent increas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at figure is the highest since 1980, when the government began to collect the data in its current form.

What attracts our particular attention is a sharp jump — a whopping 140 percent — in our manufacturing sector’s direct investment in other countries. The increase partly results from our conglomerates’ increased construction of factories in the United States, as seen in LG Electronics’ completion of a large home appliance plant in Tennessee, SK Innovation’s groundbreaking on an electric battery factory in Georgia and Lotte Chemical’s plan to build a $3.1 billion ethylene plant in Louisiana. The Finance Ministry says it is unavoidable for Korean companies to move to other countries for various reasons.

But global strategies do not explain the exodus fully. Our ever-worsening business environment is a big part of the problem, particularly the government’s rapid minimum wage hikes and a 52-hour workweek, which companies have trouble complying with or affording.

While companies in advanced countries like the United States are increasingly returning home in the face of a global trade war triggered by U.S. President Donald Trump, Korean companies are moving factories overseas fast. According to the United Nations Conference on Trade and Development (Unctad), the total amount of global overseas direct investment shrank to $1.3 trillion last year — the smallest level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 Yet Korean companies continue to move out.

That translates into a critical loss of quality jobs in Korea. If the corporate migration leads to a vicious cycle of income losses, consumption reduction and investment decreases, that will gobble at our growth rate.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has singled out our rigid labor market and stifling business regulations as the main cause for companies’ exits. The institute expects our economic growth to plunge to as low as one percent annually within the next 10 years. Only when companies provide jobs can our economy survive. The government must review its anti-market policies from the beginning and start to think differently about the economy.
기업의 한국 탈출…앞으로 뭘 먹고 사나

문재인 정부 들어 우리 기업의 '탈(脫)한국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 1분기에 우리나라를 빠져나간 해외직접투자(OD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9% 급증한 141억1000만 달러로,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80년 이후 역대 최대치였다. 특히 제조업 해외직접투자가 140%나 껑충 뛰었다. LG와 SK·롯데가 잇따라 미국에 공장을 완공하거나 착공하는 등 기업들이 해외에 대규모 생산시설을 증설하면서 빚어진 일이다. 기재부는 "현지시장 진출을 위한 해외 투자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기업, 특히 제조업의 외국행을 기업들의 글로벌 전략만으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그보다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도입 등 현장 목소리를 외면한 반(反)시장적인 정책과 각종 반기업적인 규제 탓에 한국의 기업환경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는 데서 원인을 찾아야 한다. 트럼프 정부의 자국우선주의 정책이 촉발한 글로벌 무역전쟁 여파로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 기업들이 속속 자국으로 투자 유턴을 감행하고 있는 와중에 한국만 나홀로 이 추세를 역행하고 있는 것만 봐도 확실히 알 수 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외국인 직접투자 규모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적은 1조3000억 달러에 그쳤지만 한국은 거꾸로 크게 늘었으니 말이다.

제조업이 해외로 빠져나가면 양질의 일자리까지 같이 빠져나간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스럽다. 일자리가 사라지면 소득이 줄고, 전반적인 소비 부진으로 이어져 투자가 줄어드는 악순환에 올라타 결국 경제성장률을 갉아먹을 수밖에 없다. 현대경제연구소는 "노동시장의 경직성과 기업의 높은 규제 부담 탓에 기업이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면서 "향후 10년 이내에 경제성장률이 1%대로 추락할 가능성이 크다"고까지 분석했다.

기업이 있어야 일자리가 있고, 그래야 우리 국민이 먹고살 수 있다. 정부는 사상 최대의 해외직접투자를 "불가피한 일"로 적당히 물타기 할 게 아니라 심각한 경고로 받아들여 기업을 해외로 내쫓는 정책과 규제를 재검토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