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more political engineering (KOR)

June 25,2019
A longstanding regional feud over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in the southern region of the country has been revived after the government assigned the Prime Minister’s Office to reexamine the project. The conflict — which was eased by the former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announcement to expand the existing Gimhae International Airport in South Gyeongsang, instead of building a new one in other parts of the country — has been rekindled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fter a meeting with Land and Transport Minister Kim Hyun-mee, the three elected heads of Busan, Ulsan and South Gyeongsang Province — all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 issued a statement that they would respect the Prime Minister’s Office’s findings on a possible new Gimhae airport.

The Daegu city government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both condemned the move that could stoke a regional conflict. Rep. Kim Boo-gyeom, a DP lawmaker from Daegu, also warned of huge repercussions if the Prime Minister’s Office breaks off the previous agreement and tilts towards the idea of building a new airport in Gadeok Island, as proposed by the Busan city government and South Gyeongsang Province.

The option of expanding the Gimhae airport was a solution to end the decade-old contest over two locations — Gadeok Island near Busan and Miryang, which is closer to Daegu and North Gyeongsang. The three gubernatorial heads from the ruling party are out to upset the compromise which was finally reached by the five heads of the cities and provinces in the region to settle the dispute. President Moo Jae-in in February ordered the Prime Minister’s Office to look into the affair again.

Busan and South Gyeongsang Province, which are led by DP politicians, were awarded 6.7 trillion won ($5.8 billion) worth of fast-track infrastructure budgeting projects in January, while Daegu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were each given just 1.5 trillion won. Many suspect that the government is going to sweep the votes in the Busan and South Gyeongsang regions during the next general election by pushing ahead with the proposal of a new airport near Busan.

An airport is a concern of not just national competitiveness and regional balance, but also national safety. The Prime Minister’s Office should be able to provide clear answers on safety, noise and economic questions from the planned expansion of the Gimhae Airport. The government would face strong public backlash if it places political priorities ahead of national interests.

JoongAng Ilbo, June 24, Page 30
신공항, 여권의 PK 총선전략용이어선 안된다


정부가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국무총리실에서 재검증하기로 해 지역 갈등이 다시 불붙고 있다. 3년 전 박근혜정부가 내린 ‘김해공항 확장’ 결론을 백지화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20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부산ㆍ경남(PK) 광역단체장 3명과 면담한 뒤 “김해 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 검토 결과에 따르겠다”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에 대구시와 경북도는 “영남권을 또다시 갈등과 분열로 몰아가는 행위”라고 반발하고 있고, 여권 핵심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조차 “총리실이 일방적으로 (합의를) 깨서 (PK가 미는) 가덕도 신공항으로 간다면 엄청난 갈등이 남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당연한 반응이다. 가덕도(PK 지지)냐 밀양(TK 지지)이냐를 놓고 10년 이상 갈등을 벌이던 사안을 가까스로 봉합해놓았는데, 오거돈ㆍ송철호ㆍ김경수 세 단체장은 이 문제를 다시 수면위로 끌어올렸다. 3년 전과 사정이 달라진 게 있다면 영남권 3개 광역단체장이 민주당으로 바뀌었다는 것 뿐이다. 이들이 영남권 5개 단체장의 합의사항이자 이전 정부가 내린 결론을 뒤집으려 하니 어찌 반발이 크지 않겠는가.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 김해공항 확장 문제에 대한 ‘총리실 검증’을 지시하면서 이들의 손을 들어줬고, 마침내 재검증 단계까지 오게 됐다.

이미 정부ㆍ여당은 지난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24조 원대의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을 발표하면서 PK에 무려 6조7000억원(부산 8000억원, 울산 1조2000억원, 경남 4조7000억원)을 배정했다. 반면 TK는 1조5000억 원대였다. 용역에 맡겨놓은 공공기관 이전 수혜지역도 PK가 될 것이란 말까지 여권에 심심치 않게 돌아다니는 상황에서 신공항까지 재검토한다고 하니 내년 총선을 앞두고 흔들리는 PK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여권 차원의 총선전략이 아니냐는 의심이 나올만 하다.

사실 신공항 입지선정은 국가경쟁력과 지역균형발전 문제이면서 국민안전 문제다. 김해공항 확장만으론 24시간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이 어렵고, 안전과 소음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또 다른 선물 보따리들이 너무 노골적이다 보니 이런 의심을 사고 있다.

총리실은 김해공항확장시의 안전, 소음, 경제성에 관한 문제 제기가 사실인지 과장된 것인지 정확하게 검증해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 국민 동의 대신 정치적 고려를 앞세워 수조 원이 들어가는 대형국책사업에 대해 섣부른 결론을 내렸다간 역풍이 더 클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