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to focus on mental health (KOR)

July 08,2019
LEE SO-A
The author is an innovation lab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Unfortunately, depression is still considered a far less serious illness than a heart attack or stomach cancer. If you apply for sick leave due to depression, people will say, “You are more sensitive than you look,” or “How can you survive the organization if you are so vulnerable?”

Depression is a condition that takes away one’s will to live. While interviewing patients dealing with depression, I heard the complaint, “Please don’t say that it is ‘a cold for the mind.’” While the phrase is intended to show how anyone can be afflicted with depression, the patients said it not fair to compare the serious condition with a common cold.

Depression among Koreans is more serious than you might think. According to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the number of patients treated for depression was 680,000 in 2017, up 16 percent from five years before. The number of depression patients per 100,000 people was 1,096 for those in their 20s and 1,054 for those in their 30s — remarkable increases up by nearly 50 percent compared to five years before.

Professor of mental health Na Hae-ran at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s Yeouido St. Mary’s Hospital said that young people — especially men in their 20s and 30s — coming in for therapy has increased drastically.

The main cause was the added burden for the social role for men such as getting a job or buying a house. Rather than being ashamed about depression and obsessing over keeping face, the young generation wants to address the issue for personal happiness and quality of life.

A number of books about people “coming out” about their depression have become bestsellers, and readers have been identifying with these stories.

From this year, a depression consultation is included in the national health checkup for people in their 20s and 30s, and companies like Lotte Department Store are promoting depression awareness campaigns.

Having achieved rapid growth while facing extreme competition, discords over conventional values, the wealth gap and generational divides, it is about time for Korea to focus on mental health.
우울증 '커밍아웃' 시대

이소아 이노베이션랩 기자

우울증이 안타까운 것은 여전히 심근경색이나 위암보다 ‘(훨씬) 덜 심각한’ 병으로 취급된다는 점이다. 당장 우울증으로 병가를 내야겠다고 하면 ‘○○씨 보기보다 너무 예민하네’ ‘저렇게 나약해서 조직 생활을 어떻게 하나’라는 뒷말들이 오가는 게 현실이다.

우울증은 생의 의지가 사라지는 무섭고 심각한 병이다. 우울증 환자들을 취재하며 가장 많이 들은 말은 “제발 ‘마음의 감기’라고 하지 말아 달라”였다. 누구나 걸릴 수 있다는 취지에서 나온 말이지만 죽을 만큼 힘든 상태를 고작 감기에 비교하는 게 맞지 않다는 호소였다.

한국인의 우울증은 생각보다 심각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우울증 진료환자는 68만 명으로 5년 전보다 16% 증가했다. 특히 젊은 층 진료인원은 인구 10만 명당 20대가 1096명, 30대가 1054명으로 5년 전보다 많게는 50% 가까이 급증했다.

여의도성모병원 나해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최근 젊은 층, 특히 20~30대 젊은 남성들의 상담이 많이 늘었다”며 “취업, 내집 마련 등 남성에게 주어지는 사회적 역할에 큰 부담을 느끼는 게 주된 원인”이라고 말했다. 여기에는 체면에 얽매여 우울증을 부끄러워하기보다 개인의 행복과 삶의 질을 위해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 젊은 세대의 인식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자신의 우울증과 치료 과정을 ‘커밍아웃’하는 책들이 잇달아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독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는 현상은 지금 우리가 원하는 것이 뭔지 단면을 보여준다. 아래로부터의 변화에 사회도 보다 적극적으로 발을 맞춰야 한다.

올해부터 국가건강검진 대상에 20~30대 우울증이 포함된 점, 롯데백화점 같은 기업들이 우울증 인식개선을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을 펼치기 시작한 점 등은 고무적이다. 극심한 경쟁 사회, 교육 전쟁, 전통적 가치관의 붕괴와 갈등, 빈부 격차, 세대 갈등…이 모든 현상을 겪으며 단기간에 경제 성장을 이룬 한국은 분명 정신건강을 돌볼 때가 됐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