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to clear the connection (KOR)

July 11,2019
Prosecutor General nominee Yoon Seok-youl has been accused of lying under oath in his legislative confirmation hearing. He denied any involvement in arranging Lee Nam-seok — an attorney who had served in the Central Investigation Bureau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with the nominee — to defend Yoon Woo-jin, ex-chief of the National Tax Service’s Yongsan District Office, under bribery charges. If the accusation is true, it can fall under conflict of interest and meddling in prosecutorial investigation. The ex-chief of the tax office was the elder brother of Yoon Dae-jin, a senior prosecutor in the Ministry of Justice. The nominee is said to be very close to Yoon of the Justice Ministry. But a taped conversation proved otherwise.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demanded Yoon withdraw himself from the nomination for lying in the confirmation hearing.

During the hearing, Prosecutor General nominee Yoon was asked numerous times whether he had introduced the lawyer to Yoon Woo-jin — the head of the tax office — to help settle his bribery case in 2012. He denied every time. But an online news platform reported on a taped conversation where Yoon, the nominee, admitted he had asked the lawyer — Lee Nam-seok — to meet with the tax official in trouble. After the taped file was revealed, Yoon apologized for causing a “misunderstanding.” But he denied that he had pressed the lawyer to take up the case.

Yoon’s confirmation looks murky as both LKP and minor opposition Bareunmirae Party opposed his nomination for dishonesty.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pointed out that the nominee had not committed any wrongdoing. Yoon Dae-jin of the Justice Ministry claimed that it was he who had introduced the lawyer to his brother. Lee, the lawyer in question, also said he met the tax official through his younger brother to give some tips and did not defend him in police questioning.

The nominee should have told the truth to lawmakers questioning him on behalf of the people. If he had lied, he cannot be relied on for the senior office in charge of upholding justice in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Candidates for senior government positions must not hide or misrepresent the truth, no matter what.

A prosecutor-general must oversee over 2,000 prosecutors as well as law and order. The chief should be free from any suspicions if he really wants to be relied on when he spearheads politically sensitive cases. The nominee must tell the whole story behind the allegations to leave no doubts.

JoongAng Ilbo, July 10, Page 30
윤석열<검찰총장 후보자> ‘위증 논란’ 작은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증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자신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 변호사 선임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한 뒤 증언과 배치되는 내용의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다. 야당은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윤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그제 열린 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는 2012년 경찰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윤대진 국장 친형) 사건 수사와 관련해 “대검 중앙수사부 후배인 이남석 변호사를 윤우진 전 서장에게 소개하지 않았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의원들 질의에 6번 모두 부인했다. 이날 밤늦게 ‘뉴스타파’에서 윤 후보자가 사건 당시 “이 변호사에게 윤 서장을 한번 만나보라고 한 적이 있다”고 말하는 통화 녹음 파일을 보도했다. 이어 자정이 지나 청문회장에서 녹음 파일이 공개되자 윤 후보자는 “오해가 있었다면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선임엔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윤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면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겪고 있다. 민주당과 윤 후보자 측은 “후보자가 부적절한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윤대진 국장은 어제 오전 “소개는 내가 한 것이고, 윤 후보자는 관여한 바가 없다. 그렇게 인터뷰를 했다면 나를 드러내지 않고 보호하기 위해 그런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 역시 “윤 국장 소개로 윤 전 서장을 만났다. 상담은 했지만, 경찰 변론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윤 후보자는 변호사 소개해준 적이 없다’는 게 팩트(사실)라는 얘기다.

실제로 후배 검사를 감싸주기 위한 행동이었다면 그 자체를 나무랄 일은 아니다. 그러나 청문회는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 앞에서 사실 그대로를 말해야 하는 자리다. 만일 조금이라도 거짓 증언이 있다면 그 공직에 적합한 인물인지를 판단하기 어렵게 된다. 어떤 이유가 있든, 무슨 문제가 생기든 숨김이나 보탬 없이 진실을 이야기하는 게 공직 후보자의 의무다.

검찰총장은 2000명이 넘는 검사들을 이끌며 사정(司正)을 지휘하는 막중한 직위다. 검찰 조직이 정치적 사건 수사에서 흔들리지 않으려면 총장에게 작은 의혹도 있어선 곤란하다. 윤 후보자는 지금이라도 변호사 소개 논란에 대해 당시 경위를 명확하게 정리해 설명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두고두고 총장직 수행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