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ooking to the past to make brand new music: Musicians are reviving hits from the ‘80s and ‘90s and creating their own sound

July 11,2019
Many singers have recently released remakes of songs that were popular in the 1980s to early 2000s. From left, Kim Hyun-chul, a singer active since the 80s, performs his 1989 hit “After A Long Time” together with George, who covered it in 2018. Baek Ye-rin, middle, recently released her version of Jang Pil-soon’s “Suddenly” (1989). Jinbo, right, remixes old and recent hits with his own R&B style. [NAVER ONSTAGE, JYP ENTERTAINMENT, KWON HYUK-JAE]
Reviving “oldies but goodies” has become a growing trend in the local music industry. Many artists today are on a tireless search for classic hits that were ahead of their times and are relevant enough to be brought back to the spotlight and transformed into trendy remakes.

Digging Club Seoul, a project run by Naver Cultural Foundation and music producing company Space Oddity, was created to dig up forgotten classics full-time.

Since last year, Digging Club began working with artists and bands to produce remakes of older hits. R&B singer George’s take on Kim Hyun-chul’s 1989 classic “After A Long Time” and Baek Ye-rin’s version of “Suddenly” by Jang Pil-soon, also released in 1989, quickly became popular and their videos attracted hundreds of thousands of views on YouTube.

Digging Club isn’t the only entity that’s found a market for revamped classics. Clothing brand Beanpole recently launched a campaign with singer Yoon Jong-shin to invite popular artists like Urban Zakapa, Jang Beom-june and Taeyeon from Girl’s Generation to reinterpret old songs with a fresh new twist. Jang’s edition of Light & Salt’s “After You Leave” (1989) drew a staggering two million views on YouTube.

What’s shifting people’s attention back to these decades-old tracks? Music critic Kim Jak-ga believes it’s nostalgia for when Korea was experiencing rapid cultural growth.

“The years following the 1988 Summer Olympics in Seoul is when youth culture really began expanding,” he said. “The economy was booming and Korea was taking in popular culture from various parts of the world. People are longing for those times.”

Hits by Yoon Sang (left) and Jang Pil-soon, who produced hits in the late 1980s and 1990s, are some of the most-covered songs today. [ODE INC, PENICILLIUMUSIC]
“I think people in their twenties have a yearning for a plentiful era they haven’t experienced,” added Space Oddity CEO Kim Hong-ki, referring to how hopeful and optimistic the late ‘80s were as the Korean economy was growing in two-digit figures. Music by artists like Kim Hyun-chul and Light & Salt are now known as “city pop,” a term coined in Japan that includes music styles like soft rock and R&B that entered Asia during the economic boom of the late 20th century.

A growing interest in alternative culture has also fueled the rise of remakes.

“I’ve seen people transfer remakes onto cassette tapes themselves and listen to them on a Walkman,” Kim continued. “[The trend] fits the hipster attitude of finding songs that only you know instead of listening to songs that everyone knows from the top music charts.”

Back in the spotlight, veteran singer Kim Hyun-chul released a new EP last month, his first in 13 years. It was 25-year-old George’s remake that inspired him to return.

“I wanted to make music again when I performed together with George on stage,” Kim said. The two sung “After A Long Time” at a concert hosted by Naver Cultural Foundation held in December. “I bought the instruments I had sold, and even quit my job as a radio DJ and focused on making music.”

For Kim’s EP “Fe’s 10th - Preview,” the two even worked together on a pop dance track.

Also notable is a movement to remake R&B versions of old tunes. Producer Jinbo has been adding soulful grooves to hits young and old through his project KRNB since 2012. Twice’s “TT” (2016), Yoon Soo-il’s “Apartment” (1982) and Yoon Sang’s “Running” (2000) are just a few of the many tracks he’s transformed into his own groovy style. “Running” had been remade several times by artists including S.E.S., SG Wannabe and Rooftop Moonlight.

“Just like academic papers with more citations receive more recognition, songs that are remade in various ways have that much more value,” said Jinbo. “If remakes were generally limited to overseas hits from the U.S. or Japan before, now Korean pop music has matured enough to be repackaged. K-pop fans here and abroad will be able to enjoy more genres like Korean R&B as they receive recommendations on YouTube.”

Twenty-seven-year-old Heize began uploading covers of songs that she used to listen to when she was younger on her YouTube channel recently. Seohyun, also from Girl’s Generation, recently covered Cho Yong-pil’s “My Friend” (1983) through a project orchestrated by ENE media and Cookie.

“We are planning to introduce Cho’s hidden masterpieces one by one,” said Cookie CEO Hwang Hee. “We will expand our project to include singer Lee Mi-ja and more genres.”

“If TV shows like ‘Immortal Song’ served as a bridge to connect old hits to a younger audience, R&B and city pop are now rising as a stylish form of music,” said music critic Seojeong Min-gap.

“I think it’s meaningful that songs by individual artists are being spotlighted together as part of the same genre… if musicians experiment with songs that weren’t hits as well, that will be a big asset to Korea’s pop culture history.”

BY MIN KYUNG-WON [kim.eunjin1@joongang.co.kr]




오랜만에, 어느 새…20대가 불러낸 ‘오래된 신곡’

가요계가 ‘숨은 명곡 찾기’에 빠졌다. 시대를 앞서간 노래, 가요 흐름을 새롭게 조명할 수 있는 노래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 것. 네이버 문화재단과 스페이스오디티가 손잡고 진행하는 프로젝트 ‘디깅클럽서울’이 대표적이다.

싱어송라이터 김현철 원곡을 죠지가 다시 부른 ‘오랜만에’(1989) 등 5곡으로 지난해 9월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호응에 힘입어 이달부터 시즌 2를 시작했다. 첫 주자는 감성 보컬로 주목받는 백예린. 장필순의 ‘어느 새’(1989)를 다시 불렀다.

김현철·장필순 외에도 당시 활동하던 뮤지션들이 줄줄이 재소환되고 있다. ‘월간 윤종신’이 설립 30주년을 맞은 의류 브랜드 빈폴과 손잡고 진행한 ‘이제 서른’ 프로젝트는 ‘그대 떠난 뒤’(빛과 소금), ‘춘천가는 기차’(김현철), ‘기분 좋은 날’(김완선)을 선정했다. 모두 1989년도에 발표된 노래로, 그 해 태어난 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 등이 다시 불렀다. 요즘 나온 신곡들과 전혀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무엇이 이 노래들을 다시 주목하게 만들었을까. 음악평론가 김작가는 “당시는 88 서울올림픽을 기점으로 젊은 세대의 도시문화가 본격적으로 퍼져나간 시기”라며 “가파르게 경제가 성장하고 세계 각지에서 세련된 문화가 유입되던 그 시기에 대한 향수가 발현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김현철, 빛과 소금 등의 80년대 후반 음악은 이제 ‘시티팝’으로도 주목받는다. 시티팝은 일본 경제 호황기 인기를 누린 도시적 감성의 음악 스타일. 최근 일본도 시티팝이 다시 인기다.

스페이스오디티 김홍기 대표는 “90년대 태어난 20대 입장에서는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시대지만 풍요로운 시절에 대한 동경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전체 경제 규모로 보면 지금이 더 풍족한 세상이지만, 80년대 중후반 한국 경제성장률은 지금과 달리 두 자리 수에 달했다. 여기에 복고(retro)를 새롭게(new) 즐기는 ‘뉴트로’ 유행도 맞아떨어졌다. 김 대표는 “리메이크한 노래들은 카세트 테이프로 발매되지 않았음에도 그 당시처럼 직접 테이프를 만들어 워크맨으로 듣는 경우도 꽤 많이 봤다”며 “음원차트 1~100위처럼 모두가 듣는 음악이 아닌 나만 찾아 듣는 음악으로 자리매김해 힙스터 이미지와도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시티팝의 대표주자 격인 김현철은 13년 만에 음악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달 미니앨범을 시작으로 올가을 정규 10집 발표를 예고한 그는 죠지가 재해석한 ‘오랜만에’를 듣고 가슴에 다시 불이 붙었다고 했다. “함께 무대에 올라 공연을 하는 동안 오랜만에 음악을 다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서 팔았던 악기도 다시 사고, 라디오 DJ까지 그만두고 본격적인 작업에 돌입했다”는 것. 두 사람은 듀엣곡 ‘드라이브’를 선보이는 등 새로운 음악적 계보를 그리고 있다.

지난 가요를 리듬 앤 블루스(R&B) 스타일로 재해석하는 움직임도 있다. 프로듀서 진보가 2012년 시작한 ‘KRNB’ 프로젝트는 윤수일의 ‘아파트’(1982)부터 트와이스 ‘TT’(2016)까지 다양한 시대를 풍미한 20여 곡이 쌓였다. 지난달에는 자이언티·조원선과 함께 부른 ‘달리기’(2000)를 공개했다. 윤상 원곡의 ‘달리기’는 이전에 S.E.S.·SG워너비·옥상달빛 등도 리메이크했다.

진보는 “학술논문이 피인용 횟수가 많을수록 권위를 인정받는 것처럼, 후배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불린 노래 역시 그만한 가치가 있다”며 “과거의 명곡이 새로운 스타일의 옷을 입고 계승되는 것 역시 국민가요를 만드는 하나의 방법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전에는 리메이크가 미국·일본 등 해외에서 들어온 번안곡 위주였다면 이제는 한국 대중음악도 얼마든지 재가공될 만큼 충분한 역량이 쌓인 것 같다”며 “유튜브를 통해 음악을 듣는 국내외 K팝 팬들 역시 추천 알고리즘을 통해 K알앤비 등 더 다양한 장르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거장의 명곡 리메이크 역시 이어진다. 서현이 다시 부른 ‘친구여’를 시작으로 ‘리스펙트 레전드’ 조용필 편을 선보이고 있는 제작사 쿠키의 한희 대표는 “조용필의 숨겨진 명곡을 엄선해 순차 공개할 예정”이라며 “내년에는 이미자 편을 준비하고 있다. 추후 장르를 확대해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재도 다양화되고 있다. 2000년대 초 열풍을 일으켰던 싸이월드 미니홈피 시절 배경 음악도 리메이크 대상이다. 헤이즈가 시작한 월간 리메이크 프로젝트는 첫 곡으로 캔디맨의 ‘일기’ 커버 영상을 선보였다.

서정민갑 음악평론가는 “과거 개별 가수의 성과로 여겨져 온 업적이 장르별로 재조명되는 것만으로 충분히 의미 있는 움직임”이라며 “히트곡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도가 이뤄진다면 한국 대중음악사에도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동안 ‘불후의 명곡’ 등 TV 예능을 통해 리메이크된 곡들이 신구 세대를 잇는 다리 역할을 했다면 이제 시티팝·알앤비 등 최근 떠오르는 장르의 곡들이 쏟아져 나와 스타일리시한 취향을 대변할 수 있는 매개체로 활용되는 것 역시 흥미로운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