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ld man and the hospital (KOR)

July 15,2019
KIM SEUNG-HYUN

A grey-haired man blankly stared at the air. His doctor was explaining a CT image on the computer screen to the octogenarian patient. He did not care about the blank face of the patient. It was a moment of short and intense miscommunication. The doctor quickly moved the mouse, as the next patient was waiting.

“You see something here! This requires a test,” said the doctor. But the old man missed “here.” He retired before ever using a computer mouse in his life and did not know the existence of a small curser in the screen. He did not expect that the consultation was all about the movement of the mouse. Leaving the doctor’s office, he said it was his fault to be sick.

Recently, the Blue House online petition board had a posting saying that because 90 percent of medical institutions in Korea were private, they lack public service and compete for patients. The petitioner also claimed that health checkups were left to the market, posing a risk of over-diagnosis. Some doctors argue that primary care should be reinforced by introducing a primary physician system at the national level to correct the issues of excessive diagnosis, overdependence on large hospitals and the alienation of patients.

Catholic University Medical School professor Lee Jae-ho said that when you have to decide which boat to ride and where to go in the vast and dangerous sea of information, science and technology — which is called “medicine” — individuals take a risk when making a choice. When you are drifting in the sea of hospitals, you would not want to take the slightest chance. In “Old Man and the Sea,” Santiago tackled all the challenges at sea. But he would have been defeated with a number in his hand waiting for his turn at a large Korean hospital.

How did these big hospitals become spaces of complaints and discontent? Was cold treatment the only choice for them to deal with the number of patients who visit them? Can medicine be humane? I want to ask these questions in the age when the smartest students even prepare for medical school admission from high school.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노인<老人>과 병원의 바다

김승현 논설위원

백발 신사의 눈은 허공을 맴돌았다. 의사는 팔순 넘은 환자의 CT 사진을 컴퓨터 화면에 띄우고 설명했다. 이해하지 못한듯한 환자의 표정은 안중에 없었다. 짧고 강렬한 불통의 현장-. 무척이나 바빠 보이는 의사는 대기실에서 기다리는 다음 환자가 걱정돼서인지 마우스를 빠르게 돌려댔다.

그는 “여기 보시면 뭐가 보이죠. 검사가 필요합니다”라고 했다. 그러나 노인은 ‘여기’부터 맥락을 놓치고 말았다. 평생 마우스를 안 쓰고 은퇴한 그는 화면 속 작은 화살표(커서)의 존재조차 몰랐다. 마우스의 섬세한 움직임이 진료의 전부라는 것도 예상하지 못했다. 진료실을 나선 노인은 “아픈 게 죄”라며 한숨지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우리나라 의료기관의 90% 이상이 민간병원이어서 공공성이 약하고 환자유치 경쟁이 심하다. 건강검진이 시장에 맡겨져 과다진단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는 글 올라왔다. 국가 차원에서 ‘주치의 제도’를 도입해 1차 의료를 강화하고 과잉진단, 대형병원 쏠림, 환자의 소외감 등을 개선하자는 게 일부 의사들의 주장이다.

“‘의료’라는 넓고 위험한 정보과학기술의 바다 앞에서 타야 할 배와 목적지를 정해야 할 때, 개인은 위험부담을 안고 결정한다”(이재호 가톨릭의대 교수)는 지적엔 설득력이 있다. 물론 허점이 있겠지만, 병원의 바다에서 허우적대다 보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게 된다.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에 나오는 불굴의 산티아고도 한국 대형병원에선 번호표를 손에 쥔 채 패배(defeated)했을지 모른다.

전국의 명의들이 다 모인다는 ‘큰 병원’은 어쩌다 온통 불평불만의 공간이 됐을까. 몰려드는 환자를 감당할 길은 냉대뿐이었을까. 혹시 의술과 인술은 공존할 수 없는가. 최고 인재가 고교 때부터 ‘의대입시 사관학교’로 몰린다는 시대에 진지하게 던져보는 질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