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skewed public broadcaster (KOR)

July 23,2019
Public broadcaster KBS has flopped once again. It aired the logos of the conservativ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and a conservative media outlet next to the Japanese flag in the background of a news item about the ongoing consumer boycott on Japanese brands. The broadcaster said the mistake happened because it used a video clip from the internet. The LKP held a rally to protest KBS, calling the move “election interference and a collapse of the spirit of the fair press.”

The news report aired during the prime time 9 o’clock news last week during a report about the online boycott campaign against Japanese products. One of the cases cited in the report introduced a website that campaigned for a boycott. Yet the report used the logos of the LKP and the Chosun Ilbo newspaper in the red section of the Japanese flag. The LKP said the move was intentionally made to hurt the image of the conservative party and demanded a punitive action.

KBS apologized for the blunder and said that they failed to filter out a certain party’s logo when borrowing the image of from an online group. KBS removed the report from online. KBS reporters also raised concern for the broadcaster’s loss of press objectivity that led the public broadcaster to ride on the worsening sentiment between Korea and Japan — instead of cool reflection. KBS has lost its balance too many times recently to take the latest fiasco lightly.

Earlier, KBS President Yang Seung-don refused to comply with the National Assembly’s summons to question him about the possible Blue House connection behind the fever over solar panel installation, as implied in a recent KBS program. The network said it cannot comply with the call because a public broadcaster’s independence would come under jeopardy if the chief has to answer legislative questioning about a news program.

KBS is poised to merge two investigative news programs, raising suspicions that it is out to kill one of them that had been critical of the government. If KBS really merges the shows, further questions may be raised about the neutrality of the public broadcaster, which runs entirely on tax money — and about whether it serves the Blue House or the broader public.

JoongAng Ilbo, July 22, Page 30
실수로 넘길 일인가…공영방송 금도 넘은 KBS

정치편향 논란 속의 KBS가 또 다시 사고를 쳤다. 이번에는 일본 국기에 특정 정당과 언론의 로고를 넣은 이미지를 뉴스에 내보냈다. 인터넷에 떠도는 영상을 무심코 쓴 실수라고 하지만, 균형감각을 갖춰야 할 공영방송의 금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많다. 급기야 자유한국당은 19일 KBS 규탄시위를 열고 "명백한 선거개입, 공정보도 정신의 파산"이라며 "청와대 어용방송 KBS를 즉각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18일 KBS ‘뉴스9’는 ‘일 제품 공유 목록…대체품 정보 제공까지' 라는 리포트를 통해 온라인에서 벌어지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안 사요’‘안 뽑아요’ ‘안 봐요’의 첫 ‘ㅇ’ 자리에 일장기, 자유한국당, 조선일보 로고가 들어간 누리꾼의 영상을 내보냈다. 일본과 한국당을 같은 집단으로 규정하고, 선거에서 한국당을 뽑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한국당은 “의도적으로 제1 야당을 공격, 모독했다"며 "양승동 KBS 사장의 사퇴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KBS는 “자체 제작한 그래픽이 아니라 인터넷 동영상 이미지를 차용한 것"이라며 "특정 정당의 로고를 걸러내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관련 보도 영상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그러나 KBS 내부에서조차 “뉴스의 경쟁력과 신뢰도만 떨어뜨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안 뽑아요’‘안 봐요’라는 문구는 별 상관이 없고, 공영방송이 극단으로 치닫는 한일관계 해결 모색은커녕 감정적 대응을 은근히 부추긴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실수로 넘기긴 어려운 대목이다.

최근 양승동 KBS 사장은 청와대 외압 의혹이 제기된 ‘시사기획 창-태양광 사업 복마전’ 편의 재방송 불방과 관련, 국회 출석을 요구받았으나, 끝까지 거부했다. KBS 는 "공영방송 사장이 특정 프로그램과 관련한 국회 출석 요구에 응하면 방송의 독립성이 훼손된다"는 입장이지만, 납득이 어려운 태도다. 야권은 "국회를 무시해 모멸감이 느껴진다"고 지적했고 여권에서조차 "참으로 유감스러운 처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더구나 KBS는 기자들이 제작하는 ‘시사기획 창'을 PD들이 만드는 ‘추적 60분’과 통합할 예정이라, 정부 비판적 프로그램은 줄이려 한다는 의심마저 나오고 있다. 이것이 과연 국민 수신료로 운영되며, 공정하고 균형감 있는 공영방송 모습인가. "수신료는 국민 대신 청와대로부터 받으라"는 시중의 조소까지 나오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