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eaningless tit-for-tat (KOR)

Aug 06,2019
The political front remains a sad sight even as the country grapples with an unprecedented national duel with Japan. Rivaling parties have been spending days wrangling over ruling Democratic Party (DP) Chairman Lee Hae-chan’s lunching at a Japanese restaurant and drinking Japanese wine. They are exchanging tasteless statements even in disregard of the perilous economic front after Japan made it official that it would remove South Korea from a so-called white list of trusted trade partners.

Opposition parties are having a field day over Lee’s senseless act. “The fact that the ruling party head dined at a Japanese restaurant was inappropriate and indiscreet,” said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The minor opposition Bareunmirae Party lambasted his “heedless behavior betraying public sentiment.” Even the Peace and Justice Party, which is usually less harsh toward the ruling party, scorned the DP chief for “drinking in daylight.”

The DP also has nothing to be proud of. It claims it is irrational to shun Japanese restaurants run by Koreans that use Korean ingredients. But it was the ruling party that fanned anti-Japanese sentiment in the first place. Many Korean businesses have been hard hit by the spread of a consumer boycott after the Shinzo Abe administration initiated export curbs on Korea-bound chemicals needed for Korea’s mainstay chip industry. Japanese brands and any businesses in relationship with Japan have been suffering dramatic falls in their revenues. Restaurants selling Japanese cuisine have come under target although the food served by Koreans has nothing to do with Japan.

Cho Kuk — who recently resigned as the president’s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nd bluntly called anyone who is critical of strong actions against Japanese export curbs as “Chinilpa,” a derogatory term referring to collaborators with the Japanese during colonial period — criticized the opposition parties for shaming Japanese restaurant owners and staff. His words are contradictory. His self-righteous ways have drawn condemnation, even from his former studen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Students posted a banner opposing his return to the school to teach, telling him to “stay in politics.”

JoongAng Ilbo, Aug. 5, Page 30
'사케 공방'이나 벌일 때인가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일식당에서 정종(사케)을 마신 걸 놓고 여야가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코미디 같은 일이다. 지금이 어느 땐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고 한국 정부는 대일 경제 전면전을 선포한, 그야말로 비상한 시기 아닌가.

이 와중에 공당의 '입' 노릇을 한다는 야당 대변인들이 내놓은 논평은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대표가 일식당에서 식사한 것만으로도 부적절하고 신중치 못한 처신"(한국당), "국민 정서를 배반한 경솔한 행동"(바른미래당), "집권당 대표가 대낮부터 술타령이라면 문제 있다"(평화당). 문제 인식도, 사유의 수준도 경박하고 저급하기 짝이 없다. 국민들의 반일 감정과 불매운동 열기에 편승한 무책임한 여론 선동이요, 상대 당 흠집내기로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얄팍한 계산일 뿐이다.

민주당도 큰소리칠 처지는 아니다. "우리나라 사람이 우리나라 식자재로 장사하는 일식당도 가지 말라는 것인가"라고 반박하지만, 반일 감정을 부추기거나 방관해온 집권 세력의 태도가 부메랑으로 되돌아왔다는 점에서 자업자득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한 달 넘게 무차별적 일본 불매운동이 이어지면서 적잖은 중소 상인·기업들이 타격을 입고 있다. 일본과 관련 있을 것으로 보이는 기업·브랜드·상점의 매출이 감소하고, 이 와중에 일식당과 같이 일본과 직접 관련이 없는 데까지 애꿎은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그런데도 여권은 국민들에게 냉정을 되찾기를 호소하기는커녕 '죽창' '배 12척' '국채보상운동'에 이어 '신흥무관학교' 운운하며 노골적으로 반일 감정을 파고들지 않는가.

외교적 타결을 주문하는 언론·정치인을 친일파로 매도했던 조국 전 민정수석은 어제 "전국의 일식집 업주와 종업원들로서는 용납할 수 없는 정치공세"라고 야당을 비난했다. 앞장서서 편가르기를 하고 반일 감정을 선동·조장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일식집들 망해야 하는가'라며 기만적인 언동을 보인다. 끝내 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는 모습이 애처롭기만 하다. 그러니 모교인 서울대 제자들까지 나서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대자보를 부치고 교수 사퇴 운동을 벌이는 지경까지 이른 것 아니겠는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