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teractive theaters help boost box office success: ‘Aladdin’ and ‘Exit’ are selling more tickets thanks to new cinema technology

Aug 08,2019
Top: “Aladdin” fans get in the groove at a special “dance-along” screening of the popular film on July 19 at CGV’s 4DX theater in Yongsan, central Seoul. Above: Some fans dressed up for the occasion, wearing costumes to look like Princess Jasmine or even Abu. [CJ CGV]
When poisonous gas began enveloping the city during a recent screening of the apocalyptic movie “Exit,” a white fog started seeping through the theater as well. The seats rattled as actors Cho Jung-seok and Lim Yoon-a struggled to climb up a building to escape the hazardous substance. The audience held their collective breath, as if they were transported into the movie, and tried to find a way out alive along with the film’s protagonists.

At 8:30 a.m. on Saturday morning, the 4DX theater inside CGV’s Sinchon branch in western Seoul was crowded with people young and old enjoying an especially immersive showing of “Exit,” which currently holds the No. 1 spot at the Korean box office. The recent release has attracted a total of 3.7 million moviegoers, many of whom opted to watch or re-watch the movie in 4D to maximize their engagement with the action-packed film, thanks to the help of moving chairs, water sprinklers and wind effects.

Korea’s cinema business is doing better than ever with the growing popularity of special theaters. The live-action edition of “Aladdin” is a notable beneficiary. Although it had a slow start, the musical film went on to sell more than 10 million tickets, many of them coming from special theaters.

Even three months after its release, the best seats for “Aladdin” screenings in CGV’s 4DX theaters are still taken days ahead. Elements of the adventurous fantasy story make it a perfect film to be screened at 4DX theaters, which allow for motion, water, lights and scent to be utilized during screenings. For example, when Aladdin and Princess Jasmine fly over a waterfall on their magic carpet ride, the theater seats and water sprinklers activate to offer audiences the sensation that they’re also flying high.

On July 19, CGV offered a special treat to fans when it held a “dance-along” screening of “Aladdin” at its 4DX theater in the Yongsan branch, central Seoul. The movie chain has hosted the opportunity for moviegoers to sing and dance as they please multiple times since June. Among the lucky 130 people who managed to get access to the screening, there were fans who’ve seen the movie 17 days in a row, dressed as not only Aladdin and Princess Jasmine but Abu, Iago and even the magic carpet. They passionately sang “Speechless” and “A Whole New World,” some by heart.

“Aladdin” is now the first film to attract 1 million people to 4DX theaters. It easily broke the previous record set five years ago by “Frozen,” which had only attracted 480,000 viewers to 4DX theaters.

Top: CGV’s ScreenX theaters feature a three-wall format, screening special versions of movies like “Spider-Man: Far From Home.” Above: Megabox’s MX theater uses surround sound technology to offer moviegoers an immersive theater experience. [CJ CGV, MEGABOX]
The impressive figures point to how increasingly more moviegoers visit theaters to enjoy a multi-sensory experience. According to data by the Korean Film Council (Kofic), special theaters like 3D, 4D and IMAX attracted some 3.52 million moviegoers in the first six months of the year - 9.9 percent mor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is translated into a 2.5 billion won ($2.06 million) rise in revenue at special theaters, and an average ticket price of 8,514 won across all theaters, the highest figure in Korean cinema history.

Cinema franchise Lotte Cinema saw 70 percent more moviegoers coming to its 4D theaters in the first seven months of this year compared to last year. Megabox’s MX theater, which uses surround sound technology to offer an immersive experience, rode on the popularity of music films like “Bohemian Rhapsody” and “Aladdin” to attract 17 percent more moviegoer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CGV’s ScreenX theaters, which feature a three-walled screening format, also attracted 26 percent more viewer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compared to last year. Some 220,000 people flocked to ScreenX theaters to watch the BTS documentary film “Love Yourself in Seoul” while “Bohemian Rhapsody” and “Captain Marvel” sold an accumulated 930,000 tickets and 170,000 tickets, respectively.

The popularity of special theaters goes hand-in-hand with the rising trend of watching the same film more than once. According to CGV, the recent films that have attracted the most repeat viewings - “Avengers: Endgame,” “Aladdin,” “Avengers: Infinity War” and “Frozen” - all did well in special theaters like 4DX.

“When there’s a film that’s good for screening in special theaters, cinemas begin marketing events to encourage moviegoers to watch a film multiple times,” said Kang Kyu-jin, a spokesperson for Megabox. “In the case of Marvel’s ‘Avengers’ films, they already had a large fan base and were suitable for screening in various formats, so that it was natural for people to watch them multiple times at different special theaters.”

“Our special theaters sometimes screen older films that viewers might have seen online but want to watch again enjoying the theater experience,” said Kang. “We are planning to hold special screenings of films like ‘La La Land’ and ‘Bohemian Rhapsody’ in our MX theaters later this year.”

The success of special theaters is also helping cinema chains find an edge against new streaming competitors like Netflix.

“With our new cinema technology, people can now enjoy movie theaters like they do a theme park,” said CGV spokesperson Hwang Jae-hyun. “We’ve gained insight on how to provide better content as we continue to compete with smartphones and online streaming platforms.”

BY NA WON-JEONG [kim.eunjin1@joongang.co.kr]





'엑시트' 가스 체험, '알라딘' 싱어롱…테마파크 변신한 극장가

스크린 속 독가스가 퍼지니 스크린 밖에도 흰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 주인공 조정석과 윤아(소녀시대)가 가스를 피해 고층건물 외벽을 아슬아슬하게 기어오를 땐 영화관 좌석도 딱 맞춰 덜컹거렸다. 놀이기구를 탄 듯 제법 긴장감 넘쳤다. 지난 토요일(3일) 오전 8시 30분경 서울 신촌 CGV 극장. 재난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 4D 상영관엔 이른 아침인데도 수십 명이 객석을 채웠다. 아이 손 잡고 온 가족, 커플 관객도 눈에 띄었다.

지난달 31일 개봉한 ‘엑시트’는 비극이나 신파 코드 없이 시원시원한 액션 스타일이 입소문을 타며 첫 주말 흥행 1위에 올랐다. 엿새째인 5일 오전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는 도심 가스 테러 현장에 갇힌 청년백수 용남과 대학 후배 의주가 산악동아리 시절 경험을 되살려 탈출하는 과정에 초점을 맞췄다. 이런 짜릿한 액션을 일반 2D 상영관뿐 아니라 모션체어‧물‧바람 등 특수효과를 더한 4D, 아이맥스 등으로 다양하게 즐기려는 관객도 줄을 잇는다.
“‘엑시트’ 다들 몇 차 보셨나요? 저는 주중 4DX(CJ CGV의 자체 4D 브랜드) 보면 5회차 될 예정입니다.” 지난 주말 온라인 영화 커뮤니티 ‘익스트림무비’에서 이 영화 재관람 횟수를 묻는 이 글엔 벌써 두세 번 봤다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이 세상 흥이 아닙니다…'알라딘' 싱어롱
최근 이런 특수 상영관을 통한 재관람이 새로운 흥행코드로 자리 잡고 있다. 재밌게 본 영화를 다양한 특수관에서 다시 보는 이들이 늘면서 흥행 역주행도 일어났다. 대표적인 예가 디즈니 실사 뮤지컬 영화 ‘알라딘’이다. 박스오피스 2위로 출발했지만, 뒷심을 발휘하며 개봉 53일째인 지난달 14일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4일 누적 1223만 관객을 모으며 역대 흥행 12위 ‘신과함께-인과 연’을 바짝 따라붙었다. 특히 원작 애니메이션보다 주체적으로 바뀐 공주 서사에 더해 노래를 따라 부르는 4DX 싱어롱 상영이 20~30대 여성 관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지난달 19일 서울 용산 CGV의 ‘알라딘’ 4DX ‘댄서롱’(노래+춤) 상영장은 아이돌 콘서트장만큼 열기가 뜨거웠다. “17일간 연속으로 18번 하루도 빠짐없이 봤다” “26번 봤고, 응원상영만 3번째”라는 등 매니어 관객이 가득했다. ‘스피치리스’ ‘어 홀 뉴 월드’ 등 영어 주제가뿐 아니라 대사까지 따라 하며 알라딘과 자스민 공주, 램프의 요정 지니와 시녀 달리아의 로맨스 순간순간 열광했다. 마법 양탄자가 폭포 사이로 날아오른 장면에 맞춰 좌석이 흔들리며 물이 분사되자 각자 준비해온 응원봉과 탬버린‧소고를 두드리며 환호성을 내질렀다. 코스프레도 시선을 끌었다. 주인공 알라딘과 자스민 공주뿐 아니라 극 중 원숭이‧앵무새, 심지어 마법 양탄자 의상을 입고 온 관객도 있었다.
이렇게 다함께 즐기는 분위기가 관객을 끌며 ‘알라딘’은 전국 34개 4DX관에서만 사상 처음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종전 4DX 흥행 1위였던 ‘겨울왕국’의 48만 관객을 5년 만에 두 배 넘게 앞질렀다. CGV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재관람률도 4DX가 높았다. 일반상영관이 33.8%인데 반해 4DX는 73.6%에 달했다. 지난달 14일까지 집계 기준이다. 개봉 석달째인 지금도 주말 서울 주요 지점 4DX 명당자리는 ‘피켓팅’(피 튀기는 티켓팅)을 해야 할 정도다.

롯데 4D 관객 70%↑…메가박스 '귀르가즘'
극장에서 영화를 단지 ‘보는’ 것을 넘어 특별하게 ‘체험하려는’ 관객은 점점 많아지는 추세다. 영진위 결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3D‧4D‧아이맥스 등 특수관 관객 수는 352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만명(9.9%) 증가했다. 일반관보다 관람료가 다소 비싼 특수관 매출이 전년 대비 25억원 늘면서, 전체 평균 관람료도 역대 최고액인 8514원으로, 전년 대비 185원 상승했다.
롯데시네마 역시 ‘알라딘’이 선전하며 올해 7월까지 4D 관객 수가 지난해 동기간 대비 70% 증가했다. 메가박스는 360도 입체음향을 제공하는 MX관이 수혜를 봤다. 귀가 황홀하단 뜻의 ‘귀르가즘’이란 신조어까지 만든 이 사운드 특화관은 지난해 10월 개봉한 ‘보헤미안 랩소디’ ‘알라딘’ 등에 힘입어 올 상반기 관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다.

스크린X 흥행 이끈 BTS·'보헤미안 랩소디'
CGV는 4DX와 더불어, 스크린 좌우까지 3면에 영화를 상영하는 ‘스크린X’가 올 상반기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방탄소년단 다큐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이 스크린X 포맷으로 22만, 외국 영화론 지난해 10월 개봉한 ‘보헤미안 랩소디’가 누적 93만, ‘캡틴 마블’이 17만 관객을 모으는 등 전년 동기 대비 관객 수가 26% 늘었다.
이런 특수관 열풍은 보고 또 보는 N차 관람문화와도 맞물린다. CGV에 따르면 역대 1000만 영화 중 재관람률 1위는 ‘어벤져스:엔드게임’(10.2%), 이어 ‘알라딘’(8.7%) ‘어벤져스;인피니티 워’(8.2%) ‘겨울왕국’(8.1%) 순으로, 4DX 등 특수관 흥행 순위와 대부분 겹쳤다. 이런 현상의 원조가 바로 마블 히어로물이다. 메가박스 강규진 마케팅팀 차장은 “특수관에 적합한 영화가 나오면 극장이 예매 시기부터 N차 관람 이벤트를 주도하기도 한다”면서 “마블 ‘어벤져스’ 시리즈의 경우 고정 팬층의 수요가 크고 다양한 상영 포맷과 어울려 멀티플렉스 체인별로 자연스레 입맛 따라 골라 보는 특수관 N차 관람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특수관, OTT 맞선 극장 무기 될까
특수관은 언제 어디서든 영화를 감상할 수 있게 된 시대에 극장의 새로운 활로로도 주목된다. CGV 황재현 홍보팀장은 특히 ‘알라딘’ 4DX 열기에 대해 “새로운 상영기술로 영화관이 테마파크 같은 재미를 줄 수 있게 됐다”면서 “모바일, 온라인스트리밍(OTT)과 경쟁하는 시대에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콘텐트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통찰을 얻었다”고 했다. 메가박스 강규진 차장은 “신작뿐 아니라 IPTV‧OTT로 이미 본 영화를 극장에서 제대로 보고 싶은 관객을 겨냥해 특수관에 적합한 기획전을 따로 열기도 한다”면서 “사운드 특화관인 MX관의 장점을 살려 올 하반기 ‘라라랜드’ ‘보헤미안 랩소디’ 등을 다시 보는 음악영화 기획전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나원정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