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oycott the Tokyo Olympics? (KOR)

Aug 09,2019
Ruling party members have become unrestrained in their response to Japanese trade barriers, demanding to scrap a military intelligence sharing pact and proposing a travel ban to Tokyo and other parts in Japan. The Democratic Party (DP) even moved to campaign to boycott the 2020 Summer Olympics in Japan. Some members have ignored their Chairman Lee Hae-chan who opposed the idea of the party taking political action against sports exchanges.

Rep. Shin Dong-keun, the DP’s chief representative to the National Assembly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plans to table the boycott issue in the next party-government meeting. He has been pitching the idea on social media and his radio talk show. He claims that a boycott will be considered depending on the results of a safety probe into nuclear radioactivity in and around Tokyo.

Rep. Choi Jae-sung, head of the party’s special committee on Japan’s trade restrictions, also urged Tokyo to address radiation concerns before hosting the Summer Olympiad.

The DP leadership has moved to rein in the extreme movements led by hawkish members. Chairman Lee and other senior members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Olympic boycott campaign and the fiasco of the Jung district office hoisting up “No Japan” banners in downtown streets.

The talk itself is senseless and irresponsible. The ruling party’s reckless anti-Japan campaign could ruin any diplomatic efforts to avoid a full-blown economic war with Japa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he ruling party must act in a more sophisticated and reasonable way in the face of a national crisis.

In fact, neither the government nor the ruling party has any authority to boycott the Olympics. The decision is entirely up to the Korean Sport & Olympic Committee.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convention disallows any political involvement. The ruling party has no say in the affair. North Korea and Cuba did not participate in the 1988 Seoul Olympics on purely political grounds. The two gained nothing from their protest.

The Olympics is an international sports event that transcends political, racial and religious differences. Politicians must stop their reckless campaign if they have any respect for the young athletes who have been devoting their lives to be in the next Olympics.

JoongAng Ilbo, Aug. 8, Page 30
도쿄 올림픽 보이콧 논의? 여당 도대체 어디까지 갈 건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도쿄 여행 금지 검토 등 연일 감정적 대응에 앞장서고 있는 민주당에서 급기야 '내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겠다는 움직임까지 벌어지고 있다. 이해찬 대표가 "스포츠 교류는 별개다. 당 차원에서 반대하거나 그러면 안 된다"고 했지만, 막무가내 형국이다.

보이콧 논의에 본격적으로 불을 지피고 있는 이는 신동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다. 신 의원은 어제 "조만간 당정협의가 있을 텐데 도쿄올림픽 보이콧 문제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 이 같은 주장을 올리기도 했다. 별도의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방사능 안전성 여부를 충분히 조사해 보이콧 여부도 검토할 수도 있다"고 했다.

여기에 대일 강경여론을 선동하고 있는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도 힘을 보태고 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최 위원장은 어제 "도쿄올림픽은 일본 스스로 '후쿠시마산 식탁'을 꾸미겠다고 한 것 아닌가. 일본은 방사능 오염 실태에 대해 문제가 없음을 증명하고 올림픽을 개최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상황이 이러니 당내에서도 올림픽 보이콧에 대해선 우려가 나올 정도다. 이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올림픽 보이콧과 중구 '노 재팬' 배너 사태 등에 대해 보고받고 우려의 입장을 모았다. 당 대변인 출신의 박용진 의원도 라디오에 출연해 "(올림픽 보이콧은) 가장 냉전이 심했을 때나 있던 정치 논리"라고 지적했다.

집권 여당의 이런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은 한마디로 경솔하고 무책임하다. 신중하고 냉철하게 대응해야 할 일본과의 경제 전면전에서 '무작정 반일'이란 감정적 대응은 일을 그르치기에 십상이다. 일본을 압박하기 위한 카드라는 주장도 있지만 그러려면 집권 여당은 더 세련되고 이성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더구나 정부 여당은 올림픽 보이콧을 결정할 권한이 없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가 그 권한을 갖고 있다. 정치 개입을 불허하는 IOC 헌장에 따라 정치결사체인 여당이 개입할 수 없는데도 나서는 것은 자격조차 없는 월권이다. 설사 보이콧을 한다 하더라도 전 세계 국가들이 다 참여하면 '나홀로 불참'이 과연 무슨 효과가 있겠는가. 1988년 서울올림픽에선 북한과 쿠바가 정치적 이유로 불참했다. 당시 올림픽 성공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못한 채 두 나라는 국제적 고립만 자초했다.

여당은 올림픽이 스포츠를 통해 정치·인종·종교 문제를 넘어 평화로운 세상을 도모하자는 정신을 담고 있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더불어 지금도 국가의 명예와 자신의 온 인생을 걸고 올림픽 출전을 위해 땀을 흘리고 있는 선수들을 생각해서라도 선동을 중지해야 마땅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