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step in the wrong direction (KOR)

Aug 19,2019
North Korean Gen. Kim Su-gil, director of the General Political Bureau of the North Korean People’s Army, visited Beijing late last week and held talks with his Chinese counterpart Miao Hua, director of the political affairs department of China’s Military Commission.

The two, who had accompanied their leaders Kim Jong-un and Xi Jinping in their talks in Pyongyang on June 20, on Friday agreed to push their military ties “to a higher level.”

Although details of their “higher level” military ties have not been revealed, the cozying up is another means of Pyongyang rubbing salt in Seoul’s wounds facing a chilly and tense relationship with both its neighbors and global powers.

North Korea on Friday morning fired two short-range missiles — the eighth launch this year and sixth in just a month in a bout of missile launches deliberately placing South Korea in target range.

Friday’s launch is believed to be similar to the Army Tactical Missile System of the U.S. military, or tactical guided bombs, that can wipe out a space the size of four football fields. The projectiles were launched near Tonchon, 50 kilometers (31 miles) north of the South Korean border.

The North has been carrying out dangerous provocations right over our heads. It also upped its saber-rattling.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the North’s agency on inter-Korean affairs, issued a statement calling President Moon Jae-in “thick-headed” and lambasted on his Liberation Day address on the previous day. It turned to vulgar name-calling to raise questions over whether it had the minimum civility fit for a government.

North Korea may have been disappointed that Moon did not mention the resumption of inter-Korean ventures including the reopening of the Kaesong industrial park or a cease to the joint military drills with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Liberation Day speech.

But its harsh rhetoric and military provocations is weakening the rationale for the Moon administration to continue with its détente policy. The South Korean people are quickly losing patience with the Pyongyang regime.

It is clear why it is kowtowing to Beijing amid unrelenting international sanctions. North Korea must stop its missile and rhetorical provocations and return to a peaceful path. No matter what it tries, the only way to ease sanctions and rejo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through dialogue with Seoul and Washington.
북, 미사일과 막말도발은 자멸의 길일 뿐이다

북한군 서열 1위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지난 16일 베이징으로 날아가 마오화 중앙군사위 주임 등 중국군 수뇌부와 연달아 회담하면서 양국 군사협력을 '보다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 김 총정치국장과 마오 주임은 6월 20일 평양에서 열린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에 배석한 북·중 군 최고 실세들로, 당시 두 정상이 합의한 군사 공조의 구체적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을 공산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과 힘겨운 경제전쟁을 벌이고 있는 마당에 북한은 중국과 보란 듯 손잡고 한·미를 노골적으로 압박한 셈이다. 뿐인가. 북한은 지난 10일에 이어 16일 아침 올해 들어 8번째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쐈다. 축구장 4개 크기 땅을 초토화할 수 있는 에이태킴스(미국 전술지대지미사일) 급 미사일을 강원 통천의 군사분계선 50km 지점에서 발사한 것이다. 우리 코앞에서 최근 가장 수위가 높은 무력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또 같은 날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문 대통령을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 광복절 경축사를 ‘망발'이라 지칭하며 도를 넘어도 한참 넘는 험담을 퍼부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를 겨냥해 "아래 사람들이 써준 걸 졸졸 내리읽는 웃기는 사람""삶은 소대가리도 양천 대소할 노릇""사냥 총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 같은 수준 이하의 저열한 표현을 쓴 대목에 이르러선 북한이 최소한의 양식을 가진 주권 국가 맞는지 의심이 들 지경이다.

북한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개성공단 재개 가능성을 언급하지 않은 데다 최근 개시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불만의 표시로 미사일 발사와 함께 '막말 도발'에 나섰는지 모른다. 그러나 이런 식으론 문제를 키우기만 할 뿐이다. 9·19 평양 공동선언 등 남북합의를 충실히 이행해온 대한민국을 향해 하루가 멀다 하고 미사일을 쏘아대고, 김정은의 문제점을 털끝만큼만 지적해도 온갖 난리를 피우면서 문 대통령에게는 입에 담기조차 힘든 험담을 퍼붓는다면 우리 국민 가운데 북한을 믿고 손을 내밀어줄 사람이 몇이나 되겠는가. 이미 대한민국의 여론은 더는 북한의 도발에 인내하기 어려운 수준에 들어섰음을 알아야 한다. 베이징 당국도 순순히 따를만큼 철통 같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망을 감안할 때 중국에 매달리는 꼼수도 한계가 명백하다. 북한의 살길은 단 하나, 미사일과 막말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는 것뿐이다. 고립무원 북한에 유일하게 열려있는 창구는 한·미와의 비핵화 협상 뿐이기 때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