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ere’s the money coming from? (KOR)

Aug 23,2019
A private equity fund (PEF) where Cho Kuk — justice minister nominee and former senior Blue House secretary for civil affairs — and his family placed a substantial amount of their wealth has become another source of bafflement in Cho’s personal life. After the fund drew money from Cho’s family, its operator’s assets ballooned by 5.3 billion won ($4.4 million). Where the gift came from and why it was given remains a mystery.

Cho claims no wrongdoing. He cited that public employees are regulated for stock investment, but not for fund investment. Cho reported 5.6 billion won as his personal wealth to the authorities. But he pledged to invest a whopping 7.4 billion won in Blue Core Value-Up 1 which is managed by Kolink PE, and he has already placed 1.05 billion won in the fund. Despite the huge investment, Cho claims he does not know exactly where the funds were invested. The fund is currently going through the liquidation process after generating negative returns, he said.

A PEF is unlike the regular public-offered fund which collects monthly deposits. It is restricted to 100 or fewer investors and privately placed as a high-stake and high-return instrument. A PEF has that much freedom for operation and less obligation to disclose its management. But it must inform its investors of the management. Only the most skilled get into the high-stakes game. The fund is mandated to provide a quarterly report on its performance to its investors.

The industry also questions why the fund has invested heavily in a certain maker of a remote control system for traffic lights. The product may have benefited from the government’s pledge of 26 billion won into smart city projects.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Rep. Kim Jong-seok cited Article 11 of the fund’s payment incompliant provision to suggest that if Cho’s wife did not make full payment, she could opt to yield half of contributions and deferred interests to her children without paying any taxes. The article states that if the investor does not fully pay the investment within 30 days, he or she must pay penalty up to half of the investment and surrender it to someone else.

The biggest mystery is the 5.3 billion won that was funneled into Kolink PE and changed the company’s balance sheet from red to black. Cho made the investment two months after he was appointed the senior civil affairs secretary to President Moon Jae-in. The money went into the fund manager in the following year. The fund attempted to buy a building from Hanwha Galleria and Cho’s nephew suspiciously led the fund’s effort to draw investment from China. The financial authority must investigate who invested in the PEF other than Cho’s family and where Cho’s money came from.

JoongAng Ilbo, Aug. 22, Page 30
‘조국 펀드’ 운용사에 들어온 뭉칫돈 53억원 실체 밝혀져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가족이 거액을 투자한 사모펀드와 관련된 의혹이 커지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다음해에 펀드 운용사에 53억원의 자산이 수증된 것으로 드러났다. 투자 지분을 대가로 투자한 게 아니라 무상 기부 형식으로 돈이 투입된 것으로 누가 무슨 이유로 이런 거액을 증여했는지가 미스테리다.

조 후보자는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공직자는 주식 규제만 있고 펀드 규제가 없다”면서다. 과연 그럴까. 우선 묻지마 투자 의혹이다. 조 후보자는 예금 34억원을 포함해 56억원을 공직자 재산으로 신고했다. 그런데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약정한 투자금액은 전 재산보다 많은 74억원에 달하고, 실제로 투입한 돈 역시 전 재산의 5분에 1에 달하는 10억5000만원에 이른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여서) 어느 종목에 투자됐는지도 모르고, 현재 손실 중으로 알고 있으며 청산 중”이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의 해명을 믿을 사람이 얼마나 될까. 왜 그런지는 사모펀드의 운용 관행을 보면 금세 알 수 있다. 사모펀드는 평범한 사람들이 매달 적립하는 공모펀드와 달리 100인 이하 투자자만 모집해 비공개로 운영하는 고위험ㆍ고수익 투자상품이다. 그만큼 자율성이 허용되면서 외부에는 내역을 공개할 의무가 없다. 하지만 내부자(투자자)들은 다르다. 오히려 처음부터 예상수익률까지 꿰고 투자에 나선다. 돈 관리에 철저한 부자들에겐 상식같은 얘기다. 블로코어밸류업1호 정관에도 투자 상황을 분기별로 보고하도록 돼 있다.

이와 관련해 사모펀드 업계에선 ‘조국 펀드’가 국내 최초로 가로등 양방향 원격제어시스템을 개발한 중소기업 S사 한 곳에만 몰빵 투자한 경위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마침 정부가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260억원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이 제어시스템이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있었다는 의심이다. 또 다른 합리적 의심은 증여 의혹이다. 이 펀드의 정관 11조 ‘납입의무 불이행 사원(투자자)에 대한 조항이 문제다.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해당 조항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부인이 납입 의무를 다하지 않을 경우 출자금 절반과 지연이자까지 자녀들에게 세금 한 푼 내지 않고 증여할 수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11조에는 ‘투자자가 30일이 지나도 출자금을 납입하지 않으면 원래 출자금의 최대 절반까지 패널티로 물어야 하고 이는 다른 투자자의 몫으로 돌아가도록 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어서다.

의혹의 절정은 코링크PE에 들어온 뭉칫돈 돈 53억원의 정체다. 이 돈은 적자기업 코링크PE를 단숨에 흑자로 만들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정무수석에 임명된 지 두 달 만에 사모펀드 투자에 나서고, 다음해에 이 펀드 운용사에 뭉칫돈이 들어온 것까지 모두 미스테리 아닌가. 코링크PE가 한화갤러리아포레 상가 매입을 시도하다 포기한 것과, 중국 투자기업의 자본유치 계약을 맺을 때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총괄대표로 나선 것도 의심을 사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조 후보자 가족 이외 다른 투자자가 누구인지, 운용사에 뭉칫돈이 들어온 경위를 밝혀야 한다. 검찰도 신속한 의혹 규명에 나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