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ailing report card (KOR)

Aug 23,2019
Despite the government spending a huge amount to help lower-income Koreans, the income gap has widened. According to the latest data from Statistics Korea, average disposable income for the richest income group was 5.3 times that of the poorest in the second quarter. That is the largest gap since 2003, when the statistics office started to collect related data. The gulf basically stems from a relative increase in the top group’s household income. The lowest income group actually saw their disposable income decrease after paying taxes and interest on money they borrowed.

The widening of the income gap resulted from our economic slump. Though earned income of all households grew by 4.5 percent on average compared to last year, the first quintile group’s earned income shrank by a whopping 15.3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as a result of drastic hikes in the minimum wage and sharp cuts in hires due to a slowed economy. The statistics show that self-employed people mostly in the second or third quintile group are falling into the first quintile group as stagnation continues.

We have repeatedly stressed that the growing income gap owes much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weird economic experiment based on so-called “income-led growth” policies, which are actually meant to narrow the income and wealth gaps. The government’s insistence on arbitrarily raising wages to help the low-income bracket backfired in the second quarter of last year, when the fifth quintile groups earned 5.23 times more than the first quintile group — the largest gap since 2008. That is an unwanted side-effect of the income-led growth policies. Yet the government pushed ahead with them, saying, “You will see positive effects of the policy next year.” But the failing report card in the second quarter shows that is not true.

The government is struggling to avoid a further widening of the income gap through fiscal inputs. Without generous spending on welfare programs such as child allowances, unemployment benefits and basic pension for the elderly, the income gap between the fifth and first groups would reach as much as 9.07 times.

A state has an obligation to help the poor. But at the same time, it must maintain its fiscal integrity. If its spending of 54 trillion won ($44.6 billion) to help support job security over the past two years went nowhere, it must think again. To make matters worse, our trade row with Japan and the Sino-U.S. trade war cast a dark shadow over our economy. The government must scrap its income-led growth policies.

JoongAng Ilbo, Aug. 23, Page 30
'역대 최악' 소득 격차…정책 기조 안 바꾸면 답이 없다

정부가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재정을 퍼붓고 있지만 소득 분배 지표가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관련 통계가 발표될 때마다 최악을 갈아치우는 모습에 이미 익숙할 지경이다. 통계청이 어제 발표한 올해 2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에 따르면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3에 달해 2분기 기준으로는 집계가 시작된 2003년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5분위(상위 20%) 가구의 수입은 늘어난 반면 1분위(하위 20%) 가구의 소득은 제자리걸음을 했기 때문이다. 전체 가구 소득은 다소 늘었다고 하나, 1분위 가구 경우엔 세금·이자 등을 빼고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돈(가처분소득)은 오히려 소폭 줄었다.

저소득 가구가 어려워진 것은 경제 불황의 직격탄을 그대로 맞은 결과다. 전체 가구의 근로소득은 지난해보다 평균 4.5% 늘었지만,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15.3%나 줄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 불황에 따른 일자리 감소 영향을 그대로 받은 것이다.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2, 3분위에 있던 자영업자들이 1분위로 추락하는 현실도 수치로 확인되고 있다.

소득주도 성장과 빈부격차 해소를 정책 기조로 하는 문재인 정부에서 분배가 오히려 악화하는 역설은 한두 번 지적된 게 아니다. 이미 지난해 2분기 소득 5분위 배율은 5.23으로 10년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에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부작용이 중요한 이유로 거론됐었다. 그러나 정부는 "내년이면 정책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고집스레 문제 있는 정책기조를 밀고 나갔다. 그 결과가 어제 다시 받은 최악의 분배 지표 경신이라는 성적표다.

정부는 재정으로 소득 불균형 악화를 간신히 막고 있다. 아동수당·실업급여·기초연금 같은 소득 재분배성 복지 혜택이 없었다면 1분위와 5분위 계층의 소득 차이는 9.07배나 된다. 정부가 대책으로 내세우는 EITC(근로장려세제) 지급 확대. 실업급여 보장 강화, 사회취약층 고용 안전망 확충 등도 역시 돈이 들어가는 일들이다. 저소득층 지원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지만, 재정 건전성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2년간 일자리 예산에만 54조원을 썼는데도 별 효과가 없는 이유부터 냉철히 따져봐야 한다. 가뜩이나 힘든 경제 현장은 한·일 갈등, 미·중 무역 전쟁 등으로 그늘이 더 짙어졌다. 이미 실패로 확인된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미련을 접고 명확한 정책 기조 전환을 밝히는 것이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