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fter Gsomia (KOR)

Aug 24,2019
South Korea’s choice to break up a mutual military intelligence pact with Japan is worrisome for multiple reasons. The move could provoke Tokyo, which has lately slightly softened toward Seoul, and shake up the traditional tripartite security alliance among South Korea, Japan and the United States.

In a National Security Council meeting, Seoul concluded that upholding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could no longer meet national interests when there had been “grave changes” in security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fter Japan removed Korea from a so-called white list of trusted trade partners, said Kim Yu-geon,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presidential National Security Office in a press briefing. The reasoning that countries that have lost trust in one another cannot expect to share sensitive military intelligence is not entirely wrong. Still, the move cannot be wise for national strategy.

The pact with Japan has been helpful on the security front. The two governments shared information over 29 times since the pact went into effect in 2016. Tokyo handed over satellite images of movements in North Korea while Seoul shared the information it received from spies and others. Even at times of strained relations since the first Supreme Court ruling ordering a Japanese company to pay individuals wartime reparations in October last year, the two countries shared military intelligence seven times.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in a parliamentary hearing on Aug. 21 admitted to the “strategic value” of Gsomia. What the country can gain from sacrificing the important security pact is unclear.

Tensions are bound to re-escalate. The freeze showed slight signs of thawing after President Moon Jae-in in an Aug. 15 Liberation Day address gave a reconciliatory overture. Tokyo has since granted permission for a shipment of chemicals under export curbs to a South Korean entity and pledged commitment to the military intelligence pact. Yoshihide Suga, Japanese chief cabinet secretary, said it was important to “cooperate” with South Korea to suggest that the security relationship should not be affected by an ongoing row. Seoul’s breakup could splash cold water on any kind of recovery in the bilateral relationship. Does Seoul want to stay on hostile terms with Tokyo forever?

Moreover, Seoul walking out of the military pact can seriously impair our tripartite security alliance and also our relationship with Washington. The U.S government repeatedly said it wanted Gsomia to stay. U.S. President Donald Trump made it clear that the United States wished to see its two closest Asian allies stay amicable, especially on security grounds.

Washington has been displeased about Seoul’s lack of enthusiasm about its so-called Indo-Pacific strategy. It could think Seoul is going solo on security affairs by walking out of the military pact with Tokyo. If it cannot retract its decision to nullify Gsomia, it must at least come up with fast actions to restore the confidence of Washington and Tokyo.

JoongAng Ilbo, Aug. 23, Page 30
무엇을 위한 지소미아 파기인지 우려스럽다

청와대가 목요일 예상과는 달리 한일군가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파기하기로 한 것은 여러 측면에서 유감스런 일이다. 그나마 요즘 들어 잠잠해진 한·일 간 갈등을 악화시킬 것은 물론이고 우리 안보의 기틀인 한·미·일 3각 안보협력도 뒤흔들게 분명한 까닭이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일본 정부가 백색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해 양국 간 안보협력 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했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지소미아) 협정을 지속시키는 것이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양국 간 믿음이 사라진 상황에서 민감한 군사정보를 어떻게 교환하느냐는 논리다. 일리가 없진 않지만, 안보상의 국익을 따져볼 때 큰 오판이 아닐 수 없다.

무엇보다 지소미아는 안보 면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줘 왔다. 2016년 체결 후 양국은 모두 29건의 정보를 교환해 왔다. 일본은 위성으로 수집한 사진 자료 등을, 한국은 인적정보(휴민트)를 통해 얻는 정보를 나눠가지며 서로에게 적잖게 기여해 왔다. 지난해 말 강제징용 판결로 한·일 관계가 나빠진 뒤에도 7건이 교환된 것만 봐도 양쪽에서 지소미아를 어떻게 여기는지 알 수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지난 21일 국회에서 "지소미아의 전략적 가치는 충분하다"고 시인한 바 있다. 이처럼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협력관계를 깨버린 것은 걱정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최근 나아질 기미를 보였던 한·일 관계가 최악의 나락으로 떨어질 것도 불 보듯 뻔하다. 지난 15일 화해의 메시지를 담았던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 이후 양국은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였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일본은 여러 번 공개적으로 지소미아 연장의 뜻을 나타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한국 측과) 협력해야 할 것은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힌 것은 안보만큼은 같이 가겠다는 의지로도 해석됐다. 그런 판에 지소미아를 파기한 건 훈풍이 불기 시작한 한·일 관계에 얼음물을 끼얹은 것과 다름없다. 이 정부는 일본과 영원히 척지고 살기로 작정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더 심각한 건 지소미아 파기가 한·미·일 삼각 안보협력, 나아가 한·미 관계에 심각한 타격을 준다는 점이다. 그간 미 정부도 여러번 지소미아 유지 희망을 밝혀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조차 지난 9일 지소미아 지지 여부를 묻는 말에 "나는 한국과 일본이 서로 잘 지내기를 바라며 그들은 동맹국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판에 지소미아를 파기해버리면 일본은 물론 미국이 우리를 신뢰할 수 있는 동맹으로 여기겠는가.

그렇지 않아도 한국이 미·일 양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적잖았다. 그런데도 지소미아를 폐기하겠다는 건 '신(新) 애치슨라인'을 스스로 그으려는 행위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이제라도 폐기 결정을 재고하든, 아니면 일본과 미국의 신뢰를 잃지 않을 획기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