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to face the music (KOR)

Aug 27,2019
According to a JoongAng Ilbo survey, six out of 10 people do not want Cho Kuk to be justice minister. In the survey, 60.2 percent of respondents opposed his appointment as justice minister while only 27.2 percent endorsed it. Those in their 20s are the most disapproving, at 68.6 percent. The young have been outraged by the two-faced justice minister nominee from a government that champions justice and fairness.

Even those who call themselves “progressive” disapprove of Cho and his family for their hypocritical way of life, with 47.9 percent opposing his nomination, while 44.9 percent approve of it. The disapproval ratio was 62.9 percent in Busan, Ulsan and South Gyeongsang — one of them a potential constituency for Cho if he runs in next general election. In another poll conducted by Research Korea and KBS, the disapproval rating was 48 percent versus an approval rating of 18 percent.

Cho must face the music. Public sentiment remains solidly cold even after he declared that he would donate his and his family’s wealth to society. In the JoongAng Ilbo poll, 46.6 percent of people in their 30s approved of the nomination before his offer to donated his wealth. But in a later survey, the disapproval ratio was higher — 46.6 percent versus 40.1 percent. People became more enraged after Cho offered to donate all the family interests in a private equity fund and a school foundation. They were angered by Cho’s belief that he could be pardoned if he donated his controversial wealth.

His attitude suggesting that a government post could be bargained for — and an attempt to cover up a misdeed with donation — has been distasteful. He is not fit to become a minister of justice. He has not fully explained nor apologized for the speculations involving his daughter’s name on a medical paper, admissions to top universities and scholarships in a graduate school.

In 2014, ex-Supreme Court justice Ahn Dae-hee — nominated for the prime minister under former conservative President Park Geun-hye — offered to donate 1.1 billion won ($905,350) to society after his legal fee earnings of 1.6 billion won in the five months after he resigned from the justice post caused an uproar. He ended up losing the nomination. At the time, Kim Han-gill, co-head of then-opposition Democratic Party, scorned that the government post could not be bought through dishonest money. Park Young-sun, now minister for SMEs and Startups and then floor leader, also criticized him for trying to buy his way in. Moon Jae-in, then a lawmaker, even mocked him for attempting to be a “prime minister of contribution.” We ask them: how is a justice minister of “contribution” any different?

JoongAng Ilbo, Aug. 26, Page 30
반대 60.2 vs 찬성 27.2…조국, 민심을 따르라

국민 10명 중 6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반대한다는 중앙일보 여론 조사 결과는 엄중한 명령이다. 어제 발표된 조사에서 반대 의견은 60.2%로 찬성(27.2%)의 두배를 넘었다. 20대의 반대 여론이 68.6%로 연령대별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공정과 정의를 철학으로 내세운 정부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보여준 ‘내로남불’ 행태에 20대가 분노한 것이다.

입으로만 진보를 부르짖고 불공정과 편법의 삶을 산 조 후보자와 그 가족에게 국민은 등을 돌렸다. 자신을 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답변자들도 반대(47.9%)가 찬성(44.9%)을 앞섰다. 조 후보자가 장관에 지명되기 전 총선 출마 가능 지역으로 거론된 PK(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도 반대(62.9%)의 싸늘한 반응이었다. 앞서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조사(22~23일)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한 인사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부적합’이라고 답했고, ‘적합’은 18%에 그쳤다.

조 후보자는 ‘임명 반대’ 여론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재산 헌납을 수습책으로 내놓은 23일 이후에도 반대 여론이 증가세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중앙일보 조사에서 30대의 경우 23일까지는 찬성(46.6%대 43%)이 많았으나 최종적으로 반대(46.6%대 40.1%) 우위가 됐다. “펀드를 기부하고, 웅동학원 관련 가족의 권한을 내려놓겠다”는 조 후보자의 기자회견이 공분을 키운 셈이다. 편법으로 이익을 챙기려 한 의심 가득한 가족펀드(10억5000만원)를 포기하고, 가족의 재산처럼 운영되다 빚이 더 많아진 사학재단을 내려놓는다고 공직 후보자의 도덕성이 하얀 도화지처럼 깨끗해진다고 여길 국민은 없다.

공직을 흥정 대상으로 여기는 부당 거래, 돈으로 의혹을 덮는 물질만능주의적인 꼼수는 불쾌하다. 정의 구현과는 거리가 먼 법무부 장관 부적격 사유다. 청년과 국민에게 가장 큰 박탈감을 안긴 딸의 논문과 장학금,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 정작 제대로 된 사과나 속 시원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는 점에서 더 그렇다. 이 와중에 민주당은 법률이 엄연히 정한 인사청문회에 앞서 ‘국민 청문회’를 기획하겠다니 황당할 뿐이다.

조 후보자에게는 민주당이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 시절에 내놓은 평가가 제격이다. 당시 국무총리 후보자인 안대희 전 대법관은 5개월간 번 16억원의 수임료에 대해 전관예우 논란이 일자 11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가 결국 낙마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떳떳하지 못한 돈을 토해내겠다고 해서 차지할 수 있는 자리가 결코 아니다”라고 했고, 박영선 원내대표는 “신종 매관매직”이라고 비판했다. 국회의원이던 문재인 대통령은 트위터에 “참여정부 때 기여입학제가 꽤 뜨겁게 논란됐었는데요. 이번에는 기여총리제?”라고 적었다. 5년이 흐른 지금, ‘기여 법무부 장관’은 괜찮다는 것인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