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readed deflation (KOR)

Sept 04,2019
The consumer price index for the month of August dropped by 0.038 percent compared to the same month of last year. What that means is that inflation has fallen below zero percent for the first time since 1965, when the government started to gather related data. For consumers, that’s not bad news. But it means that Korea has to worry about low prices from now on. The fall in consumer prices during our current economic slump could signal the beginning of deflation, which can lead to slowed production, investment and consumption across our economy.

As the Bank of Korea cut its economic growth figure for the second quarter by 0.1 percent to 1.0 percent, Korea can hardly be sure of a growth rate in the 2 percent range this year. Deflation does not only mean decreases in prices but also signifies the painful process of a shrinking economy. If such a situation continues, we may experience the kind of “lost decades” Japan suffered in the 1990s and 2000s.
The size of Korea’s middle class is shrinking.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the share of our median income group in the aggregate household income — a widely-accepted indicator of a middle class — decreased by 1.9 percent to 58.3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compared to last year. The share has continued dropping for four consecutive years since 2015, when it reached as high as 67.9 percent. The downsizing of the middle class was particularly noticeable since 2017, whe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egan. The liberal administration proposed to ease wealth polarization with an aggressive income redistribution policy. The effect has been the opposite.

Another concern is higher prices for services directly affected by drastic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and a uniform enforcement of a 52-hour workweek. People are increasingly worried about sharp food price hikes in restaurants as a result of the government’s relentless push for minimum wage increases. Even a sandwich or a bowl of noodles costs more than 10,000 won ($8.20). According to a Korea Consumer Agency survey, the price of naengmyeon, or cold noodles, rose by 12 percent in Seoul in a year.

Our economic woes are deepening due to the ongoing Sino-U.S. trade war, conflicts between Seoul and Tokyo, and worsened relation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The government must tackle those challenges rather than denying the possibility of deflation. It must put our economy back on track by encouraging economic stakeholders.

JoongAng Ilbo, Sept. 4, Page 30
디플레이션 징조, 중산층 위축…무기력한 한국 경제

8월 소비자물가가 작년 같은 달보다 0.038% 떨어졌다. 올해 들어 7개월간 줄곧 0%대 상승률에 그치던 물가가 급기야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이다. 196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소비자 입장에서 낮은 물가가 나쁠 건 없지만, 지금의 우리 경제는 오히려 저물가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저성장 국면에서 저물가 현상은 생산·투자·소비 등이 위축의 악순환에 빠져드는 디플레이션 징조일 수 있기 때문이다. 때마침 한국은행이 2분기 경제성장률을 속보치보다 0.1%포인트 낮춘 1.0%로 수정하면서 올해 성장률은 2%대마저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디플레이션은 단순한 저물가 상황이 아니라 경제 전반이 쪼그라드는 고통스러운 과정이다. 일본이 겪었던 '잃어버린 20년'이 한국에서도 재현될지 모른다는 공포감마저 어른거린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 중산층 입지는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중위소득 50~150% 가구 비중이 지난해보다 1.9%포인트 낮아진 58.3%로 떨어졌다. '중위소득 50% 이상 150% 미만' 비중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대표적인 중산층 지표 중 하나다. 이 비중이 2015년 67.9%를 기록한 이후 4년 연속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낙폭이 두드러진 것도 특징이다. 최근 정부가 5분위 소득 분배 지표를 들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해소되고 있다는 정부 주장과는 정반대의 결과다.

경제 활력은 떨어지는데 중산층 입지는 좁아지다 보니 서민들이 몸으로 느끼는 물가는 지표와는 딴판이다. 특히 최저임금 상승과 주 52시간제의 영향을 직접 받는 서비스 가격은 불안하기만 하다. 인건비와 임대료가 오르는 바람에 대중음식점 가격이 급격히 오르며 직장인들은 점심값 부담을 호소한다. 이제 1만원을 들고 콩국수 하나, 샌드위치 하나 마음 놓고 먹기 힘들 지경이 됐다. 한국소비자원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2년 전과 비교해 서울의 냉면 값은 12%, 김치찌개 백반은 7% 이상 올랐다.

가뜩이나 움츠러든 경제에 미·중 무역 갈등, 한·일 및 한·미 관계, 국내 정치 갈등까지 겹치며 불안감이 짙어지고 있다. 정부는 디플레이션 가능성은 없다는 말만 할 게 아니라 이런 리스크 요인부터 제거하거나 관리해야 한다. 치밀한 정책 점검을 통해 기업·가계 등 위축된 경제 주체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노력은 말할 것도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