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ey big spenders! (KOR)

Sept 05,2019
Deputy Prime Minister and Finance Minister Hong Nam-ki announced Wednesday a bold government plan to increase public entities’ investments to 55 trillion won ($45.6 billion) this year by advancing their spending of 1 trillion won earmarked for next year to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fter the announcement, market watchers showed a cynical reaction wondering if the liberal administration once again was attempting to make up for its policy failures with taxpayers’ money. The measure is aimed at reinforcing infrastructure through public corporations — instead of indiscriminately handing out cash to poor people.

Such negative responses prevail whenev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resorts to fiscal stimuli to put our economy back on track. Their concerns are well-grounded because various macroeconomic indicators show our economy stuck at the worst level since the government began to collect related data.

In a number of surveys of President Moon Jae-in’s performance as head of state, negative responses overwhelmed positive ones partly thanks to his relentless push for the appointment of controversial justice minister nominee Cho Kuk. But a recent Gallup Korea poll shows that his lack of ability to tackle economic challenges played a bigger part in the approval ratings than his flips on appointing senior government officials. In fact, the share of the median income group has dropped below 60 percent for the first time in a decade following a noticeable decrease in disposable income of the bottom 20 percent for six consecutive months.

Not only the poor class but also the middle class — the backbone of the economy — have more trouble making ends meet despite the government’s cash payouts to the underprivileged. Somewhat revived domestic consumption, which the government and ruling Democratic Party have been bragging about, also dived for two months in a row. On top of that, the first-ever negative growth in the consumer price index is fanning worries about the possibility of deflation.

If the economy enters deflation, it could lead to a recession like Japan’s “lost decades.” The government must prevent that by using all possible policy means. And yet markets are worried about the government’s ever-expansive budget amounting to 513 trillion won next year. They cast doubts over whether the government is spending money to win votes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instead of trying to ratchet up growth. The clock is ticking. The budget must help raise economic growth.

JoongAng Ilbo, Sept. 5, Page 30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 재정 확장은 안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어제 "내년으로 예정된 1조 원의 공공기관 투자를 올 하반기로 당기는 등 연내 공공기관 투자를 55조 원으로 늘리겠다"고 발표하자 시중에 쏟아진 냉소적 반응들이다. 정부의 이번 경기보강 대책은 공공기관을 통한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집행 등이 골자로, 무차별적인 복지성 현금 살포와는 거리가 있다. 그럼에도 정부가 재정 얘기를 꺼낼 때마다 즉각적으로 이런 부정적 여론이 들끓는다. 재정을 쏟아붓고도 국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하는 개선효과는커녕 거의 모든 거시 경제지표가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나쁜 수준으로 악화하다보니 자연스레 "밑빠진 독에 물 붓기"가 아니냐는 우려가 터져나온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조국 사태'가 적잖은 영향을 끼쳤지만 갤럽 조사를 보면 여전히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5%)이 인사문제(15%)보다 더 크다. 그도 그럴 것이 올 2분기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하위 20%) 의 처분가능소득이 6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데 이어 대표적 중산층 지표인 중위소득 50~150% 가구 비중도 60% 아래로 떨어졌다. 소득불평등을 줄이겠다며 노인 일자리와 청년 수당 등 온갖 선심성 복지 현금을 뿌리고도 이처럼 빈곤층은 물론 중산층도 전보다 더 먹고 살기 어려워졌다. 또 이 정부 들어 악화일로인 경제지표 가운데 정부와 여당이 유일하게 내세우던 소비도 2개월 연속 감소세로 돌아섰다. 여기에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이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디플레이션 공포마저 불거졌다.

경제가 디플레이션 국면에 접어들면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뒤따르는 장기침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모든 정책 수단을 활용해 본격적인 디플레이션 진입을 막아야 한다. 일정 수준의 재정지출 확대는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이번 경기보강 대책에서도 드러났듯이 내년 예산에 513조 4000억원을 책정한 확장 재정 기조를 바라보는 세간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필연적으로 따라오는 재정건전성 악화도 큰 걱정거리지만 세금이 장기적인 경제 성장률 제고가 아닌 총선만 바라보는 선심성 퍼주기에 쓰이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 탓이다. 한 번도 받아보지 못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마당에 더 이상 성적 오르지 않는 공부법에만 매달릴 시간이 없다. 정부는 이제라도 성장 동력을 높이는 곳에 제대로 돈을 써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