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question of decency (KOR)

Sept 09,2019
President Moon Jae-in is grappling with the tough question of whether to withdraw his nomination of Cho Kuk — former senior Blue House secretary for civil affairs — as justice minister. Moon is reportedly having trouble making a decision after the prosecution kicked off investigations of his wife’s ways of helping the couple’s daughter get into a top university, graduate school and medical school.

Cho’s wife Chung Kyung-sim, a professor at Dongyang University, was indicted on charges of fabricating documents on the same day Cho went through a confirmation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It turned out that she allegedly kept an image file of the official seal of the university’s president, Choi Sung-hae, on her PC and used that to authenticate an award for her daughter’s volunteer activities as a high school student at the local university to help her enter Korea University. Chung said she did not know how the image file had been stored in her PC. But public suspicions are understandable over how the seal got on the award that the university president denies having bestowed.

If all allegations against Prof. Chung are proven true and other suspicions arise in the process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Moon will face tough challenges in administering the government. On top of that, the prosecution is probing the suspicious way Cho’s daughter — as well as a son — received certificates for their activities as an intern at the human rights cent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new developments suggest Cho’s appointment as justice minister may rely on the results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an influential civic group, has urged Cho to abandon his nomination citing “his critical failure to clear all suspicions around himself and his family.” The group warned that if Moon pushes his appointment despite the need for further prosecutorial investigations and upcoming trials, it will create serious concerns about his government. A Korea Research survey showed that 49 percent of the people opposed Cho’s appointment while 37 percent supported it. In particular, 59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suspicions about Cho have not been cleared yet.

Cho’s appointment is not a question of conservatives against progressives, but a question of common sense. The public is seeing more examples of the unfettered privileges of the elite than ever before. They are protesting corruption among the elite after seeing apparent hypocrisy by Cho, who has long championed equality and fairness as an iconic figure of the candlelight movement two years ago, which eventually led to the removal of the conservativ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Under such volatile circumstances, a Blue House civil affairs secretary posted emotional comments from Cho’s wife on Facebook as if to support her ahead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That’s a shameful act as it violates political neutrality and fairness as a civil servant. As he compared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team to “wild wolves,” he is not eligible to talk about independence and neutrality of the prosecution. In fact, the investigations are just the beginning of prosecution reforms Moon has long championed.

We hope Moon sees through the frustration of the people — particularly those in their 20s and 30s — and respect their desire for common decency. He must accept the public’s deepening concerns instead of merely siding with his loyalists.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카드 접는 게 순리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국회 청문회 다음날인 지난 7일부터 임명이 가능한 이른바 ‘대통령의 시간’이 시작됐지만 여론 흐름과 검찰발 돌발 변수 때문에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청문회 당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교수의 개인 컴퓨터에 동양대 총장의 직인이 그림 파일 형태로 보관된 사실도 보도되고 있다. 정 교수는 “해당 파일이 어떤 경로로 저장된 것인지 경위나 진위를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파일이 정 교수 딸에게 수여된 총장 표창장 위조에 사용된 의혹이 불거지면서 여론은 다시 흉흉해지고 있다.

만일 조 후보자 임명 이후 정 교수를 둘러싼 혐의들이 검찰 수사에서 구체화되고 또 다른 의혹들이 꼬리를 물 경우 국정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꼬일 수 있다. 여기다 서울대 법학연구소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조 후보자 딸과 아들이 인턴 활동 증명서를 받는 과정도 수사 대상이어서 해당 대학 교수인 조 후보자에게 수사의 불똥이 튈 가능성도 크다. 향후 검찰 수사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사법적 변수가 됐다. 검찰 개혁을 위해 조 후보자가 무조건 법무행정의 총책임자로 임명돼야 한다는 논리도 이젠 설득력을 잃고 있다.

경실련이 “조 후보자가 기자회견과 청문회에서 의혹들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했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한 것도 이 때문이다. 경실련은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진다”면서 “조 후보자는 오히려 검찰 수사와 향후 재판을 통해 의혹을 밝혀야 할 과제가 생겼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청문회 이후 이뤄진 한국리서치의 여론조사도 조 후보자 임명 반대(49%)가 찬성(37%)보다 12%포인트 높게 나왔다. 특히 응답자의 59%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리얼미터의 5일 조사도 반대가 56.2%(찬성 40.1)에 이르렀다.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은 ‘보수냐, 진보냐’ 등 정파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잣대로 귀결될 수 밖에 없다. 국민들은 조 후보자 논란을 통해 진보,보수 가릴 것 없이 기득권층 대부분이 부조리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위선과 욕망을 평등과 공정,정의로 포장해 온 조 후보자의 민낯을 보고선 자칭 촛불정부 세력의 대의 전반에도 신뢰를 거둬들이려는 형국이다.

이런 상황에서 국회의원 출신의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재판의 피고인이자 검찰 수사의 피의자인 조 후보자 부인의 해명 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 전파한 것은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은 물론 형사사법절차에도 악영향을 줄 치기어린 행동이다. 검찰 수사팀을 ‘미쳐 날뛰는 늑대’에 비유하고, 검찰이 모두 자료를 유출한 것처럼 프레임을 짜 몰아간다면 검찰 수사의 독립과 중립을 얘기할 자격 조차 없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투명한 처리가 바로 검찰 개혁의 시발점일 뿐이다. 조 후보자야 말로 문 대통령이 수사를 주문했던 ‘살아있는 권력’이 아닌가.

조 후보자와 그 일가로 인해 절망한 2030세대, 상식이 지켜지기를 바라는 다수의 민심을 이젠 대통령이 헤아려 줘야 할 시점이다. 청와대 측근들과 여당 지도부의 정치공학적 강경론에 함몰되기 보다 다수 국민의 뜻을 수용하는 게 대통령과 국정의 순리일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