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ho should quit SNU (KOR)

Sept 12,2019
Justice Minister Cho Kuk applied for a leave of absence from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School of Law after his appointment became official on Monday. He is taking a leave after just returning to the school on Aug. 1 following his hiatus of 26 months for service at the Blue House as the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He nevertheless took home a paycheck of around 8 million won ($6,700) for August from the school. His leave is expected to be easily acquitted as SNS does not restrict leaves of absence by professors when they go away for public service.

Although legitimate, Cho’s action has again irked students of SNU and other schools. The student body of SNS has been staging protests against Cho’s appointment as they found him unfit for the job of upholding justice when he and his family have come under fire for taking their privileges for granted. He was labelled the “most shameful alumni.” Cho was accused of being a “polifessor,” a term referring to scholars with more political ambitions than scholarly devotions.

Cho in the past criticized politicians-turned-professors for abandoning their academic obligations and enjoying both worlds. Yet he went straight back to his school after he left the Blue House, self-excusing himself by justifying the intelligentsia’s duty to studies and social participation and citing many others who had returned to school after leave for public office.

In the news conference before the confirmation hearing, Cho said despite its legitimacy, a lengthy leave of absence could restrict students’ choices and rights. He added he would make a decision not to disrupt the lecture options in the school after the controversy around him is cleared, suggesting he would not adhere to his lecturing job.

On inauguration day, he said prosecutorial reform may become difficult if it is not pursued now, which is the reason he has come to head the Justice Ministry. He vowed to carry out his ministerial responsibility with conviction. But if he has such conviction, why has he not resigned from the university? It only implies that he has secured his job in the case he is removed from the Justice Ministry.

He contradicted himself as he addressed ever-snowballing issue around him and his family during the confirmation process. He had told lawmakers in the confirmation hearing that his father had registered the birth of his daughter, which turned out to be a lie since her birth certificate had his name in the signature section. The opposition filed for prosecutorial investigation about the allegation that Cho’s son had also cooked up his internship experience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s public civilian law center. Prosecutors have begun searching the residence of the ex-wife of Cho’s brother over suspicions about the family school foundation and as well as the home of a company Cho’s family invested in. It appears that Cho was keeping his teaching job at SNU alive in fear of negative results from the probes. If he is really serving the public office in conviction, he should surrender his other office at SNU.

JoongAng Ilbo, Sept. 11, Page 26
조국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을 받은 지난 9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에 휴직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년 2개월 동안 교수직을 비우고 지난달 1일 복직한 지 한달여 만에 다시 휴직한다는 것이다. 그 사이 800여만 원의 한 달 치 월급도 받았다. 서울대 규정상 임명직 공무원으로 가는 교수의 휴직은 횟수나 기간에 제한이 없어서 이번 휴직도 무난히 승인될 전망이다.

조 장관의 합법적인 결정은 그러나 서울대 학생과 대학사회를 다시 한번 무력감에 빠지게 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조 장관과 그 가족의 불공정에 분노하며 “법무부 장관 자격 없다”“법학 교수도 사퇴하라”고 촛불을 들었던 이들은 그가 왜 ‘부끄러운 동문 1위’에 이름을 올렸는지를 재확인하고 있다. 우선 조 장관은 민정수석 때부터 폴리페서 ‘내로남불’ 논란을 넘어서지 못했다. 과거엔 “교수가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경우에도 지켜야 할 금도는 있다”고 학사 행정 공백을 비판하다가 민정수석을 마치고 복직하면서는 “앙가주망(지식인의 사회 참여)은 지식인과 학자의 도덕적 의무다. 과거 다른 임명직 공무원의 휴직도 많았다”고 말을 바꿨다.

장관 청문회 직전 기자간담회에서는 몸을 한껏 낮췄다. “법적 제한이 없다고 하더라도 장기간 휴직하게 되면 학생들의 수업권에 일정한 제약을 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저를 둘러싼 논란이 종료되고 난 뒤에 정부와 학교와 상의해서 수업권의 과도한 침해가 있지 않도록 하는 문제를 결정할 생각”이라고 했다. 장관에 임명되면 교수직엔 미련이 없다는 뉘앙스였다. 휴직 의사를 밝힌 날 법무부 장관 취임사에서는 “(검찰 개혁은)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이고, 지금 안 하면 언제 될지 모르는 일이어서, 제가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여러분 앞에서 약속드리고자 한다. 법무부 장관, 오직 소명으로 일하겠다”고 했다. 장관 지명이 예고된 상태로 대학에 복직하고, 임명장을 받고도 휴직 의사를 밝힌 행동이 과연 ‘소명’을 대하는 태도인가. 지명 철회나 자진 사퇴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것이라면 참 염치(廉恥)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장관 적격성을 놓고 해소되지 않은 의혹은 그의 ‘언행 불일치’를 더욱 개탄스럽게 한다. 어제도 조 장관 자녀 관련 의혹이 추가됐다. 청문회에서는 선친이 출생 신고를 했다고 했는데 출생신고서의 신청인은 ‘부’라고 기재된 사실이 드러나 위증 논란이 일었다.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경력 위조 의혹은 야당의 고발로 수사 선상에 올랐다. 또 검찰은 조 장관 가족의 웅동학원 채권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조 장관 동생 전처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고, 조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투자사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혹시라도 까도 까도 이어지는 의혹과 수사에 대비해 서울대 교수직을 ‘안전장치’ 삼은 게 아니길 바란다. 그게 아니라면 주어진 소명을 위해 당장 사직서를 내는 게 공직자의 도리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