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on is out of touch (KOR)

대통령의 경청의 시간을 기대한다

Sept 12,2019
President Moon Jae-in preached “fairness” in his message to the country ahead of the Chuseok holiday. “A vitalized economy will make us more abundant, a fair society more trustful and a peaceful Korean Peninsula more engaging,” he wrote on his Facebook page. He added wishes for “a country as fair as the full moon that looks down equally upon us.” He made a surprise phone call to a morning radio program Wednesday and expressed wishes that society can be more giving to our neighbors during the holiday period.

Moon’s holiday wishes became the most searched on the internet. Responses were largely negative, expressing disappointment over his message out of tune with his actions as he had appointed Justice Minister Cho Kuk despite public outcry over various privileges he and his family enjoyed through their connections and high-profile social ranking. The public disgruntlement over Cho’s audacity and contradictions is now being aimed at the president.

The president has been out of touch with public sentiment on numerous occasions. To address challenges from Japanese export curbs, he suggested joining forces with the North as an integrated or “peace” economy of the Korean Peninsula could make Korea outpace Japan. Following the allegation around Cho’s daughter to build credentials for college admission, he proposed a revision to the college entrance system. In a ceremony confirming the candidates to cabinet seats, including Cho as the justice minister, he said “the more reform-minded the candidate is, the tougher the confirmation process.” He found blame for everything else except for Cho. This is why the president is being criticism for keeping to his own world and drifting further away from broad public sentiment.

The president cannot narrow the distance with the people if he keeps to his exclusive inner circle. Moon has been chanting fairness, equality and justice, but such slogan no longer has public trust. He could face a great backlash if he takes public sentiment lightly.

The president should use the Chuseok break to study public sentiment. Instead of taking ceremonious visits to events, he should mingle amongst the real people and hear them out. In his inauguration speech, Moon vowed to serve each and every person as they are his people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they had voted for him. He must not hesitate in seeking opinions from the opposition front. He cannot win back public support if he does not pay them attention.

JoongAng Ilbo, Sept. 12, Page 26
추석 연휴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에게 보낸 메시지는 '공평한 나라'였다.문 대통령은 어제 페이스북을 통해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할 것"이라며 "보름달이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또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도 깜짝 등장해 “명절이 더 힘들고 서러운 이웃분들에게 마음을 조금씩 나눠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통령의 추석 메시지는 순식간에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오르며 온라인을 달궜다.댓글엔 "유체이탈 화법""합리적인 분인 줄 알았는데 실망스럽다""조국 앉혀놓고 공평 타령"과 같은 부정적 반응이 많았다.불법과 반칙을 일삼고 특권을 누려온 게 드러났는데도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성난 민심이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는 것이다.

민심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인식과 발언은 여러 번 논란이 됐었다.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대응책을 묻자 북한과 힘 합치는 '평화 경제'를 들고나오고,조 장관 딸의 부정한 스펙 쌓기가 논란이 되자 뜬금없이 대입제도 개선을 지시했다.지난 9일의 장관 임명식에선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조국 반대' 여론을 엉뚱하게 청문회 제도 탓으로 돌려버렸다.그러니 민심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이 같은 진영 사람들과 참모들에만 둘러싸여 있으면 국민과의 간극과 괴리는 피할 수 없다.공정·평등·정의를 정치 자산으로 집권한 문 대통령이지만 이 신뢰자산은 이제 거의 바닥났다.더이상 국민의 분노를 방치한다면 더 큰 위기를 맞게될 지 모른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연휴를 국민에게 다가가는 '경청의 시간'으로 삼길 기대한다.보여주기 식의 오·만찬 초청 행사나 형식적인 시장·공장방문같은 것을 말하는게아니다.직접 삶의 현장을 찾아 민심이 전하는 진솔한 얘기에 귀 기울여보라는 말이다.불과 2년 전 취임식때 문 대통령은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분 한분도 저의 국민이고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고 하지 않았나.그렇다면 반대 진영이나 야당 인사들과도 만나 국정에 대해 의견을 구하지 못할 이유가 무엇인가. 애민(愛民)의 초심으로 국민에게 귀 기울일 때 국민들의 분노도 잦아들 수 있을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