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tching Hong Kong (KOR)

Sept 23,2019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industry team editor at the JoongAng Ilbo.

There are companies who are watching the democratization protests in Hong Kong closely. They are the high-end watchmakers in Switzerland. According to the Federation of the Swiss Watch Industry, the import of Swiss luxury watches in Hong Kong in June declined by 26.8 percent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at was when weekend protests started in Hong Kong. Tourists from around the world come to Hong Kong to buy luxury goods at duty-free prices, and sales go up dramatically over weekends.

In July, the rate of decline eased a bit, but there are forecasts that August sales would be hurt seriously. The number of tourists has dropped off as protests continue after the repatriation bill, and duty free shops in major shopping districts such as Tsim Sha Tsui are not operating normally on weekends.

Hong Kong is an economy that imports the most Swiss luxury watches. In July, it accounted for 13.5 percent of the world’s total, followed by the United States, at 10.1 percent, and China, at 8 percent. Considering the fact that a many of watches sold in Hong Kong are purchased by mainland Chinese, China is the biggest customer of Swiss watches.

Major players in the Swiss watch industry, such as Swatch Group and Richemont, worry about continued unrest in Hong Kong.

Declining sales are a problem at the moment, but if the predictability of the global economy falls due to the U.S.-China trade dispute, protests in Hong Kong and Brexit, inventory control will become harder, and their brand values could be severely damaged.

According to an online article in the New York Times on Sept. 11, “The crackdown on luxury gifting spurred by the Chinese government’s anti-corruption campaign, which began in 2012, put a dent in luxury watch sales.”

As some of the inventory ended up in the “gray market,” companies had to spend to buy them back to save their brand value.

As the global economy has started to weaken, this year’s high-end Swiss watch sales went up by 2 percent.

Bloomberg analyzed that during an economic slump, the wealthy prefer safe assets and buy more jewelry and watches.
홍콩 시위와 스위스 시계
이동현 산업1팀 차장

홍콩 민주화 시위의 향방에 촉각을 기울이는 기업들이 있다. 스위스 고급시계 제작사들이다. 스위스시계산업협회(FHS)에 따르면 지난 홍콩의 6월 스위스산 고급시계 수입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8%나 줄었다. 홍콩의 주말 시위가 시작된 시점이다. 홍콩은 ‘명품’을 면세가격에 구입하려는 전세계 관광객들이 몰리는데 주말에 매출이 크게 오른다.

7월 통계에서 판매량 감소세는 조금 줄어들었지만(-1.3%) 8월 실적은 크게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송환법 철회 이후에도 시위가 계속되면서 관광객이 줄었고, 침사추이 등 주요 지역 면세점이 주말에 제대로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홍콩은 스위스산 고급시계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국가(지역)이다. 7월 통계에서도 지역별 점유율은 13.5%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미국(10.1%)·중국 본토(8.0%) 등이 뒤쫓고 있는데, 홍콩에서 팔리는 시계의 상당수를 중국 본토인들이 구입하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은 스위스산 시계의 최대 고객인 셈이다.

스와치그룹·리슈몽그룹 등 스위스 시계산업 ‘큰 손’들은 홍콩의 정세 불안이 계속될 것을 걱정한다. 당장 판매가 줄어드는 것도 문제지만, 미·중 무역전쟁, 홍콩 시위, 브렉시트 등 세계 경제의 예측 가능성이 떨어지면 재고 관리가 안 되고, ‘명품’으로서의 브랜드 가치가 훼손되기 때문이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지난 11일자 인터넷판 기사에서 “2014년 중국의 대대적인 반부패 운동으로 급락했던 홍콩 시계 판매량이 2016년엔 또 급등했는데, 이 과정에서 스위스 고급시계 업체들은 재고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다”고 했다. 재고 물량이 ‘그레이 마켓’으로 흘러들어 가치 하락을 우려한 시계업체들이 이를 되사느라 큰 비용을 지출했다는 것이다.

세계 경제가 하락세로 돌아섰지만 올해 스위스산 고급시계 판매량은 2% 늘었다. 블룸버그는 “불경기일수록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부유층이 귀금속과 시계 구입을 늘렸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