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n undiplomatic diplomat (KOR)

Sept 28,2019
SEO SEUNG-WOOK
The author is a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When I was a foreign minister, I had a good partner, Minister Kang Kyung-wha. We wanted to improve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but the ruling on forced labor was regrettable.”

Former Japanese foreign minister and current defense minister Taro Kono says this frequently. While it sounds like an unrealistic and naive excuse, the “eccentric” Japanese politician mentions it in every interview. He praises himself and Minister Kang and blames the ruling on forced labor for aggravating relations. In fact, the two had a lot in common. I heard that they are both fluent in English, and while they had stern faces in front of the camera, their faces brightened once meetings started.

But when it comes to Korea-Japan relations, the two ministers are failed generals. In the last two years that I worked as a Tokyo correspondent, I’ve not seen them working actively. At critical moments, they were often absent from the stage. Kono said he did not know which items the Japanese economic ministry would target for export regulation. A high-level Japanese government source told the JoongAng Ilbo that the Foreign Ministry knew about the export ban but did not know which specific items were due to the impact on the stock market. It means that the Foreign Ministry did not know the core parts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supporting the Korean economy were targeted.

When the export ban led to a diplomatic battle between Korea and Japan toward the United States, Minister Kang made a trip to Africa to my disbelief. It was similar when Gsomia was not extended. According to Japanese media, Kono had a meeting with Kang in Beijing the day before the decision was made, and Kono told those around him that he felt Gsomia would be okay. There was a report that Kang texted Kono the next evening that the decision not to extend Gsomia would be announced.

The two ministers had encouraged discord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a meeting in February, Kono claimed that he demanded an apology and retraction of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s remark on the Japanese emperor’s apology, and Minister Kang said that there was no such discussion. So the discrepancy led to confusion. Rather than having a diplomatic negotiation, they exposed issues in basic elementary school-level communication. Kono was harshly criticized even within the Japanese government for summoning Korean Ambassador to Japan Nam Gwan-pyo and making rude remarks.

While he should be ashamed and keeping a low profile, it is hard for me to accept him mentioning “a good partner.” That’s why many people welcome new Foreign Minister Toshimitsu Motegi, who has a worse personality but is competent.

JoongAng Ilbo, Sept. 27, Page 28
고노 다로의 엉뚱한 강경화 칭찬
서승욱 도쿄총국장

"외상 시절엔 강경화 장관이란 좋은 파트너가 있었다. 양국 관계를 더 끌어올리려 했는데, 징용 판결 때문에 아주 유감스러웠다."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긴 일본의 고노 다로(河野太郞) 전 외상이 최근 자주 하는 말이다. 현실감각 떨어지고 철없는 변명으로 들리지만 일본 정계의 '괴짜'로 불리는 그는 인터뷰 때마다 이런 얘기를 한다. 자신과 강 장관을 띄우고 관계 악화의 책임을 '징용판결'에 뒤집어씌운다. 실제로 두 사람 사이엔 통하는 부분이 많았다고 한다. "영어가 유창한 두 사람이 카메라 앞에선 굳은 표정을 짓다가도 회담이 시작되면 표정이 환해진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하지만 적어도 한일관계에 있어서 두 사람은 실패한 장수다. 도쿄특파원으로 일한 최근 2년 동안 두 사람의 제대로 된 활약을 구경한 적이 없다. 결정적인 장면마다 두 사람은 무대를 자주 비웠다. 고노는 일본 경제산업성이 어떤 품목을 수출 규제의 타깃으로 삼을지조차 몰랐다고 한다. 일본 정부 고위소식통은 중앙일보에 "수출 규제 조치가 취해진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주가에 미칠 영향 등 때문에 정확한 품목이 무엇인지 외무성은 듣지 못했다"고 했다.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반도체 산업의 핵심 부품이 타깃일지는 몰랐다는 뜻이다.

수출규제 강화조치가 미국을 향한 한・일간 외교전으로 번졌을 때 강 장관은 믿기 어렵게도 아프리카로 출장을 떠났다. 지소미아(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때도 마찬가지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한국 정부의 결정 전날 베이징에서 강 장관과 회담했던 고노는 주변에 "지소미아는 괜찮을 것이란 느낌이 왔다"고 엉뚱한 소리를 했다. 다음 날 저녁 도쿄의 공항으로 돌아온 고노에게 강 장관이 문자로 "파기 발표를 곧 할 것 같다"는 '해명' 문자를 보냈다는 보도도 있었다.

두 사람이 양국 갈등을 부추긴 일도 있다. 지난 2월 회담 때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소위 ‘일왕 사죄 발언’을 놓고 "사과와 철회를 요구했다"는 고노의 주장과, "그런 얘기 없었다"는 강 장관의 설명이 달라 혼란을 빚었다. 외교 협상은커녕 초등학생 수준의 기본적인 소통에서도 문제를 드러낸 것이다. 또 남관표 주일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함부로 말을 자르고 "무례하다"며 '무례한' 독설을 퍼부은 고노의 행동은 일본 정부 내에서도 호된 비판을 받았다.

쥐구멍을 찾아도 모자랄 판에 "좋은 파트너" 운운하는 모습은 참 받아들이기 어렵다. '성격은 최악이지만, 일은 똑 부러진다'는 새 외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의 등장을 반기는 사람들이 꽤 많은 이유일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