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ayor Park’s weak defense (KOR)

Oct 03,2019
Seoul Mayor Park Won-soon lambaste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AI) for its “outdated” findings lacking “understanding” of labor realities after the government watchdog concluded that Seoul Metro is accountable for illicit hiring in the city government’s organization responsible for subway operation in the capital region. Mayor Park continued to criticize the state agency even after he was warned not to challenge the authority. Appearing on a TBS radio program, which is funded by the city, Park said the BAI found fault in a hiring practice that should actually be praised and awarded.

According to its year-long BAI finding, out of 1,285 employees on long-term contracts who were converted to permanent status in March last year, 192, or 15 percent, were related to staff members of Seoul Metro. The number was greater than the 112 who had been accused before the inspection. Moreover, as many as 129 joined the subway operator after the city government decided to covert part-time contract workers to permanent status. There were cases in which someone working for Seoul Metro asked for their relative to be hired by the company through an agency upon learning about the upcoming status conversion plan.

The BAI asked for prosecutorial investigations into nine staff, including Seoul Metro’s administration head who removed his wife’s name from the list of employees family relations before he submitted related data to the National Assembly. It also asked for the dismissal of the subway operator president Kim Tae-ho. During the radio interview, the mayor claimed that the BAI findings only confirmed that there were no wrongdoings made by his administration and the subway operator.

Even if the promotion of contract workers to permanent status was the right thing to do, the city administration has played a part in helping Seoul Metro hire relatives of its employees in a suspicious way by notifying the subway operator of its conversion plan without the proper opinion-finding procedures. Although the deed was done with good intentions, the mayor should apologize for stripping job opportunities from others because of an unfair process. The entire population is sick and tired of hearing self-righteous comments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in defense of Justice Minister Cho Kuk and his family despite a number of allegations against him and his family. We do not want to hear that illicit hiring practices are something that should be applauded.

JoongAng Ilbo, Oct. 2, Page 30
박원순 서울시장도 조국의 후안무치 닮아가는가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은 본 적이 없다.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에서 실제로 채용 비리가 있었다는 그제 감사원 조사 결과에 대해 "비리가 없었다는 게 오히려 확인이 됐다"며 "감사원이 시대적, 역사적 과제와 노동 현실에 대한 충분한 이해 없이 한 판단"이라고 궤변을 펼친 박원순 서울시장 얘기다. 박 시장은 언론의 지속적인 문제제기가 사실로 드러나 감사원으로부터 주의조치를 받고도 사과하기는커녕 발표 바로 다음날 서울시 세금으로 운영되는 tbs교통방송에 출연해 "칭찬 받고 상 받아야 되는 일을 감사원이 지적했다"며 거꾸로 감사원을 비난했다.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 감사원이 1년을 끌다 지난달 30일 내놓은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정규직으로 전환된 교통공사 무기계약직 1285명 중 재직자의 친인척(4촌 이내)이 전체 전환자의 14.9%에 달하는 192명으로 확인됐다. 감사 전 알려진 숫자(112명)보다 크게 늘었을 뿐 아니라 이들 상당수(129명)가 서울시의 정규직 전환 방침 직전에 입사한 사람들이었다. 여기엔 아들의 채용을 청탁한 직원, 친인척을 통해 교통공사에 직고용된다는 사실을 미리 전해 듣고 위탁업체에 입사해 정규직이 된 직원 등 고용세습이 직접적으로 확인된 사례도 다수 포함돼 있다.

감사원은 이밖에도 국회가 친인척 관계 직원 명단 제출을 요구하자 본인 아내 이름을 전환자 명단에서 삭제하는 등 사실과 다른 허위 자료를 제출한 교통공사 인사처장 등 직원 9명에 대해선 검찰에 수사요청을 하고, 김태호 사장은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박 시장이 라디오에서 주장한대로 "고용 세습이나 친인척 비리가 없다는 게 확인"된 게 아니라 거꾸로 엄중한 비리가 있었다는 게 이번 감사로 밝혀진 것이다.

백번 양보해 박 시장 말대로 비정규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게 칭찬받을 일이라 쳐도 서울시가 제대로 된 의견수렴없이 촉박하게 교통공사에 방침을 시달해 결과적으로 고용세습의 판을 깔아줬다는 게 이번 감사 결과의 핵심이다. 처음부터 의도한 일은 아닐지라도 과정의 불공정 탓에 공정한 절차를 거쳤더라면 정규직이 됐을 다른 누군가의 기회를 빼앗은 만큼 조직의 장으로서 국민에 머리숙여 사과하는 게 옳은 자세다. 그런데도 무슨 염치로 이런 궤변을 늘어놓는지 도통 이해하기 어렵다. 지금 국민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본인과 그 가족, 그리고 이를 둘러싼 여권 인사들의 일상화된 궤변만으로도 충분히 화가 나있다. 채용 비리를 "칭찬받을 일"로 포장하는 궤변까지 듣고 싶지 않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